앙상블 디토 @ 열린극장 창동

9월 4일 토요일 늦은 저녁 7시 30분, 서울열린극장 창동에서 있었던 앙상블 디토의 연주회. 부지런한 문설탕님이 미리미리 – 무려 2개월 전에 – 예매해 주신 덕분에 단돈 만 오천원으로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문설탕님, 쥴리윤님의 부모님과 친구분, 언니까지 오셔서 뭔가 노원, 도봉구 가족 화합의 날 같았던 이 날의 공연은, 2008년 여름 예술의전당에서의 ‘앙상블 디토 플러스’ 이 후 두번째 앙상블 디토와의 만남이다. 피아니스트가 임동혁에서 지용으로 바뀌는 등 멤버 구성에 변화가 있다. 클래식에 대해 잘 알지는 못하지만, 오디오로 듣는것과 실황연주는 전혀 다른 느낌이다. 피아노 터치의 강약은 더 극적으로 느껴지고, 현악기의 소리는 날이 선 칼로 천을 갈라 나가는듯 하다.

연주 중간에 있었던 지용과 리차드 용재 오닐의 이런저런 인삿말과 공연과 연주곡에 대한 설명에서 ‘어린이를 위한 공연’  –  연주 브로셔나 티켓등에는 전혀 언급되어 있지 않았었음에도 – 이라고 해서 좀 의아했다. 그래서 아이들이 그렇게 많이 왔었던 걸까. 도돌미와입후랑 대포고냥군 뒷 자리에도 아이들이 너 다섯이나 있었는데, 공연 내내 의자를 발로차고 떠드는 바람에 참으로 신경 쓰였었다. 저렴한 티켓 가격도 그렇고, 성인들과 아이가 있는 학부모에게 뭔가 이중으로 마케팅을 한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공연이 끝나고 렬렬하게 기립박수를 날렸건만 앵콜곡은 없었다. 그래도 한 곡쯤은 해 주었으면 좋았을것을…
공연중에 아이들이 떠들어서, 간주때 박수치는 무식함 때문에 분명 삐졌을거라고 생각도…
만 오천원에 앵콜곡까지 바라는건 염치없다는 생각도 조금…
소심하다 역시 우리는…

서울열린극장 창동

서울열린극장 창동

공연장이 이렇게 생긴 탓에 서커스 천막에서 공연했다는 말이-

공연장이 이렇게 생긴 탓에 서커스 천막에서 공연했다는 말이-

집 가까이 이런 공연장이 있으면 좋겠다

집 가까이 이런 공연장이 있으면 좋겠다

리차드님 얼굴 잘라서 미얀-

리차드님 얼굴 잘라서 미얀-

앙상블 디토 @ 열린극장 창동”에 대한 4개의 생각

  1. munsuk

    앙상블 디토한테 미안하고도 고맙고도 서운했던 날이네요! >.< 그래도 덕분에-지나만다니던 천막극장도 가보고요.. 흐흐흐 손빠른 클릭클릭!으로 종종 이런 기회를 만들어보도록 할게요! (아무도 기대안하는데 의무감느끼는..)

    응답
    1. 대포고양이

      천막극장 나는 좋던데 말입니다-
      뭐 문화생활의 달인이신 문설탕님이 보라는 공연은
      암말 않고 다 보겠으니, 예매는 언제나 맘대로 해서 알려주시면
      닥결제 하겠습니답- 후후-

      응답
  2. 쿠마

    모키형~
    멋진 사람들의 멋진 공연을 보고 오셨군요^^ (마치. 지금 본것처럼..ㅋㅋ)
    천막 공연장 생각보다 훨 멋집니다.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이였네요.
    어린 꼬꼬마 녀석들. 저처럼 한 번 꽉 껴안아 주셨어야죠. 물론 눈은 실핏줄 보이게 부릅뜨구서요.ㅎㅎ
    그나저나 오닐씨 얼굴을 짜르다니요… 형님의 닥결제 마인드 배우고 싶어요.ㅎㅎ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