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프네 세 고양이 특집

지난 토요일 ‘스흐 & 즈흐 인서울 대하축제’ 에 다녀왔다. 대하구이에서 부터 시작해 김밥파티, 대하 넣은 후라이팬 라면 까지 완전 푸짐한 대접을 받고 돌아왔다는. 최근에 유프네와 쿠마네와 같이 한 모임 중에서 가장 거했던 모임이라 간만에 최강 민폐끼치고 돌아온것 같아 걱정이다. 이 날 음식들의 비쥬얼은 정말 대단했는데, 대포고냥군은 먹느라 사진을 미처 못찍었다. 음식사진은 도돌미와입후의 블로그 포스팅을 참조하시면 되겠다. 그래서 오늘의 주제는 유프네의 고양이 삼남 – 이 집은 아들만 셋임 – 의 소개 정도? 먼저 ‘슈퍼 샴 봄베이’ 쵸코다.

저는 이 집에서 곰 코스프레를 담당하고 있는 쵸코 입니다

저는 이 집에서 곰 코스프레를 담당하고 있는 쵸코 입니다

희끗희끗 새치털 뉀네-

희끗희끗 새치털 뉀네-

쵸코는 샴 믹스 고양이인데, 실제로도 털이 완전히 검다기 보다 흑갈색에 가깝다. 조명이 털을 통과할 때 색깔이 갈색 빛이 나는데다, 얼굴 부분이 샴냥이들 포인트 마냥 좀 더 검다. 하하-_-;;; 뭔가 성격도 샴 같아서 둥글둥글 무난무난 은근은근이라능. 왠지 최근엔 유프네에서 ‘약간의 저지레 + 음식 줄 때만 들이댐’ 때문에 치근치근 미로에게 밀리고 있는 느낌이지만, 대포고냥군은 얘가 젤로 좋다능. 좀 뭉툭한 헤드 쉐입도 맘에 들고, 괴롭혀도 (?) 발톱을 안내는 것이라든지, 눈 감고 검은색 테이블 위에 있으면 자동 클록킹 된다는 것도 좀 멋지다.

우유야, 여기 좀 보라규-

우유야, 여기 좀 보라규-

얘가 이번에 유프네 삼남이 된 우유. 스흐, 즈흐가 미투로 사진을 찍어 올려 줬을 때만 해도 꽤 큰 아이인 줄만 알았었는데, 완전 작은 아기다. 길냥이 시절의 온몸 무좀으로 치료중이라 나팔을 쓰고 다니고 있었다. 보니, 이제 빠질 털은 다 빠지고 새 털이 나고 있어서 다행이다. 나팔은 쓰고, 꼬리는 바짝 세워 안테나 같은데다 똥꼬 발랄. 열심히 뛰어 놀더니 졸린지 징징양 품에 와서 털썩 안겨서 자더라는. 얘 은근 여우남 인듯.

미로랑 쵸코는 사이가 좋습니다

미로랑 쵸코는 사이가 좋습니다

크, 크다!!! (스흐는 미얀)

크, 크다!!! (스흐는 미얀)

마지막으로 유프네의 첫 고양이인 미로. 아- 얘 정말 크다. 대충 들어 봐서 5 – 6 Kg 은 나갈듯. 게다가 머리가 사기캐릭 수준으로 작아서 뭔가 연예인 포스? 바닥에 퍼져 있으면 방석 대용으로도 사용 가능할 듯 하다. 처음엔 스흐와 즈흐가 미로의 무는 버릇 때문에 엄청 고민했었는데, 쵸코가 들어오고 나서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수준으로 바뀌어서 이 날 다들 놀랬다. 메종드상도도 그렇지만, 역시나 집에 고양이가 여럿이면 뭔가 사람에게 애정을 많이 받기 위해서 고민하는 것이 보이는 것이 신기하다. 착한 고양이 봉봉이를 대포고냥군이 이쁘다 이쁘다 하는 걸 몇 일동안 가만히 보고있던 바둥이가 갑자기 무릎 위에서 발라당을 하는 그런 형국이랄까. 여튼 사람 아이도 그렇고, 동물도 그렇고 하나만 키우는 것보다 여럿이 좋은 것은 사실인듯 하다. 미로가 착해져서 정말 다행이다. 그동안 스흐, 즈흐 뿐만 아니라 쿠마, 지요 손이랑 팔에 난 상처 보는 것이 참 힘들었다규…

ps. 포동이 너-! 먼저 와서 턱 긁어 달랠 땐 언제고, 왜 물려고 하고 난리심. 완전 미워! 흥-

유프네 세 고양이 특집”에 대한 10개의 생각

  1. ㅅㅎ

    나 좀…. 어떻게 ㅠㅠ ㅋㅋㅋ
    더 큰 모자이크 원합니다

    애들 예쁘게 찍어줘서 감사해요 \(//∇//)\이사가면 또 파티합시다!!!

    응답
    1. 대포고양이

      그날, 너무 거하게 준비해서 완전 고생했어-
      새우라면에서 비쥬얼 폭발- 태어나서 본 라면 끓이는 용기 중에 가장 넓었잖;;;
      근데 이사할 곳은 정해진것임?

      응답
    2. ㅅㅎ

      저 사진 좀 작게 하거나 내려주시와요ㅠ_ㅠ
      (저 방관하고 있는 자세좀 보세요;;ㅋㅋㅋ)
      빠른검색상위권인 나모키님네에 있으니
      무척 쑥스 챙피해서요. 크크크크

      그리고 아직 이사 정해지진 않았어요
      11,12월엔 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죠.(힘드네유)
      홍대근처루요..ㅎㅎ

      응답
  2. 지요

    크하하하하. 저건 모자이크라고 하기엔 좀 무리가. ㅋㅋㅋㅋ
    초코는 참 형아같고, 미로는 참 크고, 우유는 참 귀엽고. 잇힝

    응답
  3. jay군

    미로가 저렇게 거묘였다니…뒷발 좀 보아..
    이럴때를 대비해서 전 대포냥형 A,B C급 사진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핵균형 이런게 그런 뜻이였던 거죠~ 쿨럭..

    응답
    1. 대포고양이

      미로 정말 무겁고 큼-
      그리고 얘는 군것질도 싫어하고 오직 밥만먹는다능-
      뭔가 고봉 밥 먹는 머슴 스타일?

      난 원래 사진 공개따윈 하나도 두렵지 않다- 뀨잉뀨잉-

      응답
  4. gyul

    쵸코와 우유…ㅎㅎ 귀여운 이름들…
    제 사촌동생은 제작년에 키우던 장수하늘소 커플의 이름을 쵸코와 우유로 지어주었드랬죠. ㅋㅋㅋㅋ
    그나저나 우유는…완젼완젼 아가고냥이인가봐요…
    쪼꼼쪼꼼한것이…캄웰아맛사지 한 100년은 한듯한…ㅎㅎㅎㅎ

    응답
    1. 대포고양이

      우유는 완전 얌전해요-
      뭔가 우유는 남자애 임에도 여자애 같고-
      울집 세 자매들은 구름이 빼고는 다 남자애 같다능-
      우키는 등판에 용문신 조폭이고 말이죠-
      봉봉이는 그냥 뀨잉뀨잉- 이어요-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