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고냥군 몰스킨 (Moleskine) 이벤트에 당첨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몰스키너 후원 프로젝트 – moleskine.co.kr/blog

얼마 전, 몰스킨 (Moleskine) 의 한국 총판인 트랜스포머가 운영하는 블로그에서 이벤트가 있었다. 몰스키너 후원 프로젝트 라고 이름지어진 이 이벤트는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몰스킨에 대한 포스팅을 하면 몰스킨 프로젝트 패키지 (몰스킨 두 권) 를 주는 이벤트였다. 마침 이전에 몰스킨에 대한 글을 올렸을 때라, 바로 응모 했었다. 그 후, 한참동안 연락이 없었고, 트랜스포머사의 블로그도 업데이트 되는 것 같지 않아서 흐지부지 끝났나 보다… 했다. 그런데!!! 며칠 전 당첨 이메일이 왔다.

트랜스포머 온라인 쇼핑몰에서 꽤 여러번 – 사실은 아주 많이  – 구매를 했었던 대포고냥군은 집에 안 쓰는 몰스킨이 넘쳐난다. (온갖 종류 다 있음.) 게 중에서 가장 잘 샀다 라고 생각했던 몰스킨은, 각종 티켓이나, 메모, 영수증 등을 보관할 수 있는 몰스킨 포켓. 워낙에 컴터랑 친한 대포고냥군인지라 뭔가를 손으로 쓴다는 것이 오히려 어색해 몰스킨을 사 두고도 고이 모셔두었던 것. 하지만, 몰스킨 포켓은 파일처럼 이것 저것 넣어 두는것만으로 좋다. 뭔가를 아무 생각없이 포켓에 끼워 뒀다가, 가끔 꺼내보면서 즐거워 하는 재미랄까… 그래서, 두권의 이벤트 상품을 신청할 때, 몰스킨 포켓 라지 두 권으로 신청 했다. 이것으로 그녀로부터 받은 큰 사이즈의 러브러브 메모의 Keeping 도 OK 인 것이다.

몰스킨은 뭔가를 쓰는 재미를 아는 사람에겐 정말 좋은 도구이다. (절대, 이벤트에 당첨되어서 이딴 소리를 하는것 아니라고 강력하게 어필하는 대포고냥군이었다.) 단지 아쉬운 것이 있다면, 대포고냥군이 좀 더 글씨를 잘 쓰고, 좀 더 그림을 잘 그렸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늘… 뭔가를 써 볼까? 하고 몰스킨을 꺼내다가도 왠지 내 글씨가 몰스킨을 욕되게 할까봐 살짝 부끄러워 하면서 펜을 놓고 마는 대포고냥군이랄까…;;; 정작 글씨는 별로 중요한 것이 아닌데 말이다. 초딩 때 쓴 일기장이 있다면 다들 한번 펼쳐 보시라. 글씨는 완전 삐뚤빼뚤이지만 나름 귀엽다. 그래서 대포고냥군은 2007년 신년부터 다이어리를 써 볼까 하고 몰스킨 다이어리 – 완전 이쁜 빨강색의 – 까지 구입했다. 아마 마이크로소프트 워드로 작성한 글을 10년후에 열어본다면, 무덤덤할테지만 뭔가 손으로 꼭꼭 눌러쓴 노트를 펼쳐 본다면, 그 글을 쓴 당시로 워프해 날아 갈수 있을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R0010940.jpg

 

오오- 당첨!

오오- 당첨!

대포고냥군 몰스킨 (Moleskine) 이벤트에 당첨되다.”에 대한 4개의 생각

    1. 대포고양이

      네,모든 메모는 인덱싱 처리 후 클린룸에서 잘 보관되고 있답니다.
      전달하신 메모를 열람하시려면 정해진 양식에 따라 열람신청서를
      작성해서 대포고냥군 앞으로 보내주세요.

      응답
  1. 이하

    이전부터 느낀 건데 말이지.
    오빠의 글은 묘하게-
    일본어를 그대로 번역한 것 같아.
    특히,
    ‘이것으로 그녀로부터 받은 큰 사이즈의 러브러브 메모의 Keeping 도 OK 인 것이다.’ 이 문장.
    확실히 일본식 표현이야. 푸흡.

    응답
    1. 대포고양이

      근가;;;
      뭐 유년시절에, 일본만화들을 많이 보고 자라서
      말이 이상하게 변질된 것일 수도. 근데, 사실 저렇게 쓰면
      좀 독특한것 같기도 해서 쓰는 것도 있어. ㅎㅎ;;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