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노트 (Death Note)

정교한 스토리가 좋다

어제 퇴근길에 우연히 빌려다 놓고 읽기시작한 만화 데스노트. 대포고냥군이 자주 들어가는 클리앙에서 종종 올라오던 만화라 호기심에 빌려봤는데, 잼있다. 슈에이샤(SHUEISHA) 의 소년점프(少年ジャンプー) 연재 만화니, 퀄리티는 최고수준이라 말할 수 있겠다. 연재 만화가 뭐가 있냐고? 드래곤볼, 북두의권, 슬램덩크… 일본에서는 드라마와 영화 까지 준비중인듯 한데, 나중에 나오면 꼭 볼까 한다.

내용은 데스노트 라는 제목에서 눈치를 챘을지도 모르지만, 인간의 수명을 관할하는 사신(死神)이 인간계에 떨어뜨린 죽음의 노트 – 데스노트 – 때문에 일어나는 일들로부터 시작된다. 죽이고 싶은 사람의 이름과 사인(死因)을 데스노트에 적으면 몇초 후에 그 내용이 그대로 실현된다. 주인공인 夜神 月(야가미 라이토)는 세상의 범죄자들의 이름을 적어 자신이 절대 선이 되고자 하고, L 이라는 인물은 주인공을 찾아내기 위해서 끊임없이 뒤쫒는다. 데스노트의 설정에는 참 재미있는것이 많다. 정해진 누군가를 살해하기 위해서는 그사람의 얼굴과 이름을 꼭 알아야만 한다든지, 데스노트의 소유권 문제와 같은 것들이 스토리를 아주 날카롭게 만든다. 모순이 생기면 안되니까… 이 만화를 보고있노라면, 뭔가 퍼즐을 끼워맞추는 느낌이랄까 그런 기분이 좋다…

일본에선 11권이 발매된 모양인데 왜 여긴 아직 8권인게냐…! 가끔 (늘 그런건 아니다.) 만화가게에 가서 주인아저씨가 끓여주는 라면을 먹으면서 딩굴거리는것을 즐기던 대포고냥군. 서울에선 만화가게를 찾기가 어렵다. 대여점은 꽤 보이는데 말이지… 만화가게 만의 그 로망이 있는데… 만화 좋아하시는 분들, 한번 보시기 바란다. 평점 10점에 9점.

데스노트 (Death Note)”에 대한 4개의 생각

  1. 시현

    데스노트 보시는군요 🙂
    일본에서는 완결이 되었답니다.
    저는 어둠의 루트로 -_) 하하;

    역시 데스노트의 매력이라면 야가미 라이토의 썩은근성이 아닐까 싶네요 ^^;

    응답
    1. 대포고양이

      시현님은 역시 이런 쪽이였어! ^-^
      선과 악의 구별이 없는것이 맘에 들어요 난…

      좋은 만화 있으면 소개해 주세욧, 주말에 빌려다 보게;;;
      그나저나, 달 월(月)자를 어찌 ライト(라이토) 라고 읽겠다는
      생각을 했을까;;; 깜찍한 일본애들…

      응답
  2. 토끼탱이

    일본미스터리 카페에서 데쓰노트 소개를 잠깐 봤는데.
    이게 그렇게 인기인건가?
    그림이 내 취향이 아닌감도 있긴 하지만,
    궁금해서 한번 보고 싶긴 하군.

    응답
    1. 대포고양이

      머랄까, 일반 만화에서 보이는 좋은행동 / 나쁜행동,
      우리편 / 아닌편 등의 구분이 거의 보이지 않구요…
      주인공의 썩쏘 – 썩은미소 – 가 일품입니다.

      한번 가볍게 보세요 ㅎㅎ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