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대학 다닐 때 까지만 해도, 대포고냥군도 눈이 꽤 좋았었던 것 같다. 양안 중에 왼쪽은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오른쪽은 항상 1.5 이상은 나왔던 것 같으니까. 하지만, 눈이 좋았다는 나도 안경을 썼었는데 그건 뭔가를 집중해서 볼 때 였다. 양쪽 눈이 시력 차가 큰 데다가, 왼쪽 눈은 원래 난시가 있어 오랜시간 집중해서 뭔가를 보고 나선, 완전히 초점이 뒤틀어져 버리는 증상이 있었다. 대학 입시를 볼 때 였다. 어쩌다 맨 앞자리에 앉게 되었는데, 심지어 4교시가 되어선 칠판에 적힌 시험 문제의 오류 수정 게시가 보이지 않아 칠판에 얼굴을 갖다대고 봤었던 생각이 난다. 여튼, 이런 눈으로 대포고냥군은 사회 생활을 시작했고, 컴퓨터 모니터를 뚫어져라 쳐다보는 직업을 갖게 되었고, 시력은 순식간에 바닥으로 치닫았다.

안경이라는 것은 참으로 불편하다. 자다 일어나 안경을 끼기 전 까진 온 세상이 뭔가 핀이 나가 보이고, 추운 겨울 따뜻한 실내로 들어가면 김이 서려 숟가락 울트라맨 마냥 우습기도 하고, 회사에서 격한 하루를 보낼 때면 안경이 코를 짓 눌러 극심한 두통을 가져다 준다. 콘택트 렌즈를 끼라고? 당연히 시도 해 봤지. 대포고냥군은 일반적인 각막 난시가 아닌 수정체 난시라 하드 콘택트렌즈로 교정이 안 된단다. 그렇다면 아마도 각막을 성형하는 라식이나 라섹 같은 수술 역시, 대포고냥군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닐듯 하다는 것이 절망. 결론은 안경이라는 것을 인정하기로 했다. 사실 눈이 꽤 좋았을 땐, 안경에 그리 많은 돈을 투자 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아니, 좋은 안경 하나 할 돈으로 서너개의 싼 안경을 맞춘다음, 집안 여기저기에 두고 이것 저것 손이 닿는 대로 쓰는 편이였달까. 그런데 이상한 건, 안경을 여러개 맞추면 꼭 맘에 드는 하나만 쓰게 되더라. 그래서 몇 년 전, 태어나서 처음으로 30만원이 넘는 안경을 맞췄다.

Viktor & Rolf 70-0079

Viktor & Rolf 70-0079

빅터앤롤프 70-0079. 프레임은 폴리카보네이트에 템플만 스틸 임에도 – 검정 / 티탄 컬러 조합 덕분에 – 서로 다른 재질 사이의 위화감은 전혀 없다. 지금도 쓰고 있지만 모든 면에서 참으로 만족스러운 안경이다. 무게가 그리 가벼운 편이 아님에도, 핏이 좋아서인지 무게감이 안경의 실제 무게만큼 느껴지지 않는 안경. 안경에겐 악천후와 같은 개기름에 매일 시리어스하게 노출되어도 한 군데도 벗겨지지 않은 도장면은 역시나 일본 생산의 위엄이랄까. 여튼, 이 안경은 대포고냥군에게 안경에 대한 투자를 관대하게 만든 계기이기도 하다. 그러다 지난 달, 징징양과 분당의 모 백화점에서 쇼핑 중, 우연히 이 안경을 보게 된다. 이도타미오 (井戶多美男) 作 T-461.

이도타미오는 일본에서 전통적 방식으로 안경을 제작하는 몇 안 되는 장인 중 하나다. 게다가 크롬과 니켈의 합금으로 주로 치과 재료로 쓰는 산플라티나라는 재료를 쓰는 메탈 프레임 계에선 독보적이라고. 일단 산플라티나는 치과용으로 사용할 만큼 무척 안정적인 소재로 부식이나 변형이 거의 없고 알러지등도 발생하지 않는다. 게다가 소재 자체가 주는 앤틱함이 참 마음에 든다. 작 (作) 시리즈 T-461 은 브러쉬드 실버, 앤틱 실버, 앤틱 골드로 표면처리를 달리한 세가지 제품이 출시 중인데, 일단 골드는 제외하고 실버 모델 둘 중에선 대포고냥군이 구입했던 브러쉬드 실버가 앤틱 실버에 비해서 좀 더 존재감이 있는 느낌이다. 앤틱 실버는 좀 더 자연스럽지만, ‘안경을 썼다’ 는 느낌은 상대적으로 희박하다.

井戶多美男作 T-461

井戶多美男作 T-461

T-461 과 같은 앤틱한 – 김구 선생님 스타일의 – 안경에는 렌즈를 되도록 곡면이 없는 것으로 넣고 싶었다. 뭔가 빛이 렌즈에 반사될 때 평평한 느낌을 원해서 비구면렌즈를 주문했는데, 렌즈를 끼우고 보니 비구면렌즈 라는 것도 완전히 평평하진 않아 좀 아쉽다. 안경 자체는 정. 말. 아름답다. 대포고냥군이 안경 같은 걸 보고, 아무리 맘에 들더라도 계속 사고 싶다거나 한 적이 없었는데 회사에서 인센티브가 나오자 마자 안경을 사 와서 이런 포스팅을 적고 있는 걸 보면… 여튼, 안경에 생애 최대의 지출을 했지만 아주 만족잉 중이다. T-461 은 프레임 자체도 참 가볍지만, 아래 사진과 같이 코 받침이 없이 실리콘 패드가 붙어있다. 평소에 코 눌림으로 인한 두통이 고민이던 차라 가장 마음에 들었던 부분. 게다가 안경 설계 자체가 올려 쓰도록 만든 안경이라 흘러내림도 상대적으로 적을 것 같았다. 템플 끝 처리도 참 세심하다. 마찬가지로 귀에서 흘러내림을 방지하기 위해서 여기에도 실리콘 패드가 붙어있다. 그런데 실리콘패드 부분의 내구성에 대해서는 직접 오래 써 봐야만 알 것 같다. 매장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 문의를 했었으나, AS 는 걱정 마시라는 말에…

사실 대포고냥군이 작고 비싼 것들을 좋아하긴 한다. 그런데, 귀차니즘 또한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이유로 안경 같은 것을 여러개 사 두고, 뭔가 TPO 에 따라 바꿔 끼거나 그러는 것을 참 못하고 싫어하더라. 예전에 빅터앤롤프 안경을 해 오면서, 예전에 끼던 안경에 대한 애착이 남아 비싼 돈 주고 렌즈만 바꿔 왔는데, 맘에 드는 안경이 생기니, 예전 안경은 전- 혀- 쓰지 않게 되더라는. 뭐 대포고냥군이 하고 싶은 말은, 눈이 나빠서 안경이 인생의 동반자가 되어버리신 분이라면, 제대로 된 안경에 많은 돈을 투자하는 것은 ‘죄책감 느낄 일이 아니다.’ 랄까. 뭐 이런 변명을 하는 것 자체가 죄책감이 들기 때문 일지도…

코 받침이 없이 실리콘 패드가 붙어있다

코 받침이 없이 실리콘 패드가 붙어있다

템플 끝 처리도 무척 아름답다

템플 끝 처리도 무척 아름답다

케이스 참 일본스럽다 싶다

케이스 참 일본스럽다 싶다

안경”에 대한 7개의 생각

  1. ㅋㅁ

    옛날 내 친구중에 군 면제 받은 녀석이 있는데
    그 녀석이 심한 짝눈… 그 녀석 말이 세상이 원래 그렇게 보이는 줄 알았다고… ㅜㅜ
    나두 눈이 심하게 나뻐서 정말 안경 때문에 고생도 많이 했는데.
    중학교땐 이상하게 유리알이 유행을 해서. 하고 갔다가 이틀만에 두 번 깨고.
    아부지께서… 사랑해주셨…

    그래도 안경에 별 관심이 없이 막 샀는데.
    요즘엔 나도 은근 가격있는 테에 관심이…
    전에 끼던 뿔테는 모티브 ‘요독’ 이라는 일본테 였는데… 아는 사람 한 명 없…
    ㅋㅋㅋㅋ
    여튼 안경의 완성은 얼굴? 그렇습니다.. 읭??
    안경 바꾸고 싶은 자에게 또 휘발유를 뿌리는 형은 나쁜사람.. 나쁜사람…
    이왕 이렇게 된거 난 사가와후지로 가겠어요…. ㅋㅋㅋㅋ

    응답
  2. 징징

    고이고이 받아와서는 곱게곱게 숙성시키던 그 안경, 오늘은 안경 쓰고 갔나요?
    참 이쁩니다. 밤마다 잘 벗어두고 주무세요. 깔리면 끝장이돠-

    응답
    1. 지요

      악, 순사 아니예요? 켄터키 할아버지예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기대하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