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결혼식

결혼식

웨딩드레스를 입은 알파카를 인수받은 대포고냥군

알파카를 끼고 귀가중인 대포고냥군

오늘은 7월 10일, 그러니까 우리 결혼하고서 45일 째 되는 날이다. 진작에 사진을 올렸어야 하는건데 본식때 촬영한 사진이 한달 여 만에 나왔다. 오래 걸린것도 그렇지만, 사진을 발로 찍었는지 쓸만 한 사진이 없다. 그리 사진찍을때 超 rude 하게 까불어대더니 이걸 사진이라고 찍었냐. 1Ds 막투가 아깝다. 개늠. 여튼, 대포고냥군은 결혼한 이 후 첫 아티클을 그 날에 대해 쓰지 않고서는 다른 글을 써 나갈수가 없었던 게다. 앞으로 뒤늦은 스튜디오 촬영, 신혼여행 시리즈가 기다리고 있으니 많은 기대 바란다.

역시나, 늘 여유(?)가 넘치는 대포고냥군은 일생에 단 한 번인 결혼식 날도 한 시간 늦게 웨딩샵에 도착하여 옷과 화장을 준비하고 양재동 식장으로 향했다. 사실 비상등켜고 갓길로 미친듯이 달려서 – 교통법규 어긴점 진심으로 반성중입니다 – 겨우 도착;;; 허둥지둥 12층 식장으로 올라가 상의 포켓에 꽃을 꽂고 하객분께 인사를 하고 있으니 방송으로 입장하란다. ‘신랑 입장!’ 소리에 맞추어 힘있게 발을 내 디뎠건만, 아무리 걸어도 단상까지는 한참이나 남았다. 눈 앞에 인생여정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는것이 딱 이 기분인듯 하다. 여튼 이상야릇한 느낌. 징징양이 장인어른 손에 이끌려 입장한다. 그녀의 손을 넘겨 받을 때, 또 한번 야릇;;; 단상위에 서 있는데 다리가 왜 후달리는거지? 나중에 옆에 선 징징양도 내가 떠는걸 느꼈다는 후문. 태생이 다크사이드의 자식인 대포고냥군은 기독교식 결혼식이 참으로 힘들었다. 기도 할 때 눈을 뜨고있다가 주례 선생님과 눈을 마주치질 않나, 찬송가때 립싱크하다 들키질 않나… 역시 나는 영적인 것이랑은 안 어울리잖;;;

그 이상 야릇한 느낌, 시간이 슬로우 비디오 처럼 느려지고 주변의 소리는 점점 잦아드는 그 느낌. 대포고냥군은 스무살 이후로 지금까지 한 번도 그 느낌을 느껴본 일이 없다. 하지만, 그 날은 하루에 세 번씩이나 그 기분을 느꼈으니 – 신랑입장 때, 징징양의 손을 장인어른께 넘겨받을 때 – 참으로 신선하다. 겉으로는 아무렇지 않은 척 했지만 실은, 덜덜덜 떨만큼 내게 결혼식은 엄청난 사건이었던 것이다.

그 날 먼 곳까지 와주셔서 저희 결혼을 축하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둘이서 오래오래 잘 살께요♡

Special thanks to,

부산에서 버스로 올라오신 많은 어르신들, 사랑하는 동생 남경이와 조서방 내외, 냉장고 사주신 대표님과 엠포스 식구들, 세탁기 질러주신 멋진 에비네회장님, 욜라 큰 화환의 오버추어의 박과장님, 니트머스의 대표님, 차장님, 이과장님. 예쁜 청첩장 만들어주신 토끼차장님과 붕붕형님, 참하고 알흠다운 징징양의 친구들, 그리고 내 소중한 친구들 – 안똥과 미국에서 와주신 그의 여친님, 성규, 멀리 일본에서 와준 타케시군, 그리고 사회 미스로 완전 웃겼던 큐타로군. 그리고 사랑하는 내 어머니.

김징징 부케를 받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3.17 – Canon EOS 5D / EF 24-70mm F2.8L

지난 주 주말, 김징징의 오랜 친구인 오승자양의 결혼식이 있었다. 실은 같은 날 김징징 친구의 결혼식이 두 건이 있었는데 12시에 마포 홀리데이 인에서 있었던 결혼식은 – 미경씨 – 약간의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고, 2시 결혼식에는 겨우 시간을 맞출 수 있었다. 여기서 잠깐 공개사과. “미경씨 용서해 주세요… 으흑… 꼭 가려고 했는데 말이죠;;;” 아무래도 담에 대포고냥군이 밥을 사야할 듯 하다;;; 여튼, 2시 결혼식 이었던 승자씨는 김징징 역시 중딩 시절에 잠시 몸을 담았었던 폭력써클 ‘육공주파’ 의 일원으로써 써클원에게 오뎅 및 떡볶이를 자주 제공하여 인기가 많았었다고 한다. 농담이니, 그냥 흘려버려라. 원래 승자씨 컵흘은 미국에서 공부 중이었는데, 결혼식 일 주일전에 한국에 들어와서 순식간에 결혼준비를 다 끝냈다고 한다. 심지어 상견례한지 3일 지났다던가;;; 이 말을 듣고 대포고냥군, 아무래도 결혼식을 3월 말로 잡을걸… 하고 급후회. 준비 기간이 길면 길수록 더 할 일들만 늘어나고, 서로 스트레스만 받는것 같아 잠깐 든 생각. 빨리 5월이 왔으면 좋겠다. 😀

기독교식으로 진행된 예식이 끝나고 사진 촬영. 어라… 신랑측 하객 중에 KBS 아나운서 한석준씨가 왔넵… 신랑친구란다. 김징징을 위시한 폭력서클원들 급 관심. 급기야 신랑에게 미리 알려주지 않았다고 행패. 윗 사진에서 제일 뒷 줄 왼쪽에서 네 번째 – 약간 옆으로 얼굴을 기울이고있는 – 사람이다. 드디어, 김징징이 부케를 받을 차례가 왔다. 전부터 긴장된다고 호들갑을 떨었으나 표정은 전혀~. 그녀 특유의 무덤덤 막상 신부가 부케 쓰로잉 포지션에 들어서자 눈이 반짝인다. 사전에 부케가 짧게 떨어지거나 아주 멀리 날아가면 무리해서 받지 말라고 그리 일렀거늘… 김징징의 본능적인 반사신경은 그녀를 그냥 내버려 두지 않았던 것이다. 짧게 떨어진 부케를 전광석화와 같은 몸놀림으로 아무렇지 않은듯 받아낸 김징징. 그 순간의 감동을 세 장의 사진으로 전한다.

전혀 긴장하고 있지 않은 김징징 (표정상)

심지어 가볍게 웃으면서(!) 받는 김징징

그렇다 그녀는 김징징을 너무 얕보았던 것이다

식이 모두 끝난 후, 교회 윗 층에서 식사를 했다. 2층이 신부측 식당이었는데, 하객들이 식 중에 먼저 빠져나와 쓸고갔는지 음식이 없다. 1층으로 가보니 음식이 그대로 남아있다. 신랑쪽 하객이 적었나보다. 옮겨서 배부르게 먹고서 신랑, 신부와 함께 아이스크림을 먹으러 갔다. 대포고냥군, 꽤나 결혼식을 많이 다녀봤지만, 식 후에 결혼한 커플과 함께 아이스크림을 먹은건 또 첨일세… 대단한 영광이다. 역시 폭력서클 ‘육공주파’의 결속력은 대단하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 응? 응?

그 날 결혼한 컵흘께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 신랑되시는 분도 넘흐 성격 좋아보였다. 게다가 일 주일 후에 미국으로 돌아간다는 말에 완전 부럽잖;;; 신혼여행에서 돌아오자마자 생업에 다시 뛰어 들어야 한다는건 꽤나 부담스럽다. 부러우면 지는거다 김징징! 두 주먹 꽉 쥐고 열심히 살자굿!

ps. 마지막으로 그 날 사진을 몇 장 올린다.
이 외의 사진이 필요한 분은 따로 요청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공주파와 그 Slaves – Canon EOS 5D / EF 24-70mm F2.8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케 받는것이 제일 쉬웠어요 – Canon EOS 5D / EF 24-70mm F2.8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