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독 (旅毒) 을 풀어주는 도돌미 오뎅탕과 사케

도돌미 오뎅탕과 사케 ‘마루’

12월 18일과 19일, 이틀에 걸쳐 2009년 전사 워크샵이 있었다.
워크샵 장소는 올 해 처음으로 개장한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홍보가 부족했던 탓인지 각 슬로프마다 너 다섯명이 겨우 보일 정도.
소위 ‘대통령 스키’, ‘이건희 스키’ 라는 걸 타보고 왔다.

그러나,
실제 영하 17도, 체감 영하 25도 라던 미친듯한 날씨를 처음 겪은 대포고냥군은 정신줄 놨고,
최근 눈이 귀해, 인공설로 만든 슬로프는 반짝반짝 빛나는 얼음판이 되어 있었고-
그 위에서 보드 캐초보 대포고냥군은 스턴트맨 마냥 나 뒹굴었을 뿐이고-
팔다리, 어깨, 엉덩이는 더 이상 내 것이 아니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 도돌미와입후에게 전화를 했더니, 대포고냥군을 위해 뭔가를 준비했단다.
멸치와 무로 낸 다시에 오뎅을 넉넉히 넣고 끓인 오뎅탕과 데운 사케.
간장에 오뎅을 척척 찍어 베어 물고, 따뜻한 사케를 들이키니 천국이 따로 없다.

아- 진짜 맛있다.

ps. 도돌미와입후가 꼭 ‘오늘’ 오뎅탕 포스트 하고 자래서 이 글을 쓰는 거라고 절대 이야기 못합니다.

여독 (旅毒) 을 풀어주는 도돌미 오뎅탕과 사케”에 대한 16개의 생각

    1. 대포고양이

      어익후-
      전 몸이 쑤시긴 하지만, 병난것은 아니랍니답-
      그리고, 수짱님에겐 제이군 메이드가 있으니깜요- 후후-
      이번 주 주말 (크리스마스 담날?) 아바타 3D 를 보러가도록 해요-

      응답
  1. 지요

    와앗, 오늘 떡볶이 만들어 먹으려고 했는데
    오뎅탕보니까 오뎅탕도 함께 먹어야 할것만 같아요.
    그나저나, 더이상 내몸이지만 내몸이 아닌 몸은 좀 괜찮아지셨는지.ㅎㅎ

    응답
  2. ㅅㅎ

    아아 집에 오시니 완전 천국같은 풍경이..ㅠ_ㅠ
    천사표 진진님도 계시고 삼형제도 조르르 반겨주었겠어요-
    오뎅, 사케 너무 땡기네요 ㅠ_ㅠ (술도 잘 안먹음서;;) 전 오뎅탕에다 밥말아먹어야될듯 -.,-

    응답
    1. 대포고양이

      이틀만에 집에 왔는데, 삼형제는 나와보지도 않았어요-
      지글지글 끓는 바닥에 다들 눌어붙어 있었다능-
      근데, 오뎅탕과 사케는 왠지 술이라기 보단,
      겨울의 운치 랄까요? ㅎㅎ

      응답
  3. 징징

    국물베이스는 멸치와 무 뿐 아니라 다시마와 대파도 있다는 사실-
    사케가 남아있다 생각하니 오뎅탕이 또 땡기네 +_+ 마성의 어묵탕 같으니!

    응답
  4. sean

    알펜시아 설질은 어떻던가요?
    아이폰 구매자들 대상으로 선착순 티켓 나눠주길래 일단 받아놓았는데
    시설 괜찮음 ‘이건희 스키’ 타러 가긴 가야겠는데 말이죠.

    응답
    1. 대포고양이

      네- 그거 그냥 구매자는 아니구요-
      예판 구매자 대상이어요-
      저랑 징징도 일찌기 받아두었어요-
      우리가 알펜시아에 갔을때는 눈이 오지 않아 100% 인공설이었는데,
      완전 딱딱한 얼음판이 되어있어서 다들 좀 힘들어보였어요-
      그런데 오늘, 눈이 좀 오면 좋아지지 않았을까요?

      응답
    2. 징징

      예약구매자 대상에서 전 구매자 대상으로 바꼈네!
      대상자를 확대했나봐, 내가 출력해놓은 이미지는 이 링크랑 오묘하게 달라.
      알펜시아는 공짜로 보내준대도 참여자가 많이 없었던걸까;;

      응답
    3. sean

      징징// 그래? 난 12/7에 2868번으로 출력해놨음.
      평창에 붙은 것도 모르고 일단 출력부터 했었다는-
      6만명 선착순인데 아직도 안찼다지.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