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징징 부케를 받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3.17 – Canon EOS 5D / EF 24-70mm F2.8L

지난 주 주말, 김징징의 오랜 친구인 오승자양의 결혼식이 있었다. 실은 같은 날 김징징 친구의 결혼식이 두 건이 있었는데 12시에 마포 홀리데이 인에서 있었던 결혼식은 – 미경씨 – 약간의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고, 2시 결혼식에는 겨우 시간을 맞출 수 있었다. 여기서 잠깐 공개사과. “미경씨 용서해 주세요… 으흑… 꼭 가려고 했는데 말이죠;;;” 아무래도 담에 대포고냥군이 밥을 사야할 듯 하다;;; 여튼, 2시 결혼식 이었던 승자씨는 김징징 역시 중딩 시절에 잠시 몸을 담았었던 폭력써클 ‘육공주파’ 의 일원으로써 써클원에게 오뎅 및 떡볶이를 자주 제공하여 인기가 많았었다고 한다. 농담이니, 그냥 흘려버려라. 원래 승자씨 컵흘은 미국에서 공부 중이었는데, 결혼식 일 주일전에 한국에 들어와서 순식간에 결혼준비를 다 끝냈다고 한다. 심지어 상견례한지 3일 지났다던가;;; 이 말을 듣고 대포고냥군, 아무래도 결혼식을 3월 말로 잡을걸… 하고 급후회. 준비 기간이 길면 길수록 더 할 일들만 늘어나고, 서로 스트레스만 받는것 같아 잠깐 든 생각. 빨리 5월이 왔으면 좋겠다. 😀

기독교식으로 진행된 예식이 끝나고 사진 촬영. 어라… 신랑측 하객 중에 KBS 아나운서 한석준씨가 왔넵… 신랑친구란다. 김징징을 위시한 폭력서클원들 급 관심. 급기야 신랑에게 미리 알려주지 않았다고 행패. 윗 사진에서 제일 뒷 줄 왼쪽에서 네 번째 – 약간 옆으로 얼굴을 기울이고있는 – 사람이다. 드디어, 김징징이 부케를 받을 차례가 왔다. 전부터 긴장된다고 호들갑을 떨었으나 표정은 전혀~. 그녀 특유의 무덤덤 막상 신부가 부케 쓰로잉 포지션에 들어서자 눈이 반짝인다. 사전에 부케가 짧게 떨어지거나 아주 멀리 날아가면 무리해서 받지 말라고 그리 일렀거늘… 김징징의 본능적인 반사신경은 그녀를 그냥 내버려 두지 않았던 것이다. 짧게 떨어진 부케를 전광석화와 같은 몸놀림으로 아무렇지 않은듯 받아낸 김징징. 그 순간의 감동을 세 장의 사진으로 전한다.

전혀 긴장하고 있지 않은 김징징 (표정상)

심지어 가볍게 웃으면서(!) 받는 김징징

그렇다 그녀는 김징징을 너무 얕보았던 것이다

식이 모두 끝난 후, 교회 윗 층에서 식사를 했다. 2층이 신부측 식당이었는데, 하객들이 식 중에 먼저 빠져나와 쓸고갔는지 음식이 없다. 1층으로 가보니 음식이 그대로 남아있다. 신랑쪽 하객이 적었나보다. 옮겨서 배부르게 먹고서 신랑, 신부와 함께 아이스크림을 먹으러 갔다. 대포고냥군, 꽤나 결혼식을 많이 다녀봤지만, 식 후에 결혼한 커플과 함께 아이스크림을 먹은건 또 첨일세… 대단한 영광이다. 역시 폭력서클 ‘육공주파’의 결속력은 대단하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 응? 응?

그 날 결혼한 컵흘께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 신랑되시는 분도 넘흐 성격 좋아보였다. 게다가 일 주일 후에 미국으로 돌아간다는 말에 완전 부럽잖;;; 신혼여행에서 돌아오자마자 생업에 다시 뛰어 들어야 한다는건 꽤나 부담스럽다. 부러우면 지는거다 김징징! 두 주먹 꽉 쥐고 열심히 살자굿!

ps. 마지막으로 그 날 사진을 몇 장 올린다.
이 외의 사진이 필요한 분은 따로 요청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공주파와 그 Slaves – Canon EOS 5D / EF 24-70mm F2.8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케 받는것이 제일 쉬웠어요 – Canon EOS 5D / EF 24-70mm F2.8L

9 thoughts on “김징징 부케를 받다!

  1. 몽니공주

    푸하-월욜 아침 출근하자마자 부케 받은 얘기 했는데..이리 흉할 줄이야..ㅋㅋㅋ
    부케 받은 건 추카할 일인데..모습은 쫌 글타.징경..응?응?

    응답
  2. 징징

    폭력서클아니고 ‘천재우등’6공주라구요, 거 참-

    저 부케를 받아낸 내가 신기하고도 원망스러워.
    난 운동선수가 되었어야 하는건가, 쇼트트랙?
    ㅡㅠㅡ

    응답
  3. 마롱

    사진 이제야 봤는데, 너무 웃겨서 박.장.대.소 했어요.
    특히 제 대사 어쩜 이리 마음을 꿰뚫어보셨는지…
    크크크크큭

    응답
    1. 대포고양이

      허허~
      김징징을 통해 이야기는 늘 듣고 있슴다.
      너무 조급해 하지 마세요.
      제가 살면서 제일후회한 일이 급 취직했다는 거랍니다;;;
      담에 같이 식사해요 마롱양.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