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발뮤다

발뮤다 그린팬 (Balmuda GreenFan)

9년 여 전, 용산에 가서 끙끙대며 사 왔던 삼성 선풍기를 여태 쓰고 있었는데, 얘가 넘나 시끄러운거다. 제일 약한 1단을 눌러 놓아도  바람은 너무 세고, 시끄러워서 잘 때 켜 둘 수가 없고, 1단이나 2단이나 별 차이도 모르겠고, 바람은 왤케 거슬리는 것인지… 구입한 그 해 부터 계속 이 선풍기가 맘에 들지 않아 내내 궁시렁궁시렁 댔지만, 그렇다고 선풍기를 또 바꾸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선풍기가 비싼것도 아니지만, 삼성 선풍기를 버리고 다른 넘을 사려니 쓸데없는데 돈 쓰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을 받아 생각을 뒤집고뒤집고 하다보니 벌써 9년이나 썼잖… 여튼 그러다가 선풍기를 알아보러 다니기 시작했다. 처음 시작은 모 메이커의 아기바람(?) 같은 미풍 선풍기 같은 모델을 위주로 보고 다녔지만, 역시나 디자인이 좀 맘에 안 듬.

사실, 예전부터 지인이 계속 권해 준 발뮤다의 그린팬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 조용하고, 거슬리지 않는 바람, 그리고 옵션으로 배터리를 사용할 수 있는 선풍기 정도로 알고 있었던 발뮤다 그린팬. 처음에 발매 될 당시에는 50만원 가까이 했었고, 할인 쿠폰을 쓰고 어쩌고 해서 45만원 정도에 구매했다느니 하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던 제품으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최근에 좀 알아보니 가격이 많이 떨어졌다. 예전 모델인 발뮤다 그린팬 – 제조는 중국 – 은 후속모델로 그린팬 S 가 출시되면서, 가격이 30만원 초 반까지 하락했네? 그린팬 S 는 일본 제조, 회전 각도의 세부 조절가능, 배터리 사용시 전용 크래들에서 충전이 가능하다는 점 정도가 바뀌었는데, 거의 동일한 디자인, 성능에 15만원 정도를 더 쓰긴 싫어서 일반 그린팬으로 주문했다.

L1000055

OPI 에 택배가 오면 일단 바둥남이 접수한다능

L1000051

그런게 어딧냐옹- 먼저 침 뭍히는 냥이 주인이다냥-

L1000076

봉봉 : 근데 아빠, 이거 왜 안 뜯어보는거냐옹-? 나모키 : 응- 엄마 퇴근하면 같이 뜯자- 응?

L1000081

나모키 : 엄마가 안온다… 혼자 맵스터나 먹어야지…

L1000085

우왕- 엄마가 퇴근해서 드뎌 조립!

L1000090

엄마- 이 막대기를 여기 꽂는 것이다냥-

L1000113

아… 이건 정말 최고구나…

발뮤다 그린팬은, AC 모터를 사용하는 일반 선풍기와는 달리, DC 모터를 사용한다. 그 결과 팬을 더 미세하게 컨트롤 가능하고, 더 조용하고 – 실제로 1, 2 단에서는 소음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 저전력이며 열도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또 다른 특징은, 날개의 형상이 이중이라 – 외부에 큰 날개와 중심부에 작은 날개 – 바람의 파절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린팬을 사용해 보기 전에는, ‘바람에 무슨 파절이 생긴다고…’ 하며 믿지 않았으나, 이거 좀 대단하다. 선풍기가 바람을 만들어 낸다는 느낌이 아니라, 그린팬 주변의 공기 전체를 밀어 내는 것 같달까. 시골 집 평상에 누워 느끼는 자연의 바람, 바로 그것 같다. 신기한 것이, 침실에 그린팬을 두고 나서는 우리집 고양이들이 앞에 모여 잔다는 것. 예전의 그 ‘거친’ 선풍기를 켜면 바람이 닿는 곳에서 피했었는데 말이다. 1 단은 정말 살랑살랑 바람이라, 딱히 덥지 않은 날에도 공기 순환을 위해 켜고 자기도 한다. 미세먼지가 많던 날, 공기 청정기를 가동하고 그린팬을 약하게 돌려두었는데, 창문을 열어둔 것 처럼 기분이 매우매우 상쾌했다능요-

요즘 대포고냥군의 쇼핑 성공율이 꽤 높다. 그린팬 정말 강추임다. 그런데 그린팬 S 를 사야할지는 잘 생각해 보세요.

블루에어 450E / 270E (Blueair 450E / 270E)

L1000508

블루에어 E 시리즈 – 450E / 270E

언제 부터인지는 잘 기억나진 않지만, 매년 봄 / 가을이 되면 창문을 열기 전에 항상 황사 / 미세먼지 수치를 확인하게 된다. 그것도, 처음엔 ‘황사수치’ 였던 것이 지금은 ‘미세먼지’ / ‘초 미세먼지’ 수치까지 신경 쓰고 있는 것을 보면, 매 년 점점 더 심해지는 듯. 아니나 다를까 얼마 전에도, 유난히 미세먼지가 심한 날이 있었다. 콧 속에서는 먼지 냄새가 계속 나고, 목은 칼칼해서 따끔거렸던 날, 참다참다, 오포 4묘들의 건강도 걱정이 되고 해서 공기청정기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보통 미세먼지라고 하면, 10 마이크로미터 이하의 먼지를 가리키고, 보통 PM10 이라 부른다. 그런데 PM10 은 한국의 환경부가 관리하는 미세먼지의 기준지표이고, 미국, 일본, EU에선 2.5 마이크로미터의 초미세먼지를 환경기준으로 관리 중이다. 한국도 2015년 부터는 PM2.5 기준의 초미세먼지를 환경기준으로 도입한다고 했고, 이런 추세에 맞춰 최근의 공기청정기의 스펙도 대부분이 PM2.5 에 맞춰져 있는데, 삼성의 블루스카이, 발뮤다의 에어엔진 등이 PM2.5의 먼지입자 대응 필터를 사용하고 있고, 엘지의 퓨리케어는 조금 더 성능이 좋은 PM1.0 까지 처리 가능한 필터가 적용되어 있다. 가장 비싸고 성능이 좋은 플래그쉽 제품 군은 대부분 0.1 마이크로미터의 초미세먼지까지 정화할 수 있는데, 스위스산 아이큐에어 (IQAir), 캐나다산 에어퓨라 (AirPura), 블루에어 (Blueair) 등이 여기에 속한다. 0.1 마이크로미터라면, PM2.5 대비 1/25 사이즈의 먼지까지 걸러낸다는 말인데, 좀 무섭…

L1000517

15평 대응의 450E 는 우측면에서 좌측면으로 공기가 흘러나가는 구조

L1000520

7평 대응 스펙의 270E 는 후면 전체에서 흡입된 공기가 기기 상단으로 빠져나간다

기종을 선택하기 까지 정말 오래오래 고민했었는데, 솔직하게 말하자면 PM2.5 먼지 대응 정도의 성능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발뮤다의 에어엔진이나 삼성 / 엘지의 공기청정기를 살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당연하지만, 공기청정기의 헤파필터 (HEPA filter) 가 0.1 마이크로미터의 입자까지 걸러준다면 당연히 좋겠지만, 스펙이 좋은 필터일 수록 교체에 따른 비용이 비싸질 수 밖에 없다는 것도 선택에 있어서 정말 큰 포인트였다. 그런데, 대포고냥군이 결국 블루에어를 구입한 것은, 디자인때문이었다는거… 블루에어를 보고 난 후엔 다른 공기청정기가 영 성에 차지 않는 거다. 좋고 좋고 또 좋다는 아이큐에어는 무슨 병원의 의료기기 처럼 생겨서 탈락, 에어퓨라는 원통형 필터 교체가 어렵다라는 핑계를 대곤 있지만, 역시 바퀴달린 스툴 같은 디자인이 맘에 안들어 탈락, 삼성 / 엘지의 공기청정기들은 필터비용은 정말 X 100 매력있었지만 모양새가 맘에 안들어 탈락, 발뮤다는 디자인은 나쁘지 않은데, 그냥 애플제품이 생각나는 브랜드 자체가 싫어서 탈락…

결국 블루에어 450E 를 마루에, 270E 를  침대방에 놓고 나서야 마음의 평안을 얻을 수 있었다능. 성능도 최고지만, 디자인 정말 맘에 든다. 후회 전혀 없음. 정말 심플한 하얀색 전면과, 짙은 회색 캐비닛, 푸른색 액정까지… 아아 넘나 좋은것. 블루에어의 필터는 24시간 운용했을 때, 대부분 6개월의 수명을 가지는데 아마존에서 정품 필터로 직구하면 국내 가의 반값이 안되는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할 것 같다. 블루에어 사세요. 두 번 사세요.

L1000512

디자인은 정말 마음에 든다

L1000504

허허, 이따위 것들로 우리 털을 막을 수 있을거라 생각하는게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