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프로 (2009 Early Mac pro)

아빠, 이건 또 얼마짜리야?

어…어… 별로 안 비싸-

2009년 여름에 대포고냥군과 도돌미와입후는 ‘맥 전환 계획’ 이라 쓰고 ‘삽질’ 이라 읽는 작업에 돌입했다.

대략 그 히스토리를 써 보자면,

1. 맥북프로 17인치 두 대 구입
2. 뉴 아이맥의 출시에 눈 뒤집혀 두 대 모두 처분 (중고판매, 손해 대-박)
3. 뉴 아이맥 출시 하자마자 각각 27 인치와 21.5 인치 구입
4. 맥북 에어 구입
5. 아이맥 두 대 모두 옐로우 스크린 문제로 환불
6. 아이맥 21.5 인치 재 구입 (도돌미와입후)
7. 뉴 맥미니 + 24인치 시네마디스플레이 구입 (대포고냥군)
8. 뉴 맥미니 성능 불만 환불
9. 맥북 에어 처분 (중고판매)

이런 캐 삽질이 있나…

결국 ‘남자라면’ 맥프로 까지 왔다. 누가 맥프로가 2010년 초에 리뉴얼 된다고 또 환불하라고 하던데, 이제 애플스토어 반품놀이도 힘들어서 못하겠다. 몇 달 사이에 애플에서 파는 상품을 빠짐 없이 한 번씩 다 사 보고서야 결정한 맥프로. 알루미늄 절삭기술의 진수를 보여주는 케이스, 네할렘 프로세서와 HD4870 의 녹아 내릴듯한 성능, 16기가까지 확장 가능한 메모리, 4개의 드라이브 베이와 4개의 확장슬롯. 무엇 하나 최고가 아닌 곳이 없는, 나에게 너무나도 과분한 맥을 손에 넣었다. 맥프로를 갖게 되면 맥 업데이트 소식에 무 신경해 진다는데, 과연 그럴지 두고봐야겠다. 이것으로 메종드상도의 맥은 도돌미와입후의 아이맥과 대포고냥군의 맥프로로 최종 정리되었다.

2009 Early Mac pro, 24 Inch LED Apple Cinema Display
2.93GHz Quad-Core Intel Xeon ‘Nehalem’ Processor
8GB 1066MHz DDR3 ECC SDRAM
ATI Radeon HD 4870 512MB
Intel X25-M G2 SSD 80GB *2 (160GB, RAID0)
Samsung Spinpoint F3 500GB * 2 (1TB, RAID0)
18x SuperDrive
AirPort Extreme Wi-Fi Card
Apple Magic Mouse
Apple Wireless Keyboard

맥프로 (2009 Early Mac pro)”에 대한 11개의 생각

    1. 대포고양이

      사실, 가격대 성능 만을 놓고 본다면 맥은 그닥 메리트는 없어요-
      (단, 맥프로 옥타코어는 굉장한 퍼포먼스를 보입니다.)
      대신, 맥에는 뭔가 특별한 점이 많습니다.
      3D 작업을 하신다면, 아무래도 맥프로가 좋겠네요-
      그런데 맥프로도 곧 리뉴얼 이슈가 있어서 지금 구매하시는건
      좀 비추입니다. 3월 쯔음에 2010 뉴 맥프로가 나올거여요-

      응답
  1. 신영헌

    댓글 감사드립니다. 근데 어떤 점이 좋다는거죠? 3d작업에서 가장 힘든건 색이 모니터 색깔대로 출력이 되기 힘들다는 점하고요..속도인데요..어떤환경이 좋은건가요?

    응답
    1. 대포고양이

      글쎄요, 제가 3D 어플을 접해본 적이 없어서 자세한 내용은 모르겠습니다만,
      맥은 해당 어플리케이션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OS 가 윈도우에 비해
      보다 유저 친화적이라는 점이 가장 장점이 아닐까 해요.
      OS가 유저를 보다 더 창의적인 일에 집중을 하게 해 준달까요?

      응답
  2. 유회철

    mac pro에 어떻게 ssd를 장착하였는지요?
    가이드를 통해서 장착을 했는지 아니면 odd베이에 장착을 했는지 알고 싶어요.
    저도 mac pro에 ssd를 장착해서 쓰고싶어서요.

    응답
    1. 대포고양이

      해외 사이트 검색해 보시면,
      맥프로용 2.5인치 HDD Sledge 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구입시, 맥프로 연식에 잘 맞춰 구매하세요-
      2008년, 2009년식을 별도 선택 구매하게 되어 있었습니다.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