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대학로

뮤지컬, ‘오! 당신이 잠든 사이’

예술마당 4관 오후 8시

얼마 전, 클리앙 자유게시판에서 회원님의 즉석 이벤트를 발견했다. 클량 회원이신 ‘-_-a’ 님의 지인께서 공연 기획 관련 일을 하시는데 클량 가족을 초대한다는 이벤트. 이벤트 글에 댓글로 이 뮤지컬을 봐야 하는 이유를 남기는 형식이었는데, 평이한 댓글에도 불구하고 뽑아주신 ‘-_-a’ 님께 감사말씀 드린다.

사실, 뮤지컬에는 일자무식인 대포고냥군은 ‘오! 당신이 잠든 사이에’ 를 이번에 이벤트 당첨되면서 처음 들었다;;; 그런데, 당첨 소식을 주변 지인에게 전하는 과정에서 뮤지컬 애호가들 사이에서 ‘오당사’ 라고 불리며 꽤 인기있는 작품이라는 것을 알게 된 그런 케이스. 대포고냥군과 도돌미와입후의 마지막 뮤지컬은 작년 즈음 봤던 ‘김종욱 찾기’ 였는데, 우연인지 같은 공연장 – 대학로 예술마당 – 에서 오당사를 보게되었다. 당일인 9월 16일 밤에도 ‘김종욱 찾기’ 는 공연 중인 것으로 보아 여전히 인기 작품인가 보다.

스쿠터 옆에 서서 빵을 먹는 도돌미와입후

평일이라 6시 땡 치자마자 회사에서 뛰쳐 나갔음에도 대학로까진 꽤 시간이 걸려 7시 30분 꽉 채운 시간에 공연장에 도착했다. 티켓 부스에 ‘클리앙에서 이벤트…’ 라고 말하곤 신분증을 내밀었다. 앞 뒤에 줄 서신 분들도 전부 클리앙 분이신 듯. 평일이라 직장인들은 많이 보이지 않았는데 어떤 교회에서 단체로 관람 왔는지 아이들이 차에서 우루루 내린다. 시간이 20여분 남았었지만 식당을 가기엔 턱없이 모자란 시간이라 공연시간까지 서서 도돌미와입후가 사온 빵을 뜯으며 기다렸다. 10분 전, 드디어 입장. 앞에서 네번째 자리. 소극장이다 보니 네번째 자리라 해도 거의 눈 앞에 무대가 보인다. 지난번에 여길 왔을 때도 그랬었는데, 예술마당은 자리 앞뒤 공간이 너무 심하게 좁다. 대포고냥군 처럼 190센티미터 가까이 되는 인간은 보지 말라는 이야긴지… 다리를 머 좌우로 180도 찢다시피 해서 겨우겨우 끼어 앉았다.

드디어 ‘오당사’ 시작. 사실, 대포고냥군은 영화나 공연을 보고와서 내용은 거의 블로그질 하지 않는 편인데, 뮤지컬은 같은 작품을 여러번 보는 분들도 많은 걸로 봐서 스토리가 관람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아닌것 같아 간략하게 적는다. 크리스마스 전 날, 어느 무료 병원에 입원해 있던 주인공 ‘최병호’ 가 밤새 사라진다. 밤새 눈이 많이 내려 고립된 병원, 게다가 사라진 ‘최병호’ 는 다리를 쓰지 못해 휠체어를 타고 다니던 환자.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자원봉사자인 ‘김정연’ 이 병원에 도착하면서 부터 이야기는 시작된다. 약간은 느린 스토리텔링에 살짝 지겨운 느낌이 드는 30여 분이 지나고 베드로 신부가 집무실에서 혼자 벌이는 퍼포먼스부턴 정신이 확 든다. 그 후, ‘최병호’ 의거 씬에 등장하는 ‘이길례’의 연기, ‘정숙자’ 스토리, ‘닥터리’ 와 ‘김정연’ 의 러브라인 등이 펼쳐지면서 무대에서 잠시도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빠져든다. 마지막 ‘최민희’ 의 눈물 연기로 분위기는 절정에 다다른다.

‘김정연’ 역만 더블캐스팅 – 우리가 봤던 공연은 이애린 님

대포고냥군은 ‘오! 당신이 잠든 사이에’ 를 보고 나오면서 미안해 졌다. 이렇게 좋은 작품의 제목도 들어보지 못했을 정도로 무지한 채 관람에 임해서 였달까. 사실, 오당사의 스토리는 매우 단순하고 어떤면에선 진부한 소재이다. 배경도 크리스마스에 내용도 가족애를 바탕에 깔고있다. 그런데, 배우들의 연기와 노래는 너무 매력적이다. 우리가 열광했던 베드로 역의 원종환님의 신들린 듯한 연기는 사실, ‘연기’ 라기 보단 무대위의 ‘놀이’ 같은 느낌이었다. 폭발적인 끼의 발산. 그것을 즐기고 있는 배우. 오당사에 출연하는 배우들은 주 역할 이외에도 엑스트라 연기를 동시에 하는데, 그 역할 전환이 너무나도 완벽하여 우리는 마지막까지 ‘최병호’ 역의 배우가 또 다른 ‘병실의 환자’ 셋 중 하나였던 것을 전혀 알아채지 못할 정도 였으니… ‘최민희’ 가 아버지와 재회할떈 관객석이 훌쩍거리는 소리로 가득찰 정도로 훌륭했다.

대포고냥군은 뮤지컬을 잘 모르지만, 너무너무 재미있게 본 작품. 배우 이름을 하나하나 찾아보는 성격이 아니지만 나와서 한참을 외우려고 애썼다. 다음에도 이 배우들의 다른 작품들이 무대에 올라오면 챙겨 보고 싶은 마음에…

드로잉쇼 – Drawing Show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표소에서 당첨자 확인 후 표를 받았다

얼마 전, 대포고냥군이 티스토리에서 실시한 이벤트에서 드로잉쇼 티켓에 당첨되었던 일을 기억하시는지? 관람일인 7월 31일, 일이 끝나자 마자 대학로로 달려갔다. 삼성역에서 대학로까진 꽤 멀구나… 징징양을 만나니 시간이 벌써 7시가 넘었다. 공연은 8시부터 시작이다. 미리, 표 부터 받아두자. 드로잉쇼 전용관인 질러홀은 혜화역 2번 출구로 나와서 KFC 옆 골목으로 직진,  GS25시 근처까지 가면 보인다.  드로잉쇼 티켓박스가 예쁘다. 대포고냥군 앞에서 표를 받아가던 여자분도 티스토리 어쩌고 하는 걸로 보아, 이벤트 당첨으로 오신듯… 신분증을 건네주니 당첨자 리스트에서 찾아본 후에 티켓 두 장을 내 민다. 공연 시간까지 약 30분이 남았다. 간단하게 먹을 만한 식당을 찾다 끝내 실패한 우리는 KFC에서 햄버거를 미친듯 쑤셔넣고 공연장으로 돌아왔다. – 이 햄버거 때문에 체해서 고생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 시작 5분 전 / 티켓박스의 디자인이 용도불명의 무대소품이랑 모양이 같다

공연장은 아주 작다. 좌석 번호는 있으나 벤치식 의자에 그냥 번호만 쓰여 있을 뿐이다. 대포고냥군은 참 이런 공연장에 올 때마다 뒷 사람이 신경쓰인다. 키가 크다보니 – 절대 앉은 키만 크다는 말이 아니다. 키가 크면 앉은 키도 크다고! – 뒷 사람한테 괜히 미안하다는… 자리에 앉고 보니, 푸른색 조명이 들어온 무대에 철제 박스가 보인다. 아… 티켓 박스의 디자인을 저기서 따 온 거군. 잠시 후, 공연이 시작되었다. 드로잉 별에서 지구로 온 룩 (Look) 이라는 세 외계인이 드로잉쇼의 주인공. 어둠속에서 네온을 사용한 퍼포먼스가 벌어지고 댄스와, 마임 등을 혼합한 소재는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즐거움을 준다. 세 명의 주인공 이 외에 남자 무용수가 등장하는데, 바디라인이 아주 죽인다능. ㄷㄷㄷ;;; 징징양은 내가 쳐다보는 줄도 모르는채 아주 넋을 놓고 보고있었지만 그냥 봐주기로 했다. 공연의 메인테마인 드로잉에 관해서는 매우 다양한 기법을 선 보인다. 물감을 흩뿌리기도 하고, 나중에 종이를 떼어내는 스텐실, 붓 없이 손가락으로만 빠른속도로 그려나가는 핸드드로잉, 물 위에 기름을 띄우고 종이로 떠 내는 마아블링 등… 게다가 즉석에서 드로잉이 들어간 티셔츠를 만들어 준다든지 하는 요소는 꽤 좋은 시도라고 생각한다. 다양한 퍼포먼스와 함께 공연 내내 즐거웠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이 끝난 후 포토타임

드로잉 쇼를 요약하자면, 드로잉 (진정한 의미의) + 종합 퍼포먼스 공연 정도 되겠다. 각각의 비율은 내 생각에 반 반 정도? 대포고냥군은 뭣도 모르고, 공연 전에 드로잉쇼에 관해 인터넷에서 이것저것 검색해 본 후에 관람했는데, 절대 그러지 마시길 바란다. 오늘 이 포스팅에 자세한 공연 내용을 적지 않는 것도 같은 이유인데, 사실 대포고냥군은 드로잉쇼에서 그려내는 작품들을 인터넷에서 몽땅 보고 갔었다. 그랬더니 영화 스포일러를 본 것 마냥 신선함이 확 떨어지더라는… 그래도 사전 지식없어 따라왔던 징징양은 무척 잼있어 했으니 다행이다.

Ps. 좋은 공연 보여준 티스토리 관계자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