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에게 있어서 종교란 뭘까? – 이교도 부부의 삶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나님, 밥을 내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이봐, 밥은 내가 샀다규!

징징양은 모태신앙을 가진 크리스챤이다. 뭐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장인어른이 목사님 – !!! – 이시고, 징징양의 친가와 외가의 조부모님 뿐만 아니라, 사돈 팔촌까지 전부 독실한 기독교 신자에 목사님이 수두룩 빽빽한 얼티밋 기독교 빼밀리인 것이다. 그런데, 대포고냥군은 무교에 가까운 불교신자다. 한국에 살고있는 많은 사람들이 그런 것 처럼 주기적으로 절은 가지 않지만, 삶의 많은 부분에 불교적 세계관 – 나쁜 짓 많이 하다 죽으면, 다음 세상에 졸라 쳐맞는 바둥이로 태어날지도 모른다는 그런 윤회사상 등 – 이 자리잡고 있는 그런 것 말이다. 세계관이 그런데도 불구하고 게으른 천성 탓에 사월초파일 – 석가탄신일 – 에 절에도 가지 않는 자신을 불교신자라고 하기가 미안해서 ‘나는 종교가 없다’ 라고 하고 다니는 것 뿐이지, 굳이 따지자면 대포고냥군은 불교신자다.

2006년이 거의 끝나갈 무렵, 징징양과 대포고냥군은 슬슬 결혼에 대해 이야기 하기 시작했다. 사실, 그 때 처음으로 장인어른이 목사님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왜냐면, 늘 보아왔던 징징양이 교회에 가자고 종용한 적도 없거니와, ‘목사님 딸’ 이라는 부류의 이성과 만난 것이 처음이었거든. 그런데, 처음으로 징징양의 부모님을 뵙던 자리에서 결혼할 여자의 부모님이 목사님이라는 것이 얼마나 큰 문제인지를 절실히 깨닫게 된다. 하나님의 나라를 건설하라는 사명을 받고 목사님이 되신 장인어른 입장에서는 당연히 기독교인에게 딸을 맡기고 싶으셨을게다. 게다가, 울 엄니는 징징양을 한 번 보지도 않은 상태에서 기독교 신자와의 결혼은 절대 안된다고 외면하셨고, 그 때 부터 인생이 힘들어지기 시작했다. 양가의 입장은 제쳐 두더라도, 30년 하고도 반 십년을 어쩌면 반 기독교 진영에서 살았던 – 복음을 듣지 않으려고 귀를 3M 귀마개로 막고 살고있었던 – 대포고냥군을 어찌 드라마틱하게 기독교로 이끌수가 있겠느냐 말이다. 이렇게 종교의 차이로 부터 시작된 문제는 결혼식장, 예식의 형식의 결정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트러블을 만들었다.

결론 부터 이야기 하면, 지금 우리는 아주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사실 징징양은 결혼 전 부터, 대포고냥군에게 ‘종교를 강요하지 않겠다’ 라고 했었고, 나는 징징양에게 무슨 일이 있어도 신앙을 지켜주겠다고 약속했다.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일어났던 많은 트러블들은 양가의 부모님의 이해가 개입되면서 벌어진 것이었기에 죄송한 말씀이지만 ‘적당히 수용하는 척 하고’ 넘어가기로 했다.  결혼생활 초기에는 처가댁에 갈 때마다 교회이야기로 은근 압박을 주시는 장인어른이 부담이었지만, 이제는 뭐 어느 정도는 포기를 하셨는지 모른체 하신다는… 이교도 사위에게 딸을 시집 보낸다는 것, 장인어른에게 있어서는 사위가 기독교 신자인지 아닌지의 간단한 문제가 아니라 딸이 비 기독교 신자와 결혼해서 자신이 물려준 종교를 잃게 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하신듯 하다.

인간극장 – 암에 걸려 시한부 삶을 살고있는 아내와 남편의 이야기 – 을 보던 중, 다음과 같은 대화가 오갔다.

 

대포고냥군  :   ‘어이 징징양, 내가 만약 두 달 밖에 남지 않았다면 뭘 하고 싶어?’
징징양        :   ‘복음을 전할거야’
대포고냥군  :   ‘두 달밖에 안남았는데, 다른 뭔가를 해야지 않을까?’
징징양        :   ‘안 그러면, 천국에 가서 못 만나잖아’

이러고선 눈시울이 빨개지며 눈물을 뚝뚝 흘린다.

그렇구나. 징징양에게 있어서 종교는 이런 것이었구나.
나와 함께 하기 위해서 복음을 전하고 싶다면 기꺼이 3M 귀마개를 빼어주마.

여전히 지금도 대포고냥군은 일요일날 늦잠을 잔다.
아침에 일어나 징징양을 교회에 보내고선 다시 잔다.
어찌하면 천국의 담장을 뛰어 넘어 징징을 만나러 갈 방법은 없을까 하고 고민하다가 다시 잔다.

알라뵴요 귀여운 징징양.

부부에게 있어서 종교란 뭘까? – 이교도 부부의 삶”에 대한 17개의 생각

  1. 몽니공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심오한듯 하지만..어쩐지 푸핫-하고 웃음이 터지는군용..ㅋㅋ

    흠..진정으로 천국과 극락세계는 다른 곳일까요?;;;;;;

    응답
  2. 아톰

    정말.. 사랑할 수밖에 없는 징징양이네요…
    나모키님이라면 천국의 담장 쯤이야! 뛰어넘을 수 없다면 왠지
    대형 트랙터라도 끌고 가서 부술 거 같아요… ㅎㅎ

    두 분의 행각에 감동하여 처음으로 덧글을 단 아톰이었습니다.. ㅎㅎㅎㅎ

    응답
  3. munsuk

    징징양 기도의 내용”과 졸라 쳐맞는 바둥이”에서 끅끅- 웃다가,
    뭔가 숙연해지는 포스팅이여요-ㅋㅋㅋ

    아무래도 징징양을 위해서 3M 귀마개는 다 처분하셔야겠어요- ㅋㅋㅋ

    응답
  4. 솔로고냥이

    이런경우에 자식을 낳게되면 자식은 무교에가까운 불교인일까요? 아니면 독실한 기독교인이 되야 할가요? ‘뭐 자식이 정하면 된다’ 이런말씀 마시고 개인적으로 어떻게 생각하시죠?

    응답
    1. 대포고양이

      전, 개인적으로 저 이외에 다른 사람 (자식 포함) 이 어떤종교를 가지든 별 상관없습니다.
      사이비 종교에 빠지면 뭐 호적에서 파내야겠지만요.
      저는 종교활동에 절대 액티브할 수 없는 인간형이기에, 아마, 엄마가 교회를 데리고 다니겠죠?
      제가 절에 아이를 델꼬 다니는것은 더 상상이 안된다는…
      뭐, 아이가 엄마의 종교를 따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응답
  5. 하똥이

    저도 천국에서 징징부부를 모두 같이 만나길 바래요 히히히히^^

    사실…저희 신랑은 주일날 와서 아빠 설교하시는데…꾸벅꾸벅 졸고 있답니다.
    몸은 교회인데,마음은 꿈나라인가봐요 ㅋㅋㅋㅋㅋ
    뭐 다 인생이 그런거 아니겠어요 허허허허.
    징징의 모은두손과 기도가 참 이쁘단 생각이 드네요~
    뭐 결론은 징징이 이쁘다는것.ㅋㅋㅋㅋㅋㅋㅋ

    응답
    1. 대포고양이

      하은씨와 탑건 신랑을 한번 뵈야 되는데 말이죠…
      징징양을 통해 이야기 전해 듣고 있습니다.

      조금만 더 기다리시면, 드디어 애기와 만나시겠어요. ^^
      출산 전에 한번 만나 보아요. ^^

      응답
  6. 지호엄마

    여전히 지금도 지호아빠는 일요일날 늦잠을 잔다
    아침에 일어나 보땡과 지호를 교회에 보내고선 다시 잔다
    ㅋㅋㅋ 어쩜!!!
    ^—^;;;

    응답
    1. 대포고양이

      갠적으로 불교의 ‘내 안의 부처’ 라는 말과 같이 드러내지 않고
      자기 삶의 기준점이 되는 그런 종교를 원합니다.
      사실, 자고 있을 때도 늘 종교는 함께 할 수 있다는…

      응답
  7. 복숭아

    제 경우랑 비슷하네요. 저는 천주교 신자고 남자친구는 나신교..(자기만 믿는데요-_-; 그렇다고 종교를 가질 생각은 완전 없음).. 천주교에서는 성가족을 이루는걸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을 하고 안그런 경우 진정한 결혼이 아니라는 입장이에요. 크게 신경은 안쓰고있지만 그렇다고 신경이 안쓰이지도 않는다는…
    저도 징징님 마지막 말같이 그런 부분이 신경쓰이거든요.. 같이 축복을 받아야하고 같은 곳으로 가야하니깐요.. ㅇㅅㅇ

    응답
    1. 대포고양이

      흐음;;;
      종교가 어떤면에서는 결코 양보할 수 없고 섞이지 못할 것이라지만,
      종교보단 인간성이 더 중시되야 하지 않을까요?
      어떤 종교를 믿는 사람이기 전에 그냥 사람일 뿐이죠…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