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님의 초대

하늘색 큐브를 따라 플랫님네로 고고-

지난 주 토요일에 플랫님 커플의 초대를 받았다. 토요일 오후 느즈막히 일어나 하루종일 폐인처럼 살았던 대포고냥군과 도돌미와입후는 9시까지 가게로 오라시는 플랫님의 호출을 받고서 좀 씻고 했더니 겨우 인간의 형상으로 변했다. 가게로 가기전 스노브에 잠깐 들러서 얼그레이 케익을 하나 샀다. 플랫에 도착하니 벌써 불이 다 꺼져있다;;; 일단 식사를 하고 플랫님 댁으로 가야겠는데, 고민하다 여의도의 ‘서글렁탕’ – 다음에 맛 집으로 소개 하겠다 – 으로 이동, 간단히 된장소스 삼겹살로 식사를 해결. 자- 플랫님 댁으로 출발- 하늘색 큐브를 열심히 따라가자. 플랫님 댁은 모든이가 부러워하는 네미얀이다. 그것도 초 새 집- 지하 주차장 완전 부럽슴-_-!!!

플랫님 댁 문을 열자, 두둥! 포동이가 우릴 맞아준다- 오홋- 포동이 완전 이쁘구나- ㅎㅎ 못 보던 사람이 들어오니 뭔가 이상한지 이리저리 왔다갔다 분위기 파악하는 포동. 살짝 서먹했으나 귤 던져 받아먹기 2회 실시 후 금새 괜찮아졌다. 가끔 으르렁 거렸지만 별로 안 무섭다는- 역시 플랫님네는 아기자기 소품 천국- 여기저기 예쁜 아이템이 가득하다. 사실 도돌미와입후도 이런 욕심이 많은 편인데, 문제는 고양이다. 조그마한 물건은 일단 앞 발로 툭툭 쳐서 떨어뜨려 보기부터 하는 고양이와 살면서 소품 수집은 역시 무리인듯. 잠깐의 집 구경(?) 후에 테이블에 우릴 앉히시더니, 그 때부터 음식들을 하나하나 내오시는데 끝이 없는거다. -_-;;;

티비위에도 옹기종기 소품들

완전 이쁘고 샤방한 두부맥

처음 시작은 딸기, 모카포트로 내린 커피와 루이보스티-

딸기 완전 달아요-

딸기가 먹고싶은 포동이

응?
딸기 줘-

이것은 레몬티-

레몬티가 나오고 나서 얼마지 않아, 근처에서 지인들과 고기를 궈 드시고 계시다던 지요님과 쿠마님 커플이 합류했다. 이제야 왠지 멤버가 다 모인 느낌? 플랫님이 가게에서 만들어 오신 샹그리아를 맛보자. 샹그리아는 레드와인에 탄산수나 오렌지쥬스 등을 섞고 과일등을 재워 마시는 스페인 음료. 맛 본 경험이 없었던 대포고냥군은 ‘왠지 괴식 같아’ 라는 느낌이었으나, 마셔보곤 깜놀! 오렌지 쥬스랑 레드와인이 이렇게 어울릴줄은 꿈에도 몰랐다. 다음에 꼭 와인을 사면 만들어 봐야지. 스노브의 얼그레이 케익은 나름 인기가 좋았다. 근데 스노브라면 역시 폼므타르트인데 말이지. 늦은 시간에 갔더니 다 팔리고 없더라는. 혹시 다음에 지요님 댁으로 옮겨서 파티를 하게 되면 꼭 폼므타르트를 준비해 가겠어요- 후훗. 이 날, ㅈㅎ님 너무 고생하셨다. 분명히 가게를 마쳤음에도 가게에 계실 때보다 더 빡세게 일하신듯. 이 날, 커피를 두 번이나 내리셨는데 핸드그라인더로 커피콩을 가실때 무척이나 힘들어 보이셨;;;

처음 마셔본 샹그리아 – 와인에 과일등을 재워 절인 것

스노브의 얼그레이케익

ㅈㅎ님의 핸드드립 시범-

이거슨 ㅅㅎ님이 이벤트에 당첨되서 받으셨다는 ‘홍진경의 더 만두’

빨간 문어 비엔나-

이 날도, 역시나 즐거운 수다를 떨다보니 새벽 두 시를 넘겼다. 마지막 메뉴였던 빨간 문어 비엔나를 만드시면서 프라이팬에서 불길이 솟았는데 베트남 고추도 동시 폭발, 매운 연기가 집안 가득 사건도 역시 엄청 잼있었잖;;; 마지막에 플랫님댁을 나설때 갑자기 ㅅㅎ님이 뭘 주섬주섬 챙기주시는거다. 제약회사에 ㅅㅎ님의 친구분이 다니시는데 받은거라시며 알로에, 포도, 오렌지 쥬스, 두유 등을 한박스 주신다. 완전 감사해요- 요즘 대포고냥군과 도돌미와입후는 매일 아침 식사대용으로 두유 잘- 먹고 있습니다- 조만간 우리 또 모여요- 왠지 이 멤버는 밤잠이 없어 괜히 즐겁다- 잠의 신인 도돌미와입후는 쵸-큼 괴롭겠지만 말이다. 하핫-

ps.
이 날, 너무 후한 대접을 받은것 같아 죄송해요- 플랫님-
그날 나온 설겆이 거리만 해도 엄청나셨을텐데 말예요-
역시 우리 멤버는 민폐서클인것 같아요-
떳다하면 냉장고를 비워버리고, 눌러 붙어 집에가지 않는 우리는 ‘민폐서클’ 음하하-

플랫님의 초대”에 대한 6개의 생각

  1. ㅅㅎ

    새로운 맛 두유 입고되었습니다. 다 드시면 언제든지 말씀해주세요, 음하하;;
    그나저나 민폐아니라니까요. 말쓴드렸듯이 얼마남지않은것들 처리한거라구욧 –
    그렇게 말씀하심 서운해요 흑흑 ㅎㅎㅎ

    응답
  2. 지요

    새로운 맛 두유가 입고되었다는 ㅅㅎ님 말씀에 빵. 으하하하.
    반가운 포동이, 또 봐도 봐도 반가운 여섯멤버 🙂
    징징님, 나모키님 포스팅에 뽐뿌받아 저도 그동안 미뤄왔던 포스팅을 샤샤샥!

    응답
  3. 징징

    완전 신나고 맛있고 그랬지요!
    오늘도 아침용으로 두유 하나, 점심용으로 오렌지주스 하나 싸가지고 회사 왔어요, 후훕.
    우리는 무슨 만나기만 하면, 일본여행가서 5끼 기본 6,7끼 먹는 것처럼
    코스로 쉬지않고 먹고;;; 또 뭐 먹나 두리번두리번~

    응답
    1. 대포고양이

      어떤 집이든 황폐화 시키는 공포의 반상회 서클!
      그들이 지나간 곳에는 설겆이의 산만이- 음하하-
      왜 근데 나는 여기서 ‘도장깨기’ 가 생각나는 걸까;;;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