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가로수길

메리 고 라운드 (Merry Go Round)

참으로 깔끔한 카페 메리 고 라운드

참으로 깔끔한 카페 메리 고 라운드

꽤 오래전 부터 몰래몰래 드나들던 블로그가 있다. 돌쇠라는 노랗게 잘 익은 고양이를 기르는 페르소나님은 실로 엄청난 그림 내공을 구사하시는 분이라 항상 뭔가 ‘우- 앗-!’ 하고 놀라게 된달까. 여튼, 그 페르소나님이 블로그 포스팅으로 소개한 동네 카페 메리 고 라운드. 사진만으로도 참 가보고 싶어서 댓글로 문의하고 주소를 적어놨다가 주말에 도돌미와입후랑 다녀왔다. 강남의 카페란 참으로 오래간만이구나. 네비게이션에 주소를 입력하고 무작정 따라갔더니 가로수길 주변의 어느 골목이다. 여긴 이렇게 주택가 가운데 카페도 있고 참 좋구나- 차를 가지고 갔었는데, 카페 양 옆에 주차장 공간이 있어서 다행이다.

하얀 벽과 밝은 색깔의 나무 가구들이 참으로 깔끔하다. 카페 내부엔 문방구, 소품, 악세사리가 진열된 선반이랑 쇼케이스가 있다. 미도리 노트도 있고, 예쁜 동물 클립도, 알록달록 마스킹 테입도 있다. 도돌미와입후는 핫쵸코, 난 드립커피를 특별히 진하게 부탁했다. 왠지 사장님으로 보이는 분과 스텝들도 다들 사근사근 하신 것이 왠지 다시 오고 싶은 카페다. 항상 홍대의 젊은 아이들로 북적대는 곳 들만 다니다가 이런 주택가 한 가운데의 메리 고 라운드는 왤케 좋은 걸까. 노트북을 들고 와서 하루종일 죽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좋은 카페 알려주셔서 고마워요 페르소나님. 다시 또 올게요-

ps. 작업실 겸 카페라 오후 8시만 되면 문을 닫는다고 한다. 토요일은 오후 다섯시 마감-

하얀 벽과 - 밝은 색의 나무 가구들

하얀 벽과 – 밝은 색의 나무 가구들

탁자니, 의자들이 다 예쁘다

탁자니, 의자들이 다 예쁘다

카페 가장자리의 쇼 케이스엔 소품들이

카페 가장자리의 쇼 케이스엔 소품들이

핫쵸코엔 하트-

핫쵸코엔 하트-

여기저기 소품구경 징징-

여기저기 소품구경 징징-

이거슨 광각의 효과- 저렇게 넓진 않아요- 네버-

이거슨 광각의 효과- 저렇게 넓진 않아요- 네버-

집 앞 카페에서 기다리고 있겠다는 사채업자 포스의 징징-

집 앞 카페에서 기다리고 있겠다는 사채업자 포스의 징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