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고양이의 야옹질 Powered by WP

Wordpress-Wordel

2006년도에 티스토리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설치형 블로그 플랫폼인 테터툴즈로 처음 블로그를 시작한 후, 다음의 티스토리로 옮겨 거의 6-7 년간을 운영하고 있는 ‘대포고양이의 야옹질’. 태터툴즈는 그 당시 무버블타입 (Movable Type), 워드프레스 (WordPress) 와 더불어 정말 뛰어난 설치형 블로그 플랫폼이었다. 그 태터툴즈를 다음과 구글이 서비스형 블로그로 형태를 바꾸어 자사 서비의 하나로 흡수하게 되는데, 다음의 ‘티스토리’ , 구글의 ‘텍스트큐브’ 가 그것이다. 기존의 설치형 태터툴즈는, ‘텍스트큐브.org’ 로 겨우 명맥을 이어 가게 된다. 그러다 구글은, 텍스트큐브의 기술과 인력만 쏙 빼먹고선 서비스 중단. 다음의 ‘티스토리’ 는 지금까지도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잘 해오곤 있지만, 역시나 ‘포털의 블로그 서비스’ 정도 수준. 혁신도, 발전도 없는 포털의 구색 맞추기식 블로그 서비스로써의 티스토리.

그렇다고 블로그 같지도 않은 네이버 블로그는 도저히 못 쓰겠더라는. 블로그에 왜 이웃이 있으며, 또, 그네들에게만 글을 공개하는 기능이 왜 있어야 하며, RSS 피드는 요약본만 제공해 전문을 읽으려면 자사 서비스로 접속을 강요하고, 스킨은 폐쇄적인데다가, 왜 그렇게 ‘XX맘’ 들은 많고 영혼없는 댓글들만 넘쳐나는 것일까. 이런, 네이버 블로그에 비해, 티스토리는 그나마 블로그 같은 블로그였고, 과거 테터툴즈 부터 이어오던 TTXML 방식의 백업 이라든지, 풀 RSS 피드… 아니, 맘먹고 해외의 블로그 플랫폼으로 옮기지 않는 한, 티스토리의 대안은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2-3년 전 부터 티스토리 서비스는 정말 정체되어 버렸다. 플러그인은 신규 개발되지 않은지 오래되었고, 그나마 포털인 ‘다음’ 의 입장에서 좀 중요한 포인트인듯 한 ‘모바일’ 티스토리 페이지나 끼적끼적… 그러나 티스토리를 벗어나게끔 한 결정적인 계기가 있었다. 사실, 대포고냥군이 티스토리에 건의했던 기능이 하나 있었는데, 티스토리에서는 업로드한 이미지 사이즈가 포스팅 사이즈 보다 큰 경우, 글에서 이미지 클릭시 원래 이미지를 팝업으로 보여주도록 자동으로 하이퍼링크를 걸어버린다. 이 팝업 링크를 비 활성화 할 수 있도록 건의 했었던 것인데, 이유는 다음과 같다. 최근, 애플의 레티나디스플레이는 물리적으로 전통적인 디스플레이보다 가로 세로 픽셀 수가 두 배가 많으므로 – 총 픽셀 수는 4배 – 웹에서 이미지를 픽셀과 1:1 매칭이 되도록 보여주기 위해서는, 업로드하는 이미지 사이즈가 웹 표시 사이즈보다 가로 세로 각각 두 배의 픽셀을 가져야 한다. 예를 들면, 대포고양이의 야옹질에선 전통적인 디스플레이 기준으로 600X400px 의 이미지를 사용하는데, 레티나 디스플레이에서 제대로 보여주려면, 1200X800px 의 이미지를 업로드 하고, 웹 상 코드에선 600X400px 로 정의해 주어야 한다. 그런데 이런식으로 티스토리에 올리면, 업로드 된 이미지가 표시 이미지 사이즈 보다 크다보니 이미지 클릭시 무조건 팝업으로 원본 이미지를 보여주는데, 이 팝업으로 보여주는 이미지도 웹 팝업이다 보니, 팝업 창 크기만 1200X800px 일 뿐, 뿌옇다. 제대로 보여주려면, 2400X1600px 이미지가 필요하겠죠? 아마도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일것이지만, 애플의 OSX 만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던 예전과는 달리, 지금은 PC 진영에서도 DPI – Dot per inch – 를 200% 설정으로 사용할 것을 전제로 하는 3K, 4K 디스플레이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 지금, 고해상도 디바이스의 지원은 필수라 생각한다. 컴퓨팅 환경은 제쳐 놓더라도, 정말 많은 사람들이 레티나 아이패드나, 풀 HD 이상의 안드로이드 모바일 단말을 사용하고 있지 않은가. 이미지에 선택적으로 하이퍼링크를 걸수 있도록 하는 것이 뭐가 그리 힘들다고 말이다. 다음 측에 이런 내용의 길고 긴 건의 사항을 적고서 바로 다음날, 건의 감사하다며 빨리 적용될 수 있게 하겠다는 회신이 왔으나, 일년이 다 지나가도록 반영은 되지 않고 있다. 정말 실망. 티스토리는 끝났구나 싶었다.

이젠 다른 블로그 플랫폼이 필요했다. 우선, 국내의 서비스형 블로그는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지원 등 해서 이런 저런 조건에 맞지 않았다. 그럼, 대포고냥군 집에서 운영중인 맥미니 서버에서 돌리는 것으로 하자. 텍스트큐브를 설치해서 운영할까 하는 생각도 했었으나, 텍스트큐브 최신버젼 조차도 티스토리와 그닥 다를 것이 없는데다, 거의 버려졌다 싶을 정도로 신 버젼의 개발이 더딘 상태. 그래, 이 참에 워드프레스로 가기로 했다. 완벽한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지원, 찾아보면 없는 기능이 없을 정도의 방대한 플러그인, 획일화된 포맷을 벗어난 수 많은 스킨들, 완벽한 반응형 웹 등 참 뜯어 볼 수록 대단한 플랫폼이다. 과거 티스토리 시절 블로그 데이터도 어떤 훌륭한 분께서 TTXML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툴을 만들어 주셔서, 쉽게 옮겨올 수 있었다. 지금은 최근 한 해 동안 썼던 포스팅 만 열어둔 상태이나, 모두 잘 저장되어 있고 이제부터 하나하나 오픈할 예정 🙂 얼마 전 부터 업데이트 하기 시작한, ‘2014 봄, 칸사이 여행’ 포스팅 부터, ‘대포고양이의 야옹질’ 의 모든 이미지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도록 업로드 하고 있으니, 아이패드, 아이폰, 안드로이드 폰, 맥북프로 레티나 등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의 진가를 맛보시길 바란다!

대포고양이의 야옹질 Powered by WP”에 대한 8개의 생각

  1. 그린애플

    태터툴즈. 진짜 오래된 이름이네요.
    저는 제로보드에서 블로그형 스킨을 쓰면서 블로그를 시작했고 태터툴즈로 데이터를 옮겨서 한.. 6년쯤? 운영했던 것 같아요. 그러다 작년에서야 워드프레스로. 생각해보면 워프로 갈아탄건 참 잘한 선택인 것 같..지만 또 다른 대안이 없었기때문인 듯도 해요. 티스토리 정말 못 쓰겠더라능.. 네이버는 뭐. ㅋ

    아아.. 태터툴즈로 블로그 할 때 정말 글 많이 썼는데.. ㅠㅠ
    구독자도 많았는데.. ㅠㅠ

    워프를 쓴지 1년이 넘었지만 너무 띄엄띄엄 사용하다보니 아직 모르는 기능이 너무 많은 것 같아요.
    사용하시다가 좋은 플러그인이나 스킨이나 뭐뭐 있으면 공유 좀 해주시라능. ㅎㅎ

    응답
    1. 대포고양이 글쓴이

      아직 한국에선 워프 유저가 그리 많진 않아보이네요 역시-
      이번에 맥미니 서버 설치하면서, 뭔가 스킨구조 라든가 생소한 것이 많아서 이것저것 많이 찾아봤는데,
      구글에서 해외 포럼들을 뒤지는게 최고더라구요… 저도 스킨 많이 검색해 봤는데…
      왠지 화려하긴 한데 개인 블로그 스럽지 않은 스킨들만 잔뜩 나와서리…
      사과님도 서치 해 보시고 추천 부탁드려요- 하하-

      응답
  2. ㅈㅇ

    네이버블로그 호갱인 저로써는;; 이러한 내용들이 어렵고 어렵고 어려워서 뭔가 덧글을 다는게…
    영혼없는 덧글이 될꺼라는게 뻔해서… 하아….어렵다구요! ㅋㅋㅋ

    응답
    1. 대포고양이 글쓴이

      아… ㅈㅇ가 호갱이라는 건 아니…
      가끔 네이버 블로그를 RSS 로 구독하곤 하는데,
      이거 요약본만 긁어가도록 허용하니, RSS 는 왜 열어둔건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

      응답
  3. mucho

    으아.저에게도 왠지 어려운 글..ㅎㅎ
    티스토리 하다가 결국은 네이버로 왔지만-
    다시 티스토리에도 하나 만들고싶은 마음이 스믈스믈드네요.
    초대장이나 이런것들이 은근히 귀차니즘..에 미루고있지만요.!

    응답
    1. 대포고양이 글쓴이

      베베님, 이제 무쵸님이라 불러드려요-? ㅎㅎ
      저기 해상도 어쩌고 저쩌고 하는 부분은, 그냥 가볍게 스킵하셔도 됩니다용-
      근데, 블로그 여러군데 만들어 두시면 유지하기 어렵지 않나요??

      응답
  4. suha

    티스토리.. 해킹 두 번 당하고 대응하는 걸 보니 정이 뚝 떨어지더라구요.
    그래서 WP로 옮기려고 몇 번 생각했지만…
    그놈의 귀차니즘이;;
    WP는 스킨 플러그인 다 많은데 죄다 영어라 읽기 더 귀찮구요…

    언젠가 해 보려고 생각중입니다 (…)

    + 티스토리 백업이 요즘 불편해졌다던데, 별 문제는 없었나봐요. 더 불편해지기 전에 하긴 해야 될텐데..

    응답
    1. 대포고양이 글쓴이

      음- 맞아요…
      WP 페이지의 수많은 기술문서, 플러그인 페이지, 스킨 페이지…
      뭔가 커스터마이즈 하려니 무조건 구글링 해서 찾아야 하고 말이죠…
      말씀하신대로 정말 귀. 찮. 아. 요.

      티스토리는 반쪽 백업인것이… TTXML 로 익스포트만 가능하고,
      그 파일로 복원하는 기능을 없애버렸다는;;; 어쩌라는건지…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