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아메리칸숏헤어

제이군네 셋째 하루양

대포고냥군이 미국으로 출장 가기 바로 전 주말에, 극적으로 계속 미뤄져 왔던 제이군네 방문이 이루어졌다. 잦은 출장에 구미가 마음의 고향이 되어 버렸던 제이군은 길고 긴 프로젝트가 끝났고, 우연인지 마침 이 날 수짱님 생일이라 겸사겸사 해서 다녀왔다. 무엇보다도 얼마전 제이군이 업어온 막내 고양이 ‘하루’ 가 거대 고양이가 되기 전에 봐야 겠다는 것과, 거의 두 달에 걸쳐 고민에 고민을 거듭해서 – 고민 들어주다가 수입차 뽐뿌 당해 잠시 열병을 앓았었던 대포고냥군- 구입한 멋진 새 차를 구경하는 일이 이 날 방문의 메인 테마 되겠다. 토요일 방문이라 길이 막힐 것을 염려해 오전에 집을 나가 점심때 도착하는 것으로 했다. 일본여행에서 제이군네를 위해 구입한 카렐차팩 홍차와 미금역 앞에서 산 호두파이 한 판을 챙겨서 들어가니, 뭔가 이 사람들이 우리가 갑자기 들이닥쳐서 당황하는듯- 원래 대포고냥군은 들어갈때 확인 전화 이런거 잘 안한다. 미안 제이군-

앗! 문에 들어서자마자 아메숏 아깽이 ‘하루’ 가 우릴 반겨준다. 커헉- 역시 아깽이는 귀엽구나야- 집에서 실버태비인 우키만 보다가 브라운태비를 보니 완전 새롭다. 게다가 입 주변은 귀엽게 시리 왤케 하얀거니. 익히 들어 알고있었지만 얘도 엄청난 ‘에너자이저 묘’ 다. 쉴새 없이 움직이고 점프한다. 낯 가림도 없이 처음 보는 사람이 집에 들어오니 계속 주변을 맴돌며 관심을 가지다가 기회만 생기면 손가락을 깨물깨물- 왠지 하늘이 맑음이랑은 좀 달리 울 집 고양이들 처럼 접대묘로 자랄 것 같아 좀 안심이 되었달까. 맑음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넌 후에 왠지 어둑어둑 했던 제이군네 분위기가 하루로 인해 환해 질 것 같다.

하루 발사 준비 완료! 움찔움찔-

하루 발사 준비 완료! 움찔움찔-

크아아- 우오옹-

크아아- 우오옹-

이 언니 모야-!

이 언니 모야-!

이 시점에서 제이군의 자랑 ‘미금역버거’ 를 내 놓으니 완전 축제 분위기- 두툼한 패티에 치즈, 두겁께 썬 양파와 토마토 까지 들어가서 맛이나 비쥬얼이나 지대로다. 징징양 난 사실 이런걸 원했어. 원래 제이군이 집으로 초대하면서 메인으로 밀었던 메뉴는 사실 미금역버거가 아니라 ‘스테이크 샐러드’ 였는데 역시 훌륭했다. 그런데 버거 하나에 그만 배가 불러 버려서 샐러드는 좀 남아버렸다- 사실 대포고냥군과 징징양 배가 그리 크진 않아 제이군… ;;;

'Mi-Gum Burger'

‘Mi-Gum Burger’

너무 반짝반짝 눈이 부셔 지지지지지-

너무 반짝반짝 눈이 부셔 지지지지지-

배를 채우고 제이군의 새 차 ‘메이페어 미니’ 를 구경 하러 마당으로 나갔다. 역시 미니는 예쁘다. 미니 50주년 기념모델이라 그릴에 예쁜 배지도 달고 있고, 휠도 시그니쳐 휠에 곳곳에 ‘난 스페셜에디션 이야-‘ 며 자랑하는 요소들이 많이많이 보인다. 베이지 컬러에 브라운 스트라이프와 시트가 잘 어울리는것이 어째 ‘미니 에르메스 에디션’ 이라고 해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도 잠깐. 그동안 거리에서 미니를 많이도 봤지만, 이렇게 막 출고된 새차를 타는 건 처음이라 징징양과 대포고냥군은 둘다 흙이라도 흘릴까 조심조심-  도어스텝이라도 밟으면 제이군이 때릴지도 모른다규! 이렇게 정자역까지 네명이 구겨 타고 테스트 드라이브를 갔고 거기서 비싼 카페 (?) 의 테라스에서 수다를 떨다 다시 제이군네로 복귀.

제압당한 하루

제압당한 하루

좀 친해 졌다고 딩굴딩굴 하더니-

좀 친해 졌다고 딩굴딩굴 하더니-

급기야 늘어져 자기 까지-

급기야 늘어져 자기 까지-

역시 하루는 아직 아기임-

역시 하루는 아직 아기임-

저 가지런히 모은 오동통 찹쌀떡!

저 가지런히 모은 오동통 찹쌀떡!

오빠 갈꺼야? 이래도?

오빠 갈꺼야? 이래도?

이 날, 결국 대포고냥군과 징징양은 점심 무렵에 도착해 미금버거 세트에 이어 저녁까지 – 떡볶이 세트 – 까지 다 먹어치우고, 생일 케익 점화식 까지 한 후에야 돌아왔다. 사실, 생일날은 부부끼리 조용히 보내야 될 것 같은데 완전 빈대 붙어서 같이 놀다왔다는- 쵸큼 미안하네? 제이군? 후후- 같이 셀프 세차도 했는데, 덕분에 우리집 달려라 프라이드는 거의 일 년만에 때 벗긴 것 같다. 부지런한 하루는 우리가 제이군네를 나설때 까지 즐겁게 치댐치댐 해 주었다. 얘는 왜 우키랑 달리 이렇게 말랑말랑 한걸까? 우키는 털도 빳빳하고- 먼가 짐승인데 말야- ㅎㅎ 다음에 볼 땐, 훌쩍 커 있겠구나, 하늘이 오빠랑 잘 지내- 안녕-

UKI @ CAFE FLAT

어느새 대포고냥군과 도돌미와입후의 마음의 고향이 되어버린 홍대앞 카페플랫. 내가 아는 한, 공식적으로 ‘민폐 끼치지 않는 선에서’ 동물 출입이 가능한 유일한 카페. 카페플랫의 주인장님들과 가까워지고 나서야 알게되었지만, 두 마스터 님들은 동물을 너무 사랑하신다는. 특히 ㅈㅎ님이 체력이 소진할 때까지 고양이들과 놀아주시는걸 보고 우리는 생각했다. ㅈㅎ님은 동물 조련사의 길을 걸으셔야만 했다고 말이다. 이런 이유로 카페플랫에 놀러갈 때마다 바둥, 구름, 우키 중에 하나를 데리고 가곤한다. 근래에는 우키만 연달아 몇 번 데리고 갔었는데 사실, 우키 이 전에는 바둥이가 항상 동행하곤 했었다. 그런데, 아실만한 분들은 아시는 ‘바둥이 배변 사건’ 이 후로 바둥이는 문제아로 낙인 찍혀 집에서 못 벗어나고 있다능. 고작 한 번 가지고 너무 가혹한 것 아니냐는 분 있을 것 같다. 부끄러워서 말씀은 드리지 않았지만, 그 후에도 한 번 더 쌌다. 휴우 -_-)y-~

우키는 이제 겨우 생후 10개월 쯤 되었음에도 집에선 오빠, 언니인 바둥이와 구름이를 모두 제압할 정도로 대단한 아이지만,  여자아이라 그런지 바깥에만 나가면 그렇게 순할 수가 없다. 테이블 위에 올려두면 위에서만 놀고, 조용히 식빵을 굽거나, 다른 손님들에게 러브러브 박치기를 서비스하는 등 외출하기 참 편한 고양이다. 뭐 그것도 아직 어려서 그런 것이겠지만 말이다. 최근에 슬슬 테이블 아랫 세상에 궁금증을 가지는 것 같은데, 구름이가 생후 일 년 반이 지나고서야 각성 (?) 한 것처럼 우키도 언제 바깥에서 똘끼를 드러낼지는 아무도 모를 일이지만.

우아- 거대한 트릴로 숲 속에 있는 것 같아-

메종드상도 헤비급 챔피언 우키 – 꼬리가 가래떡

구석구석 탐색 우키

창가 벌러덩 우키

야리는 우키

ㅈㅎ님의 페이크 먹이주기에 백번 째 속고있는 바보 우키

카페플랫에 온 손님들에게 러브러브 박치기를 시연하고 있는 우키

쥐돌이 막대기

푸마 우키

에어 우키

잡았다- 내끄야-

 

쥐돌이 막대기는 우키 어린이가 무척 좋아하는 장난감입니다.

 

흔들면 차르륵 소리가 나는데, 무서울 정도로 달려드는 우키어린이.

 

바둥이나 구름이는 처음엔 몰입하다가도 금방 질려하는 반면,

 

우키 어린이는 탈진할 때까지 미친듯 쥐돌이 막대기를 쫓습니다.

 

아메리칸숏헤어의 특징일까요?

 

우키가 크면 호랑이가 되는건 아닐까요?

 

막내

누구세요?

상도동 집으로 이사오기 한참 전부터 생각해 왔었던 셋째의 입양. 바둥이에 이어 구름이를 들일때만 해도 이렇게 까진 고민하지 않았던 것 같다. 집에 고양이가 둘일 때와 셋일 때는 분명히 차이가 있을게다. 둘이 우다다 할 때랑, 셋이 우다다 하는 것은 차원이 다를 것이고, 털날림에 따른 스트레스, 모래/사료값… 생각하면 할 수록 답이 나오지 않는 고민으로, ‘그래! 결정했어’ 와 ‘됐어, 무슨 셋째야…’ 사이를 한 백 번은 족히 왔다 갔다 한 듯 하다.

그러다 얼마 전, 어떤 고양이 커뮤니티를 보던 중, 부천에 있는 아메리칸숏헤어 캐터리에 대해 알게 되었다. 3월 2일에 태어났다는 ‘팅커벨’ 이라는 아이가 눈에 쏙 들어왔다. 캐터리에 메일을 통해 문의를 했더니, ‘팅커벨은 브리더를 희망하는 사람에게 분양 할 예정이니, 대신 비슷한 시기에 태어난 남자애는 어떻겠느냐’ 라는 회신이 왔다. 반려동물과의 만남은 운명같은 느낌으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라 굳게 믿는 대포고냥군. 이미 팅커벨을 보고 난 후엔, 다른 아이가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다. 며칠사이 브리더 분과 메일을 열 번은 주고 받았던 것 같다. 우여곡절 끝에, 브리더분께서 팅커벨을 보내주기로 하셨고, 4월 30일 밤, 부천까지 달려서 막내를 데려왔다.

막내의 부모 묘(猫) 는 CFA 챔피언 들이다. 캐러비언의 해적에 나오는 ‘잭 스페로우 선장’ 이라는 이름을 가진 아빠 고양이와 ‘소피아 해피’ 라는 엄마 고양이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 브리더 분께서 미국과 일본에서 직접 데리고 온 아이들이라고 했다.

(좌 : 아빠 묘) CFA GC Captain Jack Sparrow / (우 : 엄마 묘) Sofia Happy

그런데, 얘 성격이 장난이 아니다. 일단 전혀 겁이 없다. 집에 오자마자 숨기는 커녕, 우리 애들에게 하악 몇번 날려주시곤 심지어 위협, 바둥이를 이리저리 몰고 다닌다. 당연 겁 많은 구름이는 카오스 상태. ‘도돌미 와입후, 우리 아무래도 애들을 바보로 키운것 같구려-‘ 그리고 울음 소리가 특이하다. 야옹야옹이 아니라 삑삑- 뾰로롱뿅뿅 댄다. 무슨 지가 새 인줄 알고 있는 듯. 원숭이 소리 같기도 하고 말이지… 이 아이를 한 마디로 표현 하자면 ‘초 똥꼬 발랄’ 뿐이다. 첫 날부터 우다다를 하는데, 이건 뭐 보이지도 않을 뿐더러, 잡을수도 없다- 그러다가 배터리 다 된 것처럼 소파 한 구석에 쳐박혀 몇시간 자다가 또 달리고, 또 자고- 웃기는 녀석이다. 여자애라 그런지 애교도 정말 작살이라는. 조그만 녀석이 뒷 다리로 서서 머리로 비비기를 하지 않나, 만져주면 바로 배 까고 딩굴딩굴- 여튼, 얘는 보통내기가 아니다. 이제 상도드메종의 드림캣 풀 라인업이 완성되었다. 막내를 마지막으로 추가 입양은 영원히 없을 것이다. 우리 아이들이 무지개다리를 건널 때까지 오래오래 행복하게 함께 하고 싶다.

ps. 막내 이름을 우키 (Uki) 라고 지었어요-
우키- 라는 소릴 들었을 땐 이미 사라지고 난 후-;;;

이 사람이 울 아빠구나-

꼬리를 세우고, 허공을 달리자-

아빠- 바둥이 오빠가 잡으러 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