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리더쉽

김인식 리더쉽

일본과의 3차전 (준결승) 의 후유증이 너무 큰 관계로 그동안 블로깅을 할 수가 없었다. 경기 7회에 티비를 꺼버렸다. 무참히 얻어맞는 김병현이 안쓰러워 더 보고있기가 힘들었다. 웃음을 짓고 있었지만 그런것 있지 않은가, 영화를 보다가 주인공이 눈물흘릴 때 같이 눈물나는것과 같이 그때 그 상황을 함께 느끼고 공감하는 것… 화면만으로도 마운드에 서있는 투수의 아니, 선수들의 맘을 느낄 수가 있어서 너무 가슴이 아팠다. 그렇게 6-0 으로 결승행은 좌절되었다.

우리나라 선수들 정말 잘했다. 다들 하나같이 멋졌다. 이렇게까지 재미있게 본 야구경기는 처음이었다. WBC는 끝났지만 한가지 인상깊었던 것은 준결승을 앞두고 일본의 왕감독과 한국의 김인식 감독의 경기를 바라보는 시각이다. 그때, 왕감독은 ‘최고의 선수 기용으로 승리하겠다.’ 라고 했고, 김인식 감독은 ”선수들을 믿는다. 잘해줄것이다.’ 라고 했다. 일본팀은 감독 중심체제로 움직이는 팀이었고, 선수들은 감독에게 뭔가를 보여줘야 하는 분위기였다. 이에 반해 한국팀은 경기 내내 즐거워보였고 행복해 보였다. 옛말에 훌륭한 장군에는 급(級)이 있다 하였다. 가장 아래는 용장(勇將) 이며, 그 위는 지장(智將) 이며, 가장 위에 덕장(德將) 이 있다 하였으니 역시 리더란 모든 것을 아우르는 덕을 지니고 있는 사람이다. 이런 리더쉽은 실제 살아가면서 많이 보게 되는데, 가정에서, 회사에서, 국가에서 리더는 어찌보면 그 집단의 존폐를 결정짓는 핵심 요인인듯하다. 윗 사람은 덕을 베풀고 진심으로 아랫사람을 아껴주면 자연히 아랫사람은 신의로써 윗사람을 대할것이다. 이렇게 아낌없이 서로를 위해주는 팀에게 과연 적수가 있을까… 어쩌면 요즘 너무나 쉽게 입에 오르내리는 경쟁력 강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덕(德) 을 회복하는 것일지 모른다. 한국이 70년대 고도성장을 한 이유도, 다른 국가에선 일찌기 사라져 버린 그것이 조금이나마 남아있었기 때문일지도 모를일이다.

최근에 회사에서 대리 5년차인 나에게 팀장이라는 자리를 주더라. 3명 밖에 안되는 작은 팀이지만, 좋은 Manager 란 무엇인가에 대해 자주자주 생각을 하게 된다. 언제나 나의 고민을 자기일 처럼 생각해주는 두사람의 staff에게 늘 감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