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너스식당 @ 홍대

비너스 식당. 홍대 앞에 있는 식당 중에 꽤나 유명한 곳이라고 알고 있다. 주차장 길을 지나다 몇 번 곁눈질로 본 일이 있었을 뿐, ‘이름난 잔치치고 먹을 것 없다’ 는 말 때문인지 오히려 너무 많이 알려져 뭐 별것 있을까 싶어 그냥 지나쳤던 곳. 그런데 예상과는 달리 꽤 괜찮았던 식당이어서 대포고냥군의 선입견을 고개숙여 반성했던 기억이 난다. 이 전 포스팅에서 소개한 소니 NEX-3 를 구입하고서 테스트겸 나간 홍대 나들이 날에 우연히 대포고냥군과 도돌미와입후는 비너스식당앞을 지나갔었고, 마침 그때 배가 쪼그라들 정도로 배가 고픈 상태였다는. 바깥에서 이리 저리 사진을 찍다 들어가 보기로 했다.

오키나와 스타일의 메뉴와 가벼운 알콜을 파는 비너스식당. 오키나와 스타일이래서 그런건지 일본 영화 ‘메가네’ 도 생각나고, 메뉴에 준비된 요리들을 보니, ‘심야식당’ 이나 ‘카모메식당’ 도 생각나는 그런 분위기. 먹어보고 싶은 요리들이 꽤 많다. 이제는 한국에서 좀 흔해졌다 싶은 나베나 돈부리 류를 제외 하고 Meal 분류에 있는 오키나와 가정식, 헬싱키 가정식, 노르웨이 가정식은 꽤 궁금하다. 역시 ‘카모메식당’ 의 영향인건가. 식당 안에 흐르는 음악들도 뭔가 우쿨렐레 띵가띵가 혹은 하와이 훌라 스타일이라 왠지 휴양지에 있는 듯 한 느낌. 대포고냥군과 도돌미와입후는 소보로라이스와 고바야시풍 야키소바 (?) 그리고 맥주 한잔을 주문했다. 음식은 고루고루 괜찮은 정도다. 사실, 이번 포스팅은 NEX-3 + 16mm 팬케익 렌즈의 테스트 포스팅 정도로 봐 주셨음 한다. 비너스 식당은 다시 한번 가 볼 생각이다.

겉만 봐도 신경을 꽤나 쓴 비너스식당

겉만 봐도 신경을 꽤나 쓴 비너스식당

샤방샤방 일러스트 간판

샤방샤방 일러스트 간판

메뉴판

메뉴판

비너스식당

비너스식당

도돌미와입후 입장

도돌미와입후 입장

술과 음식이 있는 원앤온리 러블리 비너스 키친

술과 음식이 있는 원앤온리 러블리 비너스 키친

주인아저씨, 저 위에 '원앤온리' 스펠링 틀렸어욤-

주인아저씨, 저 위에 ‘원앤온리’ 스펠링 틀렸어욤-

500cc 를 쥬스마시듯 원샷하는 도돌미와입후

500cc 를 쥬스마시듯 원샷하는 도돌미와입후

뭔가 내부 인테리어 하나하나 신경쓴 흔적이 역력하다

뭔가 내부 인테리어 하나하나 신경쓴 흔적이 역력하다

야자나무 = 오키나와 삘

야자나무 = 오키나와 삘

가쓰오부시가 너울너울 춤추는 야키우동

가쓰오부시가 너울너울 춤추는 야키우동

 

비너스식당 @ 홍대”에 대한 17개의 생각

  1. ㅅㅎ

    비너스 식당 아직도 못가봤으유. 평일점심에 가면 샐러드, 커피도 제공된다던데!
    꼭 가보려구요. 자주 가고싶은데 게을러서 그런지 아직도 못가봤어요 (입구만 몇번은 가본듯ㅠㅠ)
    크림파스타인가랑 치킨라이스, 오키나와 정식이 유명하다합니다.ㅎㅎ

    응답
    1. ㅅㅎ

      진진의 맥주마시는 사진을 보니.
      맥주생각이 절로 🙂
      (손 참 예쁜 진진. 언제 시계피팅모델좀 해줘여-)

      응답
    2. 대포고양이

      아, 평일점심의 프로모션은 직장인들에겐 뭐 먹지 말라는 거랑 다를바가…
      왠지 비너스식당에서의 크림파스타라- 뭔가 좀 안어울리는 것 같기도-
      근데, 즈흐와 스흐의 떡볶이를 보고선, 어쩌면 분식집을 여는게
      더 돈을 많이 벌 수 있겠다 싶은…;;;

      응답
  2. gyul

    아흑!!!!
    술은 잘 못마셔도…시원한 생맥주 한잔은…
    완젼완젼 죻아하는건데……
    거기에 야끼우동에…ㅠ.ㅠ
    지금 굉장히 심오한 고민을 하고 있어요…
    이밤에…맥주 사다놓은것은 없어도…
    야끼우동이라도 해먹어야 하는가…
    못본체 자야하는건가…ㅠ.ㅠ
    테스트샷이라셨지만 너무 멀쩡히 잘 찍어놓으시는 바람에 모니터를 씹어먹을지도 몰라요…^^

    응답
    1. 대포고양이

      그래도 귤님은, 한 밤중에 이런 포스팅으로 테러를 당하시더라도
      ‘직접 만들어 버림’ 신공이라도 있으시니 완전 훌륭하신거옘요-
      뭐- 맥주는 편의점으로 고고싱하시면 됩니다- 저슷 나우-

      응답
  3. 쿠마

    역시 모키형님은 예리한 매의 눈.. ㅋㅋㅋ
    그나저나 혹시 일부러 저렇게 쓴거 아닐까??
    혹시나 검색을 해봤는데 심지어는 이런 기사가 나왔어.
    http://www.segye.com/Articles/NEWS/ENTERTAINMENTS/Article.asp?aid=20080926001329&subctg1=&subctg2=
    ㅋㅋㅋ

    형 나두 함 가봤는데. 정말 컨셉을 잘 잡은 것 같더라구.
    그땐 무슨 덮밥이랑 연어..뭐 블라 블라를 시켰었는데. 덮밥은 쪼끔 짠 기억이..
    암튼 그래도 징징. 맥주 마시는 모습을 보니. 잇흥. 마시고파~~

    응답
    1. 대포고양이

      허거- 의외로 온리를 오타를 많이 내나보넹-
      비너스식당은 저기 보면, 메뉴판 말고도
      가게 바깥에 세워져 있는 메뉴에도 오타야-
      뭔가 인쇄업체에서 실수한듯- 뀨잉뀨잉-

      응답
  4. jay군

    무심한듯 엄청 신경쓴 인테리어넴..아 홍대 카페들이 주는 저런 느낌이 좋은거 같아.
    무언가 돈을 이만큼 들여서 세련되게 보이는 그런 가게들이랑 다른
    그런게 있는듯..월화부터 찌부둥한 날씨 작열이넴.. 아침 8시 반인데 맥주 땡기고 있음

    응답
  5. 지요

    오픈초기 방문했을때, 블로그에서 보고왔다는말에 매니저가 한말이 기억나요.
    매니저 : 뭐라고 소개되어있던가요? 나 : 오키나와식 레스토랑쯤이요.
    매니저 : 아, 오키나와식은 아닌데, 다들 왜 오키나와식이라고 알고 계시는지 모르겠어요.
    나 : 아, =ㅗ=;; 뭐 이랬던 기억. 으하하하하.
    그래도, 뭐 여전히 오키나와식같아요.(오키나와는 가본적도 없으면서;;)

    응답
    1. 대포고양이

      하하하-
      메뉴중에 오키나와식 어쩌고저쩌고 이런 애들이 많아서 그리된게 아닐까?
      가게도 작은 편이 아닌데다가 블로그 등등으로 하두 많이 보던곳이라,
      뭐 돈으로 발라 인테리어 한 그런곳이겠거니 했던것 같아-
      나름, 다음에 다시 갔을땐, 다른 메뉴들을 주문해 봐야겠어-

      응답
  6. 허경

    와 사진도 잘 찍으시네요! 저희 집 고양이는 물만 닿아도 이빨 내놓고 밥 주는 사람 제거하려고 들던데… 고양이 너무 이쁩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