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 (MacBook) – MB062KH/A

IMG_1802.jpg
IMG_1803.jpg

참으로 하양하양 샤방샤방한 맥북

참으로 하양하양 샤방샤방한 맥북

요즘은 시대가 각자 개인용 컴퓨터를 따로따로 쓰는 것이 대세인지라, 결혼 후 얻은 전셋집도 비좁고 하니 대포고냥군이 쓰던 데스크탑 컴퓨터를 정리하고 – 지금은 처가댁 형님이 사용 중 – 우리 둘 다 노트북을 하나씩 구입하기로 했다. 징징양은 도시바 (Toshiba)의 서브 노트 M500 을 골라서 잘 쓰고 있는데 반해 대포고냥군은 결혼 후 언제 결혼했다고! 벌써 세번 째 노트북 바꿈질을 거쳐 이넘의 맥북 (MacBook) 에 이르렀다. 변명같지만, 누구에게든 ‘데스크탑을 대체할 노트북을 찾는다’ 라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문제라서 고심에 고심을 거쳐 선택한 노트라 할지라도 까탈스러운 대포고냥군을 한번에 만족시켜 주기란 참 어려운 문제였던 것. 예전부터 대포고냥군에게는 컴퓨터 선택에 있어서 몇가지 불문율 같은 것이 있었는데, 그것은 ‘모니터와 키보드, 마우스 – 그러니까 사람과 직접 대하는 부품들 – 는 최고급으로 한다.’ 라는 것이었다. 실제로도 가장 오래 사용하는, 속된 말로 뽕을 뽑는 부품들이기도 하다. 그 중에서도 특히나 사진을 좋아하는 대포고냥군에게 정확한 색상을 보여주는 모니터의 선택은 매우 신중한 문제였다.

예전부터 대포고냥군이 사용하던 모니터는 일본 에이조 (EIZO) 사의 액정모니터. CG 디자이너나 사진을 취미로 하고있는 사람에게 가장 선호되는 에이조사의 모니터는 20인치급 보급형 액정모니터의 가격이 30만원대를 찍고있는 지금도 100만원을 훌쩍 넘는다. 컬러 캘리브레이션 – 화면에 센서를 달아 색상보정을 하는 – 기능이 있는 CG모델의 경우 3, 400만원은 우습게 넘어간다;;; 이런 모니터에 길들여진 눈이 노트북에 달린 LCD 화면에 적응이 되지 않는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그래서 일단 노트북으로 사진편집을 하는 것은 포기했다. 대신, 노트북에 DVI 단자 – 모니터를 디지털로 연결가능한 단자 – 가 있는 모델을 중심으로 찾기 시작했다. 간단한 작업을 하거나 할 때는 그냥 노트북에 달린 액정화면으로 사용하다가 사진편집을 할 때에는 외장 모니터 – 에이조 – 와 연결해서 사용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DVI 단자가 달린 노트북은 정말정말 드물고, 있다쳐도 무게가 3Kg대에 육박해서 휴대하기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것들 뿐이었다. 정말, 맥북 이 외에는 대안이 없다!

맥북은 아이팟으로 유명한 미국 애플 (Apple) 사에서 출시한 노트북이다. 애플사는 오래 전 부터 매킨토시 (Macintosh) – 일반적으로 맥 (Mac) – 라는 매우 아름답고 진보된 컴퓨터를 만들어왔다. 지금 누구나 당연한 듯 사용하는 마우스가 애플사에서 처음으로 만들어졌다는것을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하지만, 한국시장에서는 마켓쉐어를 늘이지 못한 채 CG 디자이너나, 출판 등 특정한 분야에서만 사용되는 컴퓨터인것 처럼 알려진건 왤까? 맥은 MS사의 윈도우즈 (Windows) 가 아닌 맥OS라는 독자적인 OS를 채용하고 있다. 그동안, 맥OS가 한국시장에서 외면당했던 가장 큰 이유는 ‘맥OS에 내장된 웹브라우져가 윈도우즈의 그것과 달라서’ 였다. 특이하게도 한국의 웹 환경은 MS 윈도우즈의 IE – 인터넷익스플로러 – 를 기준으로 만들어진 사이트가 대부분인데, 이렇게 만들어진 웹사이트들은 IE가 아닌 다른 웹브라우져를 사용하면 화면이 깨져보이거나,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 사실, 웹 페이지를 구성하는 HTML 코드는 표준 규약이 있어서, 그 표준을 준수하며 만들기만 하면 어떤 웹브라우져를 사용하든지 같은 화면을 보여준다. 하지만, 한국의 수 많은 웹페이지들은 화려한 시각효과나 보안을 위해서 비(非) 표준 HTML을 남발하고 있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액티브엑스 (ActiveX) 플러그인이다. 직장인의 대다수가 사용하는 인터넷뱅킹이나, 신용카드 사이트에 접속해 보라. 인증서에서부터 키보드보안 플러그인까지 수 많은 액티브엑스 플러그인이 설치된다. 그런데 문제는 이 엑티브엑스라는 기술이 MS 윈도우즈의 IE 만의 것이라는 점이 문제다. 요즈음 IE의 대안으로 떠오르는 모질라 (Mozila) 의 파이어폭스 (Fire Fox) 나 오페라 (Opera) 등의 웹브라우져들도 이러한 한국의 액티브엑스를 사용한 사이트들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는 것은 매 한가지이다.

이러한 이유로 한국에서 맥은 ‘인터넷뱅킹도 안되는 컴퓨터’ 라는 우습지도 않은 낙인이 찍혀버렸다. 그런데, 애플의 스티브잡스횽이 중대한 결단을 내려버렸다. 이 전까지는 맥은 모토롤라사의 파워PC 라는 CPU를, 윈도우즈 컴퓨터는 인텔사의 CPU를 사용하고 있었으나, 맥에 인텔 플랫폼을 도입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이것은 맥에 윈도우즈가 구동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텔의 CPU는 모토롤라의 파워PC 보다 훨씬 저렴했고 이것은 맥의 가격 절감으로 이어졌다. 인텔의 CPU를 채택한 ‘인텔 맥’ 들은 예전 파워맥 보다 최소한 두 배 이상 빨라진 퍼포먼스를 가지게 되었다. 초기에 보수적인 맥 진영의 지지자들은 인텔의 플랫폼을 맥에 도입하는 것을 맥의 고유한 색깔을 잃는 것이라 생각했고 심지어는 ‘맥의 종말’ 이라고 까지 표현했지만 결국은 현명한 선택으로 결론 지어진 것이다. 대포고냥군은 지금도 맥북으로 윈도우XP를 구동하고있다. 하드웨어가 인텔의 그것이다 보니, 윈도우즈 전용 머신을 사용하는 것과 전혀 다를것이 없다. 아무래도 실제로 사용할 때는 맥OS 보다 윈도우즈XP를 돌리는 시간이 훨씬 많지만 가끔 맥OS를 사용할때마다 ‘맥은 역시 맥OS 를 돌릴 때, 진정한 맥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곤한다. 마지막으로 요약하고 끝내겠다.

<Pros>
알흠다운 드쟈인 – 액정 패널 뒤의 사과 로고에 라이트가 들어오는 것을 볼 때마다 감동…
나름 저렴한 가격 – 인텔 코어2프로세서 2.16Ghz 노트가 단돈(?) 130만원 대!
DVI 포트 – 외장모니터 및 대형 HDTV Ready.
아이사이트 (iSight) – 스크린 상단의 훌륭한 웹캠.
차세대 무선 네트워크 – 802.11n 을 지원하는 고속 무선랜.
멀티OS – 맥OSX 및 윈도우즈 XP / Vista 구동 가능.
<Cons>
키보드 및 트랙패드 – 맥 전용 키를 윈도우즈에 맞게 매핑해야 함. 불편한 원 버튼 트랙패드.
시끄러운 팬 소음 – 윈도우 구동시 특히나 많이 도는 팬.
편의기능 부족 – 메모리카드 슬롯의 부재, USB 등 외장 포트의 부족.
2.3Kg 의 중량 – 이동이 잦은 사람에겐 약간은 부담되는 무게.

ps. 간단히 맥북 구입기를 적으려다, 매킨토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개인적으로 약간 난감한 아티클 되겠다!

18 thoughts on “맥북 (MacBook) – MB062KH/A

  1. 호홋

    확실히.. 이 블로그 주인의 콜렉션을 훑어보면 여느 얼리어답터 못지않은 강한 하드웨어를 보여준다. 이것은 엄연한 사실~ 그리고 잘 드러내지는 않지만 휴먼웨어도 막강한듯.. 멋쪄요!

    응답
    1. 대포고양이

      모냥때매 고른건 아닙니다만;;
      근데, 이거 불편해.
      아무래도 윈도우 전용 머신보다 불편…

      무엇보다, 회사 무선랜과 궁합이 아주 더럽다는…
      살다살다 무선랜때문에 시스템 다운되는건 처음이야;;;

      응답
  2. 김징징

    하하하하
    간지팀장 실로 간만에 들어보는 이야기에요-
    간지팀장배간지, 오올-

    그리고 고새 또 불편하단다, 또또또!!

    응답
  3. 동팔

    오….과거 십수년전 니가 맥사서 나도 덩달아 샀던 기억이 난다…엄청난 가격에 1년남짓 돌리다가 빈약한 어플에 헐값에 팔고 다시 MS세계로 돌아왔던 뼈아픈 기억도 같이 나는군..
    아직 정든 Thinkpad 570 이 살아있어서 그냥 쓴다..ㅋ

    응답
  4. 석용윤

    쓰신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비슷하게, CRT로 그래픽 작업하는데요, 공간적 제약 때문에 노트북을 사용하려고 합니다. 근데 우려되는게 있습니다.
    아무리 DVI라고 하지만 노트북에 외부모니터 연결로 사용하면 화질저하가 생기지 않을까요? 데탑 단일 모니터로 사용할 때와 화질 색감 등의 차이가 없는지 궁금합니다.
    뛰어난 에이조 모니터를 사용하시니까 확실한 차이를 아실 것같아 질문드립니다.

    그리고 놋북을 사용해보지 않아서 그런데, 외부모니터 사용시 반드시 노트북 모니터와 듀얼로 사용해야만 하는 건 아니죠? 그러니까 필요없는 노트북 모니터를 끄기 위해서, 노트북을 덮고 외부모니터와 타블렛 만으로 사용할 수 있나요?

    정말이지 복잡한 테탑PC환경에서 벗어나고 싶네요. 두 가지 문의 드렸는데 번거롭게 해드린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응답
    1. 대포고양이

      댓글이 늦었습니다;;;
      최근에 좀 정신이 없어서 블로그 업뎃도 못했네요…
      DVI로 접속하시면 일단은 램덱이라는 디지털-아날로그 변환회로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화질 열화는 없습니다.

      그리고, 걱정하신 듀얼로 사용해야만 하는것도 아닙니다.
      물론 듀얼로도 사용가능하고, 외장 ONLY 로도 사용가능합니다.

      단지, 맥북으로 DVI 출력을 하실 요량이시라면 감마값이 윈도우는 2.2 인데 반해
      맥은 1.8 이므로 컬러 캘리브레이터 등을 통해 조정이 필수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