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봉이를 빨아 봅시다

봉봉이의 생일은 올해 4월 20일. 태어난 지 이제 곧 삼 개월이 다 되어 가지만, 아직 아기라는 이유로 단 한 번도 목욕을 한 적이 없다. 털도 복슬한 녀석이 침대, 소파 밑 가리지 않고 들어가 딩굴거리는 바람에 초 꼬질꼬질에 아기 고양이 특유의 콤콤-한 냄새까지. 그래서 7월 11일 드디어 봉봉이를 빨았다. 고양이들은 첫 목욕 경험에서 ‘목욕은 무서운 것’ 이라든지, ‘따뜻한 것’ 과 같은 식으로 굳어져 버리는 경우가 많아 특히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봉봉이는 워낙에 착하고 순한 아이라 걱정은 하지 않았지만 말이다.

앗! 나의 가오인 털들이, 털들이...

앗! 나의 가오인 털들이, 털들이…

그런데 좀 시원한 것 같기도-

그런데 좀 시원한 것 같기도-

구석까지 뽀득뽀득-

구석까지 뽀득뽀득-

에미야, 조금만 쉬었다 하자꾸나-

에미야, 조금만 쉬었다 하자꾸나-

말려줘-

말려줘-

[후기]
1. 목욕하는 내내 한 번도 울음 소리 내지 않았던 착한 봉봉이-
2. 마지막 사진에서 봉봉이 눈 옆에 ‘삐싱’ 마크는 무엇? – 절대 합성 아님-
3. 말린 후의 사진을 올렸어야 하는데 깜빡-

14 thoughts on “봉봉이를 빨아 봅시다

  1. HannaH

    ㅋㅋ 정말 털들은 고양이의 가오지요
    진짜 물에 적셔 놓으면 스핑크스 종류 같이 되버리는게
    넌 누구니 소리가 저절로 나오더라구요 ㅋㅋ
    진짜 귀엽네요 ㅋㅋ

    응답
  2. 나비

    봉봉이 순디에욤~
    하루는 아직 목욕 안시켰어요..왠지 무섭;;; 하하
    사진보면서 징징 양말 젖을텐데 쓸데없이 걱정요..ㅋㅋ

    응답
  3. 대포고양이

    아, 봉봉이는 며칠 전에 드디어 3개월이 지났네요-
    다음 주엔 기본 접종을 시작하러 가야 겠어요-
    완전 순댕이인데 어찌 그리 우키언니를 괴롭히는지- ㅎㅎㅎ

    응답
  4. 연님

    오- 순한아이 봉봉 목간씬이군효- 아…@..@ 쓰듬쓰듬..스읍-
    근데 엄마의 핑크양말이 눈에 쏘옥 들어오네염.(발가락 양말인가효- 발가락하나하나 도드라져 있네요.-)

    응답
  5. ㅅㅎ

    착한 봉봉이..
    미로가 어여 본받아야 하는데 말에요.
    우선 무는거라도 고쳐야되는데 흑… 좀 나아진것 같으면서도 어느새 발공격 ㅠㅠ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