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노트북

Lenovo X230T

X230T-3434CTO

X230T-3434CTO

인텔은 2012년 봄, 기존 샌디브릿지 플랫폼을 더욱 발전 시킨 아이비브릿지 라인업을 발표 했다. 아이비브릿지는 기존 샌디브릿지와 아키텍쳐는 동일하나, 내장 그래픽코어가 HD3000 에서 HD4000 으로 업데이트 되었고, 소비전력이 줄어들어 발열이나 사용시간 면에서 개선이 되었다. 사실, 아이비브릿지를 애타게 기다려 왔던 것은 데스크탑 쪽이 아니라 울트라북을 포함한 모바일 쪽이다. 노트북들이 아이비브릿지로 업데이트 되면서 노트북에서도 어느정도 옵션만 타협하면 3D 게임을 나름 원활하게 즐길 수있게 되었고 발열이 줄어들면서 쿨링에 대한 부담도 감소하였으며, 사용시간 역시 길어졌다.

레노보의 씽크패드 라인업도 이에 맞추어 아이비브릿지로 업데이트 되었는데, 엔트리라인의 L430, L530, 하이퍼포먼스포터블 T430, T530, 울트라포터블 X230, X230T, 모바일 웍스테이션 라인업인 W530 등이 그것이다. 이전 세대와 동일하게 X230, X230T 등 울트라포터블 라인업만이 IPS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점은 좀 아쉽다. 대포고냥군은 X230T 가 발매되자마자 레노보 US 를 통해 i7 풀업 모델로 주문을 했고, 20여 일 만에 손에 들어왔다.

외양으로는 이 전 세대의 X220T 와 구별 불가

외양으로는 이 전 세대의 X220T 와 구별 불가

외양은 X220T 와 완전히 동일한데, 상판을 열어보지 않으면 신형인지 그 누구도 – 와입후도 – 알지 못한다. 태블릿 모델들은 셀룰러네트워크용 안테나가 위 사진처럼 돌출되어 있어 일반 X230 과 구분이 된다. 하판 역시 비슷한데, 다른 점이 하나 있다. 원래 하판에 붙어 있던, 모델명과 윈도우즈 인증 스티커가 전부 배터리 삽입구 안 쪽으로 이동되어서 매우 깔끔하게 보인다. X220 시리즈와, X230 시리즈는 도킹 솔루션을 공유하는데, 단순히 한 대의 외장 디스플레이와 ODD 베이가 필요한 분은 ‘울트라베이스 시리즈3’ 를, 멀티모니터 솔루션이 필요한 분은 ‘미니독 시리즈3’ 를 구입하면 되겠다. 대포고냥군과 도돌미와입후는 둘 다, 울트라베이스 시리즈3 의 확장베이에 추가 하드디스크를 넣어 사용중인데 랩탑을 데스크탑 대용으로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최고의 솔루션이라 생각한다.

저기 빨간 버튼은 태블릿펜 - 누르면 나온다

저기 빨간 버튼은 태블릿펜 – 누르면 나온다

X230T 의 좌 우측 패널은 X220 시리즈와 거의 유사하다. 단, 아이비브릿지 플랫폼은 기본으로 USB 3.0 을 지원하므로, X220 과는 달리 전 포트가 USB 3.0 포트라는 점이 다르다면 다른 점이다. 오른쪽에 위치한 내장 하드 베이는 나사 하나를 푸는 것으로 열 수 있는데, X220 과 마찬가지로 7mm 2.5인치 HDD 들만 사용 가능하다. SSD 업그레이드를 생각하고 있다면, 삼성 830 시리즈, 인텔 320 시리즈 (가이드제거 필요), 크루셜 M4 시리즈 (중간 가이드제거 필요) 등이 사용가능하니 참고. X230 시리즈 역시 mSATA 를 지원하는 m-pcie 슬롯을 하나 제공한다. 주문시에 셀룰러 모뎀이나, msata SSD 를 추가할 수 있는데, 주의할 점은, X220과 X230 시리즈의 mSATA 는 SATA 2 (3 Gbps) 스펙이라는 점이다. X230 에 채택된 인텔의 7 시리즈 칩셋은 원래 SATA 3 포트를 두 개 지원하지만, 내장 SATA 포트가 하나를 점유하고, 나머지 하나를 울트라베이스용 베이용 SATA 포트에 할당한다. 상대적으로 속도가 빠른 SSD 를 랩탑 본체에 설치하게 된다는 점에서, 설계자의 이런 결정은 분명히 아쉽다. mSATA 와 내장 HDD SATA 포트에 6 Gbps 를, 울트라베이스용으로 3 Gbps 포트를 할당하는 것이 더 좋았을 것이다. 따라서 최신 스펙의 스토리지에 열광하는 유저에겐 내장 SATA 포트에만 단일 대용량 SSD 를 사용할 것을 권한다.

X 태블릿은 은근 상판이 두껍다

X 태블릿은 은근 상판이 두껍다

대포고냥군이 가격으로나 무게 면으로나 장점이 있는 X230 이 아닌, X 태블릿을 선택했던 것은 역시 와콤의 전자유도식 펜을 제공한다는 점 때문이다. 필압 – 펜의 누르는 압력을 구분하는 – 기능이 있는 X230T 에 ‘페인터’ 를 구동해 보면, 사이즈는 작지만 와콤의 ‘신티크’ 를 사용하는 느낌이다. X220T 는 펜 입력시 화면 외곽에서 오차가 심한 것이 단점이었으나 X230T 에서는 많이 개선되었다. X230T 는 전자유도식 펜 이 외에도 멀티터치 역시 지원하는데, 윈도우7 에서는 여전히 불편하기 짝이 없으나 2012년 10월에 윈도우8이 출시되면 완전히 다른 기계가 될 것이라 믿는다. 최근 커뮤니티 등에서 삼성 슬레이트에 윈도우 8 을 설치한 사용기를 보다보면 완전 칭찬일색. 게다가 대포고냥군의 X230T 는 6월에 구매해서 윈도우8 업그레이드 프로모션도 받을수 있다능-

아앜- 이건 뭐지-

아앜- 이건 뭐지-

드디어, 논란의 X230 시리즈의 키보드를 이야기 할 차례다. 대포고냥군의 블로그에서 X220 을 소개한 포스팅과 비교해 보면 금방 알 수있듯, 레노보는 아이비브릿지 기종 씽크패드 부터 전 라인업의 키보드를 6열 치클릿 키보드로 변경해 버렸다. 씽크패드의 아이덴티티라는 7열 키보드를 버린 것이다. 세계의 씽크패드 관련 포럼들에 아이비브릿지 신기종들의 이미지가 공개되자마자 씽크패드 추종자들의 비난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고, 실제로 판매량도 이전 세대에 비해 많이 떨어지고 있다는 소식도 들린다. 대포고냥군도 이 전 세대의 그 키보드가 좋다. 특히 X 시리즈의 바디에 좌우로 꽉 들어찬 그 멋진 키보드는 씽크패드를 한 번 사용했던 사람을 놓아 주지 않는 이유이기도 했다. 새로운 키보드를 며칠 사용해 본 결과, 새로운 키보드는 기존의 클래식 키보드와 외양도 다르고 키감도 다르지만 ‘매우 훌륭하다’. 다른 랩탑들에 흔하게 채택된 치클릿 키보드를 참 많이도 써 보았지만, 그 들 중에 단연 최고의 키감을 제공한다. 단순히 ‘치클릿’ 키보드라고 해서 무시하는 것은 성급하다.

아마도, 레노보는 생산단가 절감, 경량설계 혹은 요즘 유행하는 백라이팅 키보드를 넣기 위해서 씽크패드의 클래식 키보드를 버려야만 했을 것이다. 그러나 그 아름답던 예전의 키보드가 그립다. 어느 포럼에서 한 유저가 씽크패드의 변화에 대해 분노하며 썼던 댓글이 생각난다. ‘저는 신형 아이비브릿지 씽크패드들이 팔리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이에 대해 레노보가 후회하며 다음 세대에서 키보드를 원래대로 돌려 놓도록…’

펜으로 끄적끄적-

구매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는다냥-

구매에 대한 문의는 받지 않는다냥-

징징양의 Lenovo X220

얼마 전, 미국 레노버에 X220 의 최상위 모델을 CTO 로 주문했다

얼마 전, 미국 레노버에 X220 의 최상위 모델을 CTO 로 주문했다

나는 이 전에도 몇 대의 싱크패드를 구매했었던 적이 있다. X32, X61, T61S 에 이은 네 번째 싱크패드 X220. 그러고 보니, 회사에서 지급 받아 사용중인 X201도 있다. 처음 싱크패드라는 존재를 알게 되었던 것은 2006년 무렵, 일본에서 타케시가 가져왔던 X31을 보고 난 후 였는데, ‘남자라면 싱크패드’ 라는 말에 다음 날 용산으로 달려가 X32 를 가져 왔었던 기억이 난다. IBM 이 컴퓨터 비즈니스를 중국 레노버에 매각하고 나서 ‘짱께패드’라 불리며 수모를 당하고 있긴 하지만, IBM을 벗어나 레노버에 넘어간 이후에도 싱크패드 라인업만은 일본 야마토 연구소에서 개발이 계속되고 있는 것 처럼, 싱크패드는 어쩌면 가장 ‘일본적인’ 노트북 디자인일지도 모른다.

X220 역시, 지금까지의 싱크패드 디자인에서 크게 변하지 않았다. 언제부터인가 IBM 마크가 떨어져 나가고, 상판에 레노버 마크가 보인다는 것 외엔.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엄청난 변화가 보인다. 오늘 소개하는 X220은 커스텀 오더한 모델로, 샌디브릿지 플랫폼과 터보부스트시, 3.5Ghz 까지 클럭이 상승하는 i7-2640M 프로세서, USB 3.0 포트를 갖춘 최상위 사양이다. X220은 싱크패드 최초로 디지털 비디오 출력 단자를 채택했고 – 이전 X200, X201 은 독 (Dock) 의 연결을 통해 가능 – IPS 패널을 선택 가능하다. IPS 패널, 그거 뭐 별거냐 하는 분이 계실지 모르지만, X220 의 스크린을 본 후엔 일반 랩탑의 스크린이 보기 싫어질 정도다. 특히 모니터 만은 투자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 주의의 대포고냥군에겐 초 매력적인 옵션이었다는. 게다가 12.1 인치 케이싱에 SSD 와 HDD 를 동시에 설치 가능하다는 점은 최고의 장점이다. 샌디브릿지 플랫폼부터 추가된 mSATA 슬롯 덕분인데, mSATA 형식 SSD에 OS를, HDD 에 자료를 저장하면, 추가 어태치먼트 없이 X220 만으로 완벽한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다.

우레탄 코팅의 상판, 그리고 레노버

우레탄 코팅의 상판, 그리고 레노버

요즘의 흔해 빠진 아이솔레이션 방식 키보드와는 비교 불가

요즘의 흔해 빠진 아이솔레이션 방식 키보드와는 비교 불가

좌측에 D-SUB, DP 포트, USB 포트 두 개, 무선 ON/OFF

좌측에 D-SUB, DP 포트, USB 포트 두 개, 무선 ON/OFF

우측에 SD카드리더, 기가랜포트, 한 개의 USB, 헤드폰 포트

우측에 SD카드리더, 기가랜포트, 한 개의 USB, 헤드폰 포트

관심 없는 사람에겐 시커멓고, 투박한 노트북으로만 보일지 모르지만, ‘빨콩’으로 불리우는 포인팅스틱, 최고의 타이핑 경험을 제공하는 7열 키보드, 신뢰성 높은 마그네슘 롤케이지, 불시의 사고를 대비한 배수 설계, 싱크라이트 등 완벽한 비즈니스 노트북에 대한 셀 수도 없을 만큼 많은 개발자의 철학이 깃들어 있는 노트북이 싱크패드이다. 뭔가 매끈하고, 화려한 외관을 가진 노트북 – 애플같은 – 을 기피하는 사람이나, 기어 (Gear) 같은 느낌을 사랑하는 공구, 장비덕들에겐 싱크패드는 항상 최고의 컴퓨팅 도구로 남을 것 같다. 결론은 징징은 장비덕. 여자라도 싱크패드.

2011 맥북에어 11인치

2011 Macbook Air 11.6" - i5 / 4GB / 128 GB SSD/ 1.08Kg

2011 Macbook Air 11.6″ – i5 / 4GB / 128 GB SSD/ 1.08Kg

애플은 올해 13인치 유니바디 맥북 – 맥북프로 아님, 흰둥이 유니바디 맥북 말함 – 을 단종시켰다. 이것은 소형 맥북 라인을 에어로 대체 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었고, 실제로 올해 미국에서 판매된 전체 노트북 중에 28%가 맥북에어라는 놀라운 뉴스는, 앞으로 애플이 맥북에어와 같은 울트라포터블을 주력 라인업으로 가져갈 것이라는 주장에 힘을 실어준다. 게다가 내년엔 맥북프로 라인을 맥북에어 디자인으로 풀 체인지 할 것이라는 루머까지 도는걸 보면, ODD를 삭제하고 SSD만을 채용한 맥북, 지금의 에어와 같은 형태의 맥북들이 더 고성능화 되어 맥북프로 라인업까지 통합할 것으로 보인다.

단차도 없고-

단차도 없고-

대포고냥군은 처음엔 보다 긴 배터리와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해상도의 13인치 모델과 날아갈듯 가벼운 1.08Kg 11인치 모델을 두고 고민고민하다, 울트라 똥파워의 2011년 풀업 아이맥이 있는 상황에서 서브는 서브답게 쓰자는 생각에 11인치를 선택했는데, 정말 정말 잘 한 일이라 생각한다. 실은 13인치 에어를 샀다 반품했다는… 13인치보다 두 시간 짧은 배터리나 해상도는 전혀 문제가 아니었다. 단 하나 아쉬운 것은 13인치엔 있는 SD 슬롯이 빠져 있다는 것 정도인데, 뭐 그것도 아이클라우드의 포토스트림을 사용하고 나선 그닥 아쉽지 않다. 아이맥에 사진을 임포트 하면, 에어에도 들어와 있고- 게다가 내 카메라는 CF 카드만 쓰고 말이다.

빵 칼이라 불리는 쐐기형 디자인, 좌측에 Magsafe 와 USB, 헤드폰, 마이크로폰 단자

빵 칼이라 불리는 쐐기형 디자인, 좌측에 Magsafe 와 USB, 헤드폰, 마이크로폰 단자

우측엔 썬더볼트 단자와 USB

우측엔 썬더볼트 단자와 USB

퍼포먼스는 샌디브리지 i5와 – 저전압 버젼이긴 하지만 – SSD 드라이브의 조합으로 참으로 쾌적 그 자체다. 아마 대포고냥군이 아주아주 가끔 3D 게임을 즐기지만 않았더라도, 전기 많이 쳐 드시는 아이맥따윈 팔아버리고 – 거짓말이예요. 아이맥님 굽신굽신 – 맥북에어 하나에 시네마 디스플레이를 뙇! 연결해서 썼을 것 같다고 할 정도로 빠릿빠릿하다. 4GB의 내장 메모리는 완전 여유롭다고 할 순 없지만, 패러렐즈나 뱀웨어 같은 가상머신 돌리는데 메모리 부족 걱정은 안해도 된다. 무엇보다 정말 예쁘다. 13인치 에어 대비 긴 쪽은 2.5센티, 짧은 쪽은 3.5센티 작은 유니바디에 꽉 들어찬 풀사이즈 키보드는 좌우로 여백이 줄어들어 훨씬 예뻐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백릿 키보드는 가끔 꽤 유용하다

백릿 키보드는 가끔 꽤 유용하다

LCD 베젤은 조금 얇아졌으면-

LCD 베젤은 조금 얇아졌으면-

그리고, 에어 11인치와 함께 주문했던 Knomo 의 가죽 슬리브. 아… 이거 정말 최고임. 정말 훌륭한 품질의 가죽과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 징징이 처음엔 11인치 에어에 관심도 보이지 않다가 케이스를 보고선 살짝 혹 했을 정도로 아름답다. 온라인 애플스토어에 상품이 올라온지 얼마 되지 않은 따끈한 신상인데, 슬리브 사실 분은 무조건 이거 강추다. 10만원이 넘는 가격은 좀 문제지만 말이다. 이번엔 구입하면서 아이맥이랑 같이 애플케어도 먹여주었는데, 이 번에는 케어 종료 될 때까지 한 번 써 보는 것이 개인적인 목표다. 주변 사람들 절대절대절대 아무도 안 믿겠지만… 정말이에요-!

사진이 몹시몹시 험블하다- 실제로 보면 쩐다-

사진이 몹시몹시 험블하다- 실제로 보면 쩐다-

소박한 안감- 이런거 좋다

소박한 안감- 이런거 좋다

올디즈 벗 구디즈 – 12인치 아이북 G4

샤방샤방-

집엔 무적의 네할렘 맥프로가 있고, 도돌미와입후의 뉴아이맥도 있다. 대부분의 작업에 데스크탑 맥을 사용하기 때문에 노트북은 거의 필요없지만 그래도 주말에 카페놀이를 한다든지 할때 노트북이 있음 좋겠다- 하고 생각하고 있던 대포고냥군. 용도를 말하자면 주말 웹서핑 머신. 그렇다고 이런 용도에 백만원 이상을 지출해 흰둥이 맥북이나 에어 같은걸 사는 것도 참 낭비인듯 하기도 하고, 그렇다고 윈도우 넷북을 사자니 그건 또 싫고… 일단, 목적에 맞는 지출 한도를 정했다. 맥스 35만원. 인텔맥 흰둥이 중고를 산다쳐도 아직 65만원은 줘야 제대로 된 넘을 업어올 수 있었다. 그럼 PPC – 파워피씨 – 맥 밖에 없다. 지금은 맥북과 맥북프로가 있지만, 인텔 맥이 나오기 전엔 아이북과 파워북 라인업이 있었다. 게다가 지금은 없는 12인치 모델도 있다! 깜찍하게도 말이다. 파워북 12인치를 염두에 두고 알아봤는데, 매물 자체가 드문데다가 35만원으로는 새것 같은 놈을 찾기가 어렵다. 아이북은 평균 중고매매가가 25만원에 형성되어 있는데, 시간이 걸리더라도 상태가 좋은 아이북을 찾아보기로 했다. 그래서 며칠간 장터에 잠복해서 찾은 아이북 G4. 판매자가 천안에 있었는데, 판매를 위해서 서울까지 왔다! 정말 새것 같은 아이북이다. 프로세서 1.2Ghz, 메모리 1.25G, 하드 30G, Airport 포함된 모델. 게다가 배터리가 며칠 전 리퍼 받은 새 제품이란다. 배터리 새로 사려면 정가로 17만원인데, 이건 정말이지… 사야하는 건가 보다.

맥북이라면 역시 사과향 백라이트임-

집에 와서 밝은 곳에서 보아도 정말 깨끗하다. 12인치 모델은 풀사이즈 키보드 좌우 공간이 남지 않고 꽉 차 있는 것이 가장 마음에 든다. 이 아이북이 판매 될 당시엔 팬서 – 맥 OS 10.3.X – 가 설치되어 출고 되었는데, 사파리건, 파이어폭스건 최신 릴리즈는 타이거 – 맥 OS 10.4.X – 이상에서만 돌아간다. 팬서가 가볍고 빠릿하긴 하지만 어플리케이션의 호환성을 생각하자니 타이거 이상은 써야 할 것 같아서 냉큼 초기화 후, 설치. 사파리 4, 아이튠즈 9, 등등을 설치 하고서 웹서핑도 해 보고, 인터넷 라디오도 들어보았다. 조그마한 스피커 두개에서 울리는 소리가 꽤 상쾌하다. 쫄깃한 타이핑 감의 키보드도 맘에 든다. PPC 맥도 꽤 쓸만하구나.

단지, 최신 맥 노트들에 비해 많이 어두운 스크린, 메모리가 1.25G 가 한계라는 점은 좀 아쉽다. 720P 파일들을 재생하는 것은 좀 무리일 듯 싶을 정도의 프로세서 파워와 원래 802.11n 을 사용해서인지 더 느리게 느껴지는 구형 에어포트 역시 좀 신경 쓰이지만 30만원 초반의 가격 대비 이렇게 깨끗한 아이북이라는 생각에 모든 것이 용서된다. 초 이쁜 아이북 같으니라구!

알흠답다!

쿠마, 지요님네가 ‘대포고냥님은 얼마 못 쓰고 내 놓을 것’ 이라시며 장터에서 기다리겠다고 하시던데, 아무래도 이건 오래오래 써 줄 것 같은 느낌이다. 33만원에 구입한 초 신동 아이북. 초 레어 아이템을 얻은 느낌이랄까? 나도 이러다가 외국의 맥 컬렉터 처럼 방 한 가득 올드맥들을 쌓아두게 되는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