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 의 초겨울

11월이 되자마자 날이 급 추워졌다. 올해 3월 말에 이사를 와 반년 가량 살아본 바로는, 분당은 서울의 평균온도보다 2-3도 낮은듯 하고, OPI 는 거기서 2-3도가 더 낮은듯. 퇴근길에 차 윈도우를 열어둔 채로 운전해 오다보면, 분당 접경을 통과하자마자 온도가 떨어지는 것이 확 느껴진다. 왜 시골은 다 추운건지… 이 동네에서 겪을 첫 겨울이라 벌써부터 걱정되기 시작한다. 내년에 ‘일 년의 반이 눈으로 덮혀있는 곳으로 밝혀져…’ 뭐 그런 포스팅을 쓰게 될 지도… 그러고 보면, 상도동 시절에는 중앙난방이라 추운걸 전혀 모르고 지냈었던 것 같다. 대포고냥군과 징징양이 출근하고 난 빈 집에서 고양이들만 호강하던 시절이었다는. 동계 난방비가 매달 20만원 가량 나왔었던 것 같은데, 그 중에 80 퍼센트 이상은 울집 냥님들이 누리셨다. 여튼, OPI 로 이사오면서 냥님들은 좋은 시절은 다 갔다고 보면 됨. 가스보일러로 바뀌니, 자연히 옷을 껴 입게 되고, 난방이 줄어들고 있다.

퇴근해서 보일러를 켜면, 씽크대 아래 고양이들이 몰린다. 보일러로부터 각 방으로 연결되는 온수 라인이 나눠지는 포인트가 씽크대 아래인데, 가장 빨리 데워지고 가장 핫 한 (!) 장소랄까. 어떻게 고양이들은 따뜻한 곳을 이리 잘 찾아내는 건지 아주 딩굴딩굴 난리… 다음에 이사를 가게 되면, 온돌 고양이들을 위해 지역난방되는 분당으로 가는걸로… 그래도 너네는 털이 있잖니…흠흠-

아니 얘네들은 왜 다 씽크대 아래에서 이러고 있는거임-

아니 얘네들은 왜 다 씽크대 아래에서 이러고 있는거임-

아빠도 여기 누워보삼-

아빠도 여기 누워보삼-

우키, 이미 melt down-

우키, 이미 melt down-

사실 여기가 제일 명당, 지붕도 있음 -

사실 여기가 제일 명당, 지붕도 있음 –

 

OPI 의 초겨울”에 대한 2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