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셋의 자화상

Nkon D70 + AF 50mm F1.4D @ 홍대 Starbucks

내 나이 올해 서른셋이다.

늘 내 나이 먹어가는 것을 모니터링 하면서 살지는 않지만, 어느날 불현듯 아니! 벌써! 하고 놀랄때가 있다. 뭐 12월 생이라 몇개월만 늦게 태어났더라면 서른둘 밖에 (!) 안먹었을텐데 라고 생각해본적은 수천번도 넘지만 그래봤자 어쩔수 없는 서른셋이다.

남억군은 자타가 인정하는 낙천주의자인지라, 평소에는 과거에 미처 하지 못했던 것들에 대해서든, 인연이 되지 못했던 사람들과의 시간에 대한 후회는 하지 않고 산다. 최소한 그 시간엔 즐거웠으니까 말이다. 그런데 왜 오늘 갑자기 이렇게 시니컬해져서는 그 시간들을 이렇게도 후회하고있는걸까. 나 답지 못하게! 꽥!

들어가는 내 나이를 실감하지 못해서 인가? 맨날 회사에 입고 댕기는 저 넘의 청바지가 원인이더냐? 머리 스타일? 아니면 바람이 휭휭 드나들 정도로 큰 내 귀의 피어싱이 문제인가? 머리를 직장인 표준 스타일을 준수하고 늘 양복에 넥타이를 매고 다니면 좀 생활패턴이 바뀌려나…? 어제 사온 왁스랑 스프레이를 다 갖다 버려야 하나? 별별 것에다 대고 히스테리를 부리고있는 중이다.

오늘 왜 이런거지 하고 아무리 생각해봐도 오늘 내 증세는 어머니의 결혼압박이 원인이다!

서른셋의 자화상”에 대한 4개의 생각

  1. yuki

    그냥 우연히… 발견…
    타인의 일상을 잼있게 엿보고 갑니다.
    저도 “아니 벌써!”와 “그래 이젠 이런 여유가..!”의 감정의 양 끝을 왔다갔다 방황하고 있지요…

    사진과 글… 너무 맛있게 읽고 보고갑니다.

    응답
  2. yuki

    다시 왔어요… 마치 소설을 읽어나가듯 다음 내용이 궁금해 지는 블로그네요. (너무나 솔직한 글들에 인간미가 느껴지는…)

    그리고, 이 tatter tools?는 처음 알게됬는데… 블로그에 상당히 프라이벗하고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인상을 더해주는 군요.

    덕분에 여기 링크된 다른 분들의 블로그까지 덤으로 훔쳐 보고 저도 하나? 만들어볼까 욕심을 내봅니다.

    나중에도 업뎃되는 스토리들이 궁금해지면 또 들를께요.
    (이렇게 고정팬 확보하면서… 유명해지는…?)
    소설의 다음 페이지를 넘기는 마음으로… 고양이는 어떻게 됬는지… 살은 정말 빠졌는지… 그리고 결국 독신생활의 ending은 오게 되는지…?

    아.. 그리고 저는 이제 막 30을 넘긴 -누군가의 표현을 빌어- “츠자” 입니다.

    응답
    1. 대포고양이

      ㅎㅎ 고맙습니답~ Yuki님!
      30대일거라는 직감 적중! 냐하하;
      블로그의 좋은점은 플랫폼을 가리지 않는다는 걸꺼여요…
      태터도 좋고, 네이버 블로그도 좋습니다~
      다 블로그니까요…

      블로그 만드시면 링크 남겨주세요~
      좋은생각을 함께 나눠BOA요~
      ^-^ 마지막 더위 잘 넘기세요~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