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악 Drag 관람기

500ps Over 몬스터 머신들…

큐타로군과 주말에 그 동안 말로만 들었던 드래그레이싱 – 완전 정지상태 에서 400m 까지의 구간 기록을 체크 – 을 송악으로 갔다. 분노의 질주 (원제 Fast and Furious) 라는 영화를 본 사람들은 알텐데 양산차를 튠업해서 마력수를 극대화 한 차들이 드래그레이싱에 모여든다. 송악IC 를 들어서서 한참을 더 달려 장소에 도착하니, 입구부터 주차되어 있는 차량들에 입이 다물어지질 않는다. 이렇게나 많은 사람들이 모일줄이야… 들어가는 길목 부터 내노라 하는 스펙을 가진 차량들이 끝없이 늘어서 있다. 웬만한 모터쇼보다 훨씬 많다. 페라리에, SL600, 공도 최강 Nissan 스카이라인 GTR… 자동차 좋아하는 사람들은 보는것 만으로도 즐겁다.

본 경기가 벌어지는 장소에 도착하니 길 양편에 수 많은 갤러리들이 서서 보는 가운데, 두 대씩 동시에 출발하여 기록을 체크하고 있다. 아무렇게나 상대를 골라 출발하는 것은 아니고, 비슷한 스펙을 가진 차량끼리 출발 시키는 듯 했다. 타이어에 정확한 타임 측정을 위해 계측기를 설치하고 출발하는데, 보통 좀 달린다는 순정 차량의 경우 18초에서 19초대를 기록한다. 뒤에서 굉음과 함께 검은색과 노랑색의 토요타 수프라 두 대가 등장한다. 사회자가 노란 수프라는 700마력 스펙이라고 설명했다. 700마력, 보통 사람들은 어느 정도인지 아마 감이 잡히지 않을것이다. 보통 길에 많이 보이는 소나타들은 100마력 – 엔진 마력이 아닌 휠 마력 기준 – 이 채 되지 않는 정도다. 그러니까, 소나타와 비슷한 무게를 가진 차량이 7배가 넘는 엔진파워를 가지고 있다는 의미다. 두 대 모두 힘을 과시 하듯, 번 아웃 (Burn Out) – 정지된 상태에서 휠만 회전, 타이어를 태워 연기를 내는 퍼포먼스 – 을 하고선 로켓처럼 튀어나간다. 12초 대. 엄청나다. 최고속은 340 킬로미터를 마크 한단다. 잠시 후, 공도 최강이라는 GTR 이 등장했다. 역시 12초 대. 지난 주에는 맥라렌 SLR, 파가니 존다 등 슈퍼카들도 많이 참여했는데, 11초 초반 대를 기록했다고 한다. 참고로, 그 빠르다는 리터급 바이크들도 10초 후반을 기록한다.

처음으로 본 드래그레이싱 이었지만, 보는 내내 눈을 떼어 놓을수가 없었다. 타이어 타는 냄새, 이성적으로는 이해가 안되는 자동차의 순간 속도… 대포고냥군은 자동차를 좋아하고, 속도를 나름 즐기지만 그건 또 다른 세상이었다. 아마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은 꿈 꿀것이다. 언젠가는 궁극의 파워를 가진 머신을 타고 주변의 차들을 잠깐의 액셀링으로 백미러 뒤로 날려버리는 즐거운 상상을… 왕복 200Km 가까이 되는 먼 거리였지만, 가치는 충분했다. 종종 구경하러 와야겠다.

ps. 큐타로야, 너 차 Boost Up 해라… 250마력으로 뭘하겠니? 응? 응?

송악 Drag 관람기”에 대한 5개의 생각

  1. 토끼탱이

    아니 이런건 또 뭐야~ 드래그레이싱이라니.
    신기하군.
    좋은 자동차 구경하는 것만으로 흥미진진했겠는걸.

    남자들의 취미는 비싼게 많네.
    자동차, 카메라, 골프 등등등.

    그나저나, 나도 차 바꿀때가 됐는데… -.-
    돈이 없네? ㅠ.ㅠ 흑흑흑

    응답
    1. 대포고양이

      그 때 시간이 새벽 2시였는데,
      연인끼리 온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는… 지대 염장;;;
      (담요덮고 구경하는게 왤케 좋아보이던지ToT)

      차장님, 차 오래오래 타세요~
      자기차 아껴가며 오래오래 타는 모습 정말 좋아보이던데…
      남억쿠루마도 최소한 15만까지는 타줄 생각입니답…ㅎㅎ

      응답
  2. 토끼탱이

    그나저나. 새벽 2시에 저런 사진을 찍으려면
    어떠한 내공이 필요한건지 살짝쿵 좀 알려줘바바~

    밤엔 어떻게 찍어야 할지 아주 난감해서 마랴.

    응답
    1. 대포고양이

      일반 야경을 찍으실때는, A 모드로 조리개만 적당히
      결정하셔서 찍어도 잘 나옵니다. (삼각대 필수)
      그러나 위 사진 같은경우에… 헤드라이트 뿐 아니라,
      뒷쪽에서 카메라쪽으로 스팟 조명들이 강하게 비추고 있어
      일반 측광으로 하시면 사진이 어둡게 나옵니다.

      그러실땐, 측광모드를 스팟으로 두시고, 적정 노출이 되야하는
      피사체에 대고 측광을 하신후, EL 버튼으로 노출을 고정시킨채로
      촬영하시면 됩니다.

      방법 2. M 모드로 풀 매뉴얼 모드로 찍으시는 방법입니다.
      마찬가지로 측광을 스팟으로 두시고, 먼저 조리개치를 결정하신 후,
      적정노출이 되어야할 피사체에 대고 측광을 해봅니다. 그러면
      적당한 셔터값이 나오겠죠? 그렇게 촬영하심 됩니다.

      저날은, 삼각대가 없었어요. 그냥 ISO 를 800까지 끌어올려서
      최대한 손떨림 막아가면서 찍은건데도, 사진 여럿 버렸습니다. OTL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