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가방

2014 봄, 칸사이 여행 – BAG’n’NOUN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에서 뭔가 사야 할 것이 있음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에서 뭔가 사야 할 것이 있음

오사카에 도착하던 첫 날, 요도야바시역 근처 였던 호텔에 짐을 놓고 바로 우메다 쪽으로 나가기로 함. 남북으로 운행하는 미도스지센을 따라 위치한 난바, 도톤보리 – 신사이바시 – 우메다 사이에 오사카 대부분의 상업지구가 몰려 있다능. 난바, 도톤보리는 유흥가, 신사이바시 쪽은 백화점과 명품샵들이, 우메다는 업무지구 + 상업지구 랄까. 일단 징징양이 백앤나운 (BAG’n’NOUN) 매장이 있는 우메다로 가자심. 요도야바시 역과 우메다 역은 한 정거장 거리라 거리도 구경할 겸해서 그냥 걸어 가자고 했는데, 완! 전! 판단 미스였다. 예상보다 한참 멀어서 둘 다 발바닥에 치명적인 내상을 입음. 밴시몽 신은 징징, 너 정말 괜찮은 거니…?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에 도착할 즈음엔 발바닥에서 불이나 하늘로 솟을 것 같아짐. 게다가 살짝 비까지 내리네… 우아- 근데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는 정말 크다. 아니 근데… 일본에 올 때마다 느끼는 점이, 일본 인구가 1억 2천만, 한국이 5천만으로 약 2.4배 정도인데, 내수시장의 사이즈는 이렇게 차이가 나나 싶다. 이렇게 초 거대 쇼핑몰이 난바에도 있고, 신사이바시에도 있고, 우메다에도! 뭔가 규모의 경제란 중요한 것이다 싶다.

우메키타 (북우메다 지역) 에 있는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는 두 개 건물로 만들어진 정말 거대한 쇼핑포인트다. 2013년에 오픈해서 그런지 뭔가 새삥새삥 냄새가 막 난다. 두 개 동 중 하나는 대부분 오피스인듯하고, 한큐 우메다 역, 오사카 역이랑 연결이 되는데다 주변에 요도바시카메라, 한큐, 한신백화점 등이 몰려 있어 트래픽도 어마어마 하다. 아… 이 많은 점포들이 다 운영, 유지 되고 있다는 것이 신기할 정도.1층엔 파나소닉의 쇼룸이 있는데 그냥 전기가전 업체인줄로만 알고 있었건만, 전기, 광학, 식품, 뷰티, 건강 등 정말 별별 사업부가 다 있다. 위로 한층 한층 올라가며 구경하는데, 뭔가 부담스런 명품 샵들이 아닌 대포고냥군과 징징양이 좋아라 하는 자잘하고 소박소박한 그런 브랜드들이 보임. 우리는 역시 가난하면서도 행복한 부부인가 봉가. 드뎌 백앤나운 매장을 3층에서 발견. 근데 한글로 백앤나운이라 쓰는게 맞는지 몰겠다. 일본어 사이트에선 박근나운 (バッグンナウン) 이라 적어놨던데, 사실 영어로도 백 응 (작게) 나운, 이라 읽겠다만… 왠지 ‘박근’ 이라 읽는것 조차 싫고도? ㅅㅂ. 여튼 대포고냥군과 징징이 백앤나운 가방을 처음 알게 된건, 디앤디파트먼트 (D&Department) 의 온라인 샵에서다. 지금도 징징이 잘 메고 댕기는 화이트 캔버스 툴백 (Toolbag) 을 발견하고서 너무너무 맘에 들었던 기억이… 나도 빅사이즈 툴백을 사고 싶었건만… 차일피일 미루다가, 결국 일본에 갈 일 있으면 사는것으로 했었다능.

꼭 와 보고 싶었던 BAG’n’NOUN 매장

꼭 와 보고 싶었던 BAG’n’NOUN 매장

아- 정말 알록달록 예쁜 가방이 가득이다. 대부분 캔버스 소재 위주인데, 천막 원단 처럼 비닐 코팅이 된 것도 있고, 특이하게 코듀라 – Cordura : 듀퐁사가 만든 강화섬유 – 로 만들어진 것도 있다. 개 중에, 대포고냥군이 생각하는 최고는 툴백 (Toolbag) 이라 불리는 가방. 가로보다 세로가 긴 자루같은 형태에, 쇼핑백 같은 약간은 짧은 손잡이와 어깨끈이 달린 가방. 사이즈도 징징의 툴백을 샀던 당시엔 기본 사이즈와 빅 사이즈만 있었는데, 지금은 미니사이즈도 나왔네? 그래서 징징도 네이비 미니사이즈 툴백을 하나 구입함. 나중에 징징 블로그에서 등장할 것으로 예상함. 같은 사이즈의 툴백 사이에도 재질에 약간씩 차이가 있다. 같은 캔버스라도 약간 거칠게 짜여진 것과 약간 라이트 한 것, 손잡이가 가죽인것과 캔버스 인것 등 바리에이션이 꽤 많다. 대포고냥군은 매장에서 정신줄을 놓은 나머지 기본 사이즈 툴백을 이것저것 착용 해 보았으나, 뭔가 어른이 신발주머니를 어깨에 걸친 것 같은 비쥬얼에 좌절. 역시나 L 사이즈 아니면 안되겠음. 근데 우메다 백앤나운 매장엔 L 사이즈가 하나도 없고요- 털썩… 결국, 매장 사진은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 점에서 찍고, 구입은 난바 매장에서 하게 됨. 그래도 뭐 샀으니 됐다능. 냐냐냐-

대포고냥군이 구입한 백앤나운 라지사이즈 툴백은, 코듀라 소재로 아주 튼튼하다. 다만, 코듀라 원단의 특성상 컬러는 검정 하나. 나는 사실, 샤방샤방 흰색 캔버스 소재의 라지사이즈 툴백을 사고 싶어서 몇 번이고 걸쳤다 내려놨다를 반복했지만, 때 묻는 것이 감당 되지 않을 거라는 징징 이야기에 포기, 결국 이 것으로 삼. 라지사이즈 툴백은 특이한 것이 가방 옆 쪽으로 지퍼 라인이 쭉 달려 있어, 열었을 경우, 가방 크기가 더 커진다. 별로 열어서 사용할 일은 없겠지만… 기본사이즈에 비해 라지는 크기가 상당히 커져서 어지간한 짐은 다 들어갈 것 같…  다만, 내부에 포켓은 단 하나, 파티션도 없어서 가방 안에 카오스가 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우리가 칸사이 여행을 하면서 들렀던 백앤나운 매장 두군데에서 모두, 매장 직원에게 ‘백앤나운 이라는 브랜드를 어떻게 아셨어요?’ 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러이렇게 D&D 사이트에서 알았다고 하자, 다들 신기해 하더라는.

+ 한국 제주도에도 ‘나나테라스’ 라는 편집샵 형태의 매장에 백앤나운이 들어와 있단다. 참고하시길.

짜잔- 이것은...

짜잔- 이것은…

TOOLBAG “L / BLACK”

TOOLBAG “L / BLACK”

우앙- 아빠 나 여기 들어가고 싶다능-

우앙- 아빠 나 여기 들어가고 싶다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