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325D Sports

DSC00056

바디 형식 F30, 알파인화이트

장장 7년을 우리와 함께 했던 프라이드에 대한 무한 애정을 담아, 100만원 가까운 돈을 들여 대 수리를 해 주었던 일을 이 블로그에 적은 것이 불과 올해 5월의 일이다. 당연하게도 그 때 당시에만 해도, 낡아가던 프라이드를 교체하고 싶었던 마음을 추스리고, 몇 년만 더 타야겠다 생각했다. 그런데, 차 뽐뿌라는 것이 참 누르고 눌러도 사그라들지를 않는거다. ‘차를 바꿀까? > 안돼, 조금만 더 참자. > 음, 차 바꿔도 될 것 같은데… (돈 이야기.) > 아냐, 차는 언젠가는 가치가 0 에 수렴하는 폭풍 감가상각되는 자산일 뿐야. > 아니, 우리는 애도 없는데… 그리고 차는 생각이 많으면 못 바꿔.’ 의 무한 뫼비우스의 띠 속에서 돌고돌고, 했던 말 또 하고… 또 하고… 결국 징징양과 대포고냥군은 지쳐버렸고, 더 이상 하다간 암 걸릴 것 같아서 새 차를 사는 것으로 결정 해 버렸다.

마음을 결정하고 나서, 한달 여 동안 독일 3사 (벤츠, 아우디, BMW) 를 포함해서, 폭스바겐까지 집중적으로 시승을 하러 다니기 시작했다. 대상 세그먼트는 디젤 컴팩트 세단으로, 우리는 뒷자리에 사람을 태울 일이 거…의… 없으므로, 일부 쿠페까지도 대상에 포함시켰다. 벤츠에선 A와 C클래스를 생각하고 갔었는데, A클래스 (A200CDI) 는 내장은 매우 훌륭했으나, 동력성능이 기대에 많이 미치지 못했고, 전륜구동이라는 것이 걸렸다. C클래스는 우리가 차량을 선택할 당시, 현행 모델로 풀 체인지를 앞두고있어서 고려 대상에서 제외했다. 무엇보다 벤츠는 실제로 할인이 거의 없다시피 해서, 비싸도 너무 비싸게 느껴졌다는… 다음은 아우디. 아우디는 대부분 아시겠지만, 올해 런칭된 A3를 제외하고는 거의 20%에 가까운 프로모션이 진행중이라, 가격으로는 정말 괜찮다. A3는 프로모션에서 제외되다보니, 할인된 A4 와 별로 가격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것이 에러. 할인이 된 A4 콰트로 다이나믹 트림이 BMW 320D 네비팩보다 약간 비싼 정도니, 정말 괜찮다. 다만, 아우디의 이런 할인 정책 탓인지 A4 를 포함해, A6까지 거리에 정말정말 많이 보인다는 것이 좀… 차라리 가격을 내리지… 또 한가지, A4 역시 내년에 풀체인지를 앞두고 있다는 점이… 걸리지만 가격으로 모두 상쇄된다. 그런데 우리가 정작 아우디 차를 사지 않았던 것은, 분당 지역의 아우디 딜러들의 응대 때문인데, 뭔가 좀 저렴한 (?) 대응과, 할인율도 점점 네고를 하는 듯한 느낌이 영 싫었달까. BMW 에서는 1(해치백), 2 (220D 쿠페), 3 (320D ED, NAVI팩, 스포츠), 4 (420D 쿠페) 정도를 생각하고 시승도 해 보았다. 징징양은 처음에 1시리즈를 가장 맘에 들어 했었는데, 오랜기간 해치백인 프라이드를 타서인지, 왠지 해치백은 사기 싫은거다. 그래서 제외. 220D 쿠페는 M 퍼포먼스 파트가 기본인 M팩 모델만 있었는데, 그 작은 차가 오 천을 넘어가는 바람에 제외. 3시리즈는 뒤에 다시 이야기 하는 것으로. 420D 는 정말 진지하게 고려했으나, 문짝이 두 개인 탓에 보험료가 200만원을 훌쩍 넘어간다. 마지막으로 폭스바겐에 가 보았으나, 골프는 앞서 이야기 했던 것 처럼 해치백이라 제외하고 나니, 차가 없다. 우리가 파사트를 살 것도 아니고, 티구안 같은 SUV도…

DSC00076

헐, 왠 325D? 그것도 스포츠 트림-

이런 저런 차를 보다보니, 3시리즈가 ‘Car and Driver’ 에서 23년간 동일 세그먼트의 Top 10위에서 빠진 적이 없던 이유를 알 것만 같다. ‘스포츠세단의 스탠다드’, ‘경쟁상대가 없는 파워트레인과 핸들링’, ‘철저한 운전자 중심 인테리어’ 라고 평가되는 3시리즈는 BMW 브랜드의 모토인 ‘sheer driving pleasure’ 의 아이콘이다. 본론으로 돌아와서, 처음엔 3 시리즈 중에서도 노멀 320D 에서 연비 위주로 디튠된 모델인 ED (Efficient Dynamics) 모델을 살 생각이었다. 그러다, 16인치의 작은 휠이 신경쓰이다가, 320D 노멀을 보게 되고… 그러다 320D 스포츠옵션까지 고려하게 된 오포 호구들. 근데, 320D 스포츠를 문의했더니, 친절한 딜러님께서 전산을 뒤적뒤적하시다가, ‘그럼 차라리 이걸 사세요-‘ 하는 거다. 325D 스포츠. 2014년 출시 가격은 거의 6,000만원에 육박하지만, BMW 에서 자체 통신기능인 커넥티드 드라이브 (Connected Drive) 를 추가한 모델로 업데이트를 하면서, 재고모델을 큰 폭으로 할인해 준단다. 듣고보니 320D 스포츠 모델에 조금만 (!) 더 얹으면 되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그래서 ‘딜러 아저씨, 그걸로 주세요.’ 했다.

325D 스포츠는 2014년 초에 출시되었고, 320D 에 공통으로 탑재되는 N47이라 불리는 4기통 2L 디젤엔진을 튠해 출력을 높힌 엔진을 얹었다. 184 마력 / 38.8 kgf·m 의 스펙을 가지는 320D의 엔진 대비, 218 마력 / 45.9 kgf·m 으로 크게 향상된 이 엔진은 325D 의 성능을 0 – 100Km 6.6초 까지 단축시킨다. 320D 엔진은 트윈파워엔진으로 터빈이 싱글인데 반해, 325D 엔진은 터빈이 두 개인 트윈터보 엔진으로, 저속구간에서는 터보랙이 적고, 고속구간에서 상대적으로 토크의 하락 폭이 적다. 다만, 출력을 얻은 대신 320D ED 나 320D 대비 연비는 떨어지는 것이 단점이라면 단점이겠다. 실제로 320D 시리즈를 타는 사람들 말을 들어보면, 고속도로 순항시 20Km/l 정도 연비는 기본이라는데, 325D 의 경우, 2-3Km 정도 낮은 연비를 보여준다. 뭐 그래도 순간순간 추월 가속시 느껴지는 45 kgf·m 의 토크감은 굉장하다. 뭔가 시트 뒤에서 날 훅- 하고 밀어올려주는 기분이 서늘- 하니 참 좋은듯.

DSC00291

스포츠라인의 18인치 휠은 참 괜찮은듯-

스포츠라인의 인테리어나 익스테리어도 참 마음에 든다. 국내에 수입되는 3시리즈는 기본으로 실내 트림이 우드로 들어가는데, 이 것이 너무 올드한 느낌이다. 스포츠라인은 브러시드 알루미늄 트림이고, 럼버 서포트, 볼스터가 달린 스포츠 버켓시트, HUD 기본 등 아주 마음에 든다. 외장은, 18인치 스포츠라인 휠 – 휠 자체는 참 이쁘지만, 림 폭이 좀 더 넓어도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능 – 블랙 크롬 듀얼 머플러팁, 스포츠라인 범퍼 등이 일반 모델과 다른점 이겠다. 그리고 서스펜션도 M서스펜션이 들어가 있어서 기본 모델 대비 낮은 차고와 민첩한 핸들링을, 드라이빙 모드에 따라 핸들의 조향감이 달라지는 어댑티브 스티어링, 스포츠모드에 더해 트랙션 컨트롤을 꺼버리는 스포츠+ 모드도 들어가 있다.

DSC00494

도어의 웰컴 라이트 좋음-

올해, OPI 메인 차량변경의 테마는 사실 ‘수입차’ 라기 보단 ‘좋은 차’ 였다. 신혼 시절 구입했던 ‘완전 소중’ 프라이드의 다음 차를 선택해야 할 때가 오면, ‘좋은’ 차를 사자고, 프라이드 보다 확실하게 ‘좋은’ 차를 살 수 있는 여유가 있을 때, 차를 바꾸자고 징징과 이야기 했었다. 어쩌다 보니, 그 ‘좋은’ 차가 지금의 325D 가 되어 버렸지만 말이다. 수입차의 점유율이 해마다 눈에 띄게 늘고 있고, 이미 독일 3사의 차량은 흔해질대로 흔해졌다 해도, 대포고냥군에게 올해의 차량 변경은 꽤나 큰 의미가 있었다. OPI 로 이사오면서 처음으로 집을 구입했던 것 처럼 말이다. ‘우리가 수입차를 사다니, 성공했다-‘ 라며 스스로 자랑스러워 하기도 하고 말이다. 이상하게 차를 받은 이후에도 왠지 포스팅을 쓰기가 어려웠다. 뭔가 자랑질 처럼 보이는 것도 싫었고, 고민 없이 쉽게쉽게 구입한 것 처럼 가벼워 보일까봐 걱정도 되었다. 어린시절, 새 옷을 사서 며칠을 묵혀 두었다 입고 학교에 갔던 것 처럼, 뭔가 담담해질 때 이 차에 대해 쓰고 싶었던 것 같기도…

하얀 ‘구름카’ 325D 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징징양이 몰고 있다. 대포고냥군은 출퇴근 거리도 짧은데다가 애시당초, 징징양의 출퇴근 거리를 고려해서 연비 좋은 디젤세단을 구입했기 때문이고, 이 전 포스팅에서 썼던 것 처럼, 징징에게 ‘처음부터 내 차’ 라는 걸 주고 싶었다. 오래오래 징징양을 안전하게 태워 날라 주기를 바라면서 포스팅을 마무리 한다. 그런데, 고마운 프라이드를 ‘구름카’ 로 바꾼 것 처럼 썼는데… 왜 OPI 에는 지금, 모닝도 없는 걸까… 그 비밀은 다음에 쓰도록 하겠…

DSC00575

325D @하슬라아트뮤지엄

BMW 325D Sports”에 대한 6개의 생각

  1. 징징

    구름카를 마련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심조심 운전하겠습니다.

    하지만 이제 주행거리가 크게 줄어들게 되는데… 투비컨티뉴드

    응답
  2. suha

    미니쿠퍼s 타다가 가족사항 변경 + 장거리 출퇴근 (매일 왕복 80km 이상) 관계로 320d로 갈아탔는데요 320d도 잘 나가던데 325d 스포츠는 얼마나 잘 나갈지! 저희차는 만 2년 안됐는데 이미 3만 넘었어요…

    응답
    1. 대포고양이 글쓴이

      오잉- 원래 차가 Cooper S 셨군요-
      뭔가 수하님네랑은 차 뿐만 아니라, 뭔가 물건 사는 취향이 비슷한듯해요-
      원래 프라이드 디젤 + 올뉴모닝 조합이…
      325D 랑 무엇으로 바뀌었을까요…T-T
      해답은 조만간…포스팅으로…

      응답
      1. suha

        ㅎㅎ 사실 seanjk님 블로그에선가? 이미 미니를 들이신걸 보았었지요-
        그래서 미니쿠퍼s 탔다고 미리 고백했던 건데, 저도 사실 좀 놀랐어요.
        저의 옆사람과 나모키님의 물건 취향이 많이 비슷한 것 같아요 🙂

        제가 타던 차는 클럽맨 S 였는데, 2010년에 사서 작년초에 처분했고
        그 때 까지는 장거리 출퇴근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마 5만 이내였던 것 같아요)
        누가 자꾸 들이박아서 (세 번이나..) 외관을 수리한 것 빼고는 차에 문제가 없었어요.
        (아마 곧 슬슬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겠죠;;;)

        그렇지만 미니가 원래 그런 차죠… 다들 새 차로 사기를 권하더라고요.
        그래도 R56부터는 트러블이 덜한 걸로 알고 있어요 ^^;

        320d로 오고 나니 상대적(!)으로 승차감이 좋아서 장거리 운전시에 덜 피곤한데,
        그래도 미니가 길에 다니는 걸 보면 외모는 미니가 갑이다 싶어요 🙂

        응답
        1. 대포고양이 글쓴이

          그러게요- 과거 블로그에 의하면… 음…
          씽크패드, 수하님 신랑분 시계, 미니쿠퍼S, F30 까지 총 네개나 일치!
          미니쿠퍼는 클럽맨 오너셨군요- 냉장고 도어 참 귀여운데 말이죠-!
          시끄럽고, 덜컹거리고 그래도 매력이 확실한 차라, 구입한 것을 후회하진 않습니다.
          또, 많이 달린 차에 돈이 들어가는 것도 당연한 것이라 생각해요.ㅎㅎ

          응답

대포고양이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