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한빛거리

얼마 전, 토요일과 일요일 이틀에 걸쳐 여기, ‘을지한빛거리’ 에서 도돌미와입후와 놀았다. 여긴 또 언제 친구랑 다녀왔는지 칭찬에 칭찬을 거듭하던 마마스카페 (Cafe Mamas) 가 있는 곳이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을지로 스크트 건물 뒷 편 어디 쯤이란다. 주말에 꼭 나랑 거길 가서 브런치를 먹고 싶고, 파니니의 퀄리티가 어쩌고 저쩌고- 그래서 도돌미와입후의 미각 수준을 알아볼 겸 나들이를 가 보기로- 도착해서 보니, 여기 위치가 실은 청계천 바로 옆이다. 종로에서 내리지 왜 빙- 돌아서 명동에서 내린거냐능? 응? 참고로 종로3가쯤 내려서 청계천 쪽으로 들어오면 된다.

거리 이름이 ‘을지한빛거리’ 라지만, 마마스카페, 코코브루니 등등이 있는 곳은 미래에셋센터 건물이다. 뭔가 지척이지만 잠깐 한 눈 팔기만 해도 사람에 치어 머리 터질 것만 같은 종로랑 명동과는 달리 여유가 있는 분위기. 게다가 새 건물. 일단, 마마스카페에 가 보았다. 자리가 날 동안, 잠깐을 기다려 테라스 자리에 앉았다. 리코타 치즈샐러드, 허니 까망베르치즈 파니니를 주문. 음료는 청포도쥬스랑 아메리카노. 도돌미와이프가 침 튀기며 그렇게 강조하던 ‘퀄리티’ 좋다. 특히 청포도쥬스는 좀 맛있다. 이 날, 작은 일로 대포고냥군이 도돌미와입후한테 살짝 삐졌었는데 도돌미와입후가 청포도쥬스를 대포고냥군 입에다 꽂자. 바로 풀어졌다능. 예전 연양갱 광고 같은 상황? 여튼 그런 맛이다. 게다가 수긍할 만한 가격 좋다. 만약 강남에서 이 정도로 주문했다면 족히 6만원은 나왔을 듯. 사실 아래 사진들은 둘 째날 사진 들이다. 첫 날은 노트북에 3G 연결해서 바깥에서 일하느라 사진도 못 찍었잖…

'을지한빛거리' 작명센스가 참 오초딩스럽잖...

‘을지한빛거리’ 작명센스가 참 오초딩스럽잖…

대포고냥군도 야경 촬영에 삼각대를 챙기는 열정을 갖고 싶다능-

대포고냥군도 야경 촬영에 삼각대를 챙기는 열정을 갖고 싶다능-

여기가 '마마스카페'

여기가 ‘마마스카페’

미래에셋센터 건물에 있다

미래에셋센터 건물에 있다

이 쪽은 코코브루니가-

이 쪽은 코코브루니가-

노트북으로 노닥거리기엔 코코브루니가 나을 것 같음-

노트북으로 노닥거리기엔 코코브루니가 나을 것 같음-

이 날은 도돌미와입후가 열심히 일했다-

이 날은 도돌미와입후가 열심히 일했다-

미래에셋센터엔 뭔가 좋은 곳이 많은 듯-

미래에셋센터엔 뭔가 좋은 곳이 많은 듯-

복잡한 서울 시내에서 현재로썬 – 뭐 소문나면 여기도 삼청동 꼴 날 것이기에 – 꽤 괜찮은 스팟인 것 같다. 큰 빌딩들 사이에 숨어 있어서인지, 불과 오십 미터도 떨어져 있지 않은 청계천의 산만한 유동 인구와는 찾는 사람들이 좀 다른 듯 하기도. 정말 다음엔 해 좋은 낮에 한 번 나와 봐야 겠다. 밤 열시가 다 되어 카페를 나와 명동 쪽에 들렀다. 몇 번 택배 주문했었던 비첸향이 여기 있었구나. 약간의 육포를 사고 나니 벌써 맥주 생각이 나서 침이 고이는 밤이다.

돌아오는 길엔 명동에 들러 육포를-

돌아오는 길엔 명동에 들러 육포를-

육포는 맥주를 부르게 되고-

육포는 맥주를 부르게 되고-

6 thoughts on “을지한빛거리

  1. ㅈㅎ

    마마스카페는 정말 맛있죠! 싸고 맛있고… 정말정말 좋은 카페인 듯! 로망카페 중 하나에유 ㅎㅎㅎ

    청계천에 저런 거리가 생긴 건 여직 몰랐어요. 다음에 한번 가봐얄 듯!

    응답
    1. 대포고양이

      근데 마마스카페가 딴 곳에도 있다고 들었는데-
      거기도 한 번 가보고 싶다능-

      사실, ‘거리’ 라고 하기엔 좀 뭣하고-
      거대 새 건물 주변을 새단장 해 둔 정도랄까?

      응답
  2. gyul

    요 근처엔 맛난데가 많아서 좋아요…
    그중 마마스카페는 유독 사람이 많아서 저희는 다른데는 가보고 여기는 정작 못가보고있다능…ㅠ.ㅠ
    참!! 그나저나 맨 첫번째 사진이 밤사진인데…
    혹시 거기에 노래부르시는분 안나오셨나요?
    청계천 다리에서 노래하는분 랜덤으로 나오신다는데 정말 좋아서 가끔 가보는데 한번밖에 못봤어요…ㅠ.ㅠ

    응답
    1. 대포고양이

      도돌미와입후 이야기 듣고 자리에 앉아서, 청포도쥬스를 먹기 전까지만 해도,
      뻔한 카페 음식일텐데 뭘 호들갑이람… 했는데 말이죠-
      꽤 좋았어요 여긴-
      노래부르는 분은 담에 해 떴을 때 가서 한 번 봐야겠어요-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