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키 두 번째 접종 받던 날

우키는 요즘, 생후 4개월에 접어들면서 매 달 한번은 예방접종을 받으러 병원엘 간다. 예전 용산에 살 때부터 쭉 다녔던 차오름 동물병원엘 다시 들렀다. 바둥이도, 구름이도 모두 여기서 접종을 받았었다. 우키는 주사를 맞은지도 모르는듯 하다. 우키야 근데 넌, 주사를 맞는데 왜 자기이름을 외치는거니? ‘웃키!’ 이제 한 번만 더 오면 기본 접종은 모두 끝나는구나- 우키도 아프지 말고 오래오래 우리랑 같이 살자꾸납-

우키-!!!

병원에 사는 오름이

우키가 접종을 처음으로 받던 날도 그랬었는데, 이 날도 카페플랫에 들렀다. 우키는 웃기게도 집에선 그리 뛰어다니던 아이가, 바깥에만 나가면 그리 얌전할 수가 없다는. 조용히 탁자위에 누워서 애교 부리고, 옆에 앉은 손님테이블에 이쁜척 어필하고 꾸벅꾸벅 졸다가- 카페플랫 사장님이 또 ‘절친 아이스 아메리카노’ 를 주시네- 고마워요 사장님- 고양이들과 같이 외출하기에 정말 카페플랫 보다 편한 곳은 없는 것 같다. 우선 사장님 커플 두 분 모두 고양이를 이뻐해 주시는데다가, 우리 고양이들도 카페플랫이 익숙해져 버려서 요즘은 데려다 놓으면 이리저리 다니지도 않고 그냥 누워서 편안하게 잔다. 카페플랫을 알게 된 것이 우리에겐 좋은 인연이다.

도돌미와입후 & 우키 @ 카페플랫

절친 아이스아메리카노

14 thoughts on “우키 두 번째 접종 받던 날

  1. 연님

    오와와아아…….
    부럽지않다 부럽지않다. 부러우면 지는거닷….
    하지만. 좀. 마니 부럽습니다.☞☜

    응답
  2. yum

    가끔 저희가 지못미를 외치는 사진들을 모두 라뵤하시는 거 보면
    나모키님은 진정 징돌이의 남모를 매력까지 전부를 랍효하시나봐요~ ㅋㅋ

    가끔 저희 덕님도 이상한 말들을 해서 절 깜놀시키긴 하지만요~
    첫번째 바둥이 사진부터 해서.묘한 뭉클함이 느껴져요 ㅠㅠ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