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알리 IE80

대륙의 IE80

대륙의 기상 알리 IE80

대륙의 기상 알리 IE80

사실, 이 포스팅은 새 이어폰을 찾고 계신 ‘문슈가’ 님을 위한 것이다.

원래 IE80 이라면 젠하이저의 플래그쉽 이어폰이며 – 가격 넘사벽의 IE800은 논외로 치고 – 조절 가능한 탄탄한 저음이 특색인 아주 훌륭한 이어폰이지만, 단점이 있다면 50만원에 육박하는 가격 뿐이었달까. 얼마 전 대포고냥군은 인터넷의 각 커뮤니티에서 광풍을 몰고 왔던 대륙의 IE80을 우연한 계기로 입수했다. 대륙의 IE80, 소문에 의하면 오리지널 IE80의 유닛을 제조하던 OEM 업체에서 빼낸 (?) 부품으로 만든, 다르지만 같은 그런 놈이라 한다. 넷 상에서 이미 각종 리시버 테스트 사이트에서 오리지널 IE80의 소리 그대로 라는 이야기를 듣고 사실 ‘설마 그럴리가…’ 했었다. 그러나 대포고냥군의 의심은 35달러의 충격으로 변하는데…

패키지 역시 완벽하다. 플래스틱 이어폰 보관 박스, 다양한 사이즈의 이어피스, 저음 조절용의 툴 까지. 이어폰 자체를 꼼꼼히 뜯어 봐도 당췌 흠이 보이지 않을 정도다. 이어폰을 받은 첫 날, 설레는 마음으로 청음을 해 본 결과는, ‘어라… 이 정도였어?’ 였다. 원래 대포고냥군의 메인 리시버가 UE 의 트파였기에 더 그렇게 느꼈는지는 모르겠으나, 찰랑찰랑 맑은 고음이 특색인 트파와는 달리, 저음 위주의 음색과, 약간은 해상력이 떨어진다는 것이 첫 인상이었다. 밸런스드 아마츄어 방식의 트파와는 달리, 진동판 구조의 IE80 은 하루 정도의 에이징이 필요하다기에, 아무 기대 없이 음원에 물려둔 채로 던져 둠. 다음 날, 다시 귀에 꽂은 IE80 은 말 그대로 ‘괴물’ 이 되어 있었다. 첫 번째로 단단한 저역에 놀랐고, 두 번째로 어제와는 달라진 고음역의 해상력에 다시 놀라게 된다. 이게 35달러라니… 이 번 대륙의 IE80 사태로 젠하이저는 눈물 꽤나 흘렸을 듯 싶다. 오죽했으면 넷 상에서 대륙의 IE80 광풍이 쓸고 지나가고 나서, 뒤 늦게 젠하이저에서 대한민국 세관에 수입금지를 요청했을까.

요약하면, IE80은 오리지널이든, 대륙 발이든 공히 트파와는 성향이 다르다. 트파가 고음역대에 포커스 되어 있는 리시버 라면, IE80 은 ‘소니 오디오’ 같은 느낌이랄까. 고중저 역 전반적으로 탄탄하면서 부드러운 소리를 들려준다. 트파는 특유의 모니터 리시버 성향으로 오래 들으면 귀에 부담을 주는 반면, IE80은 편안한 느낌. 게다가 보통 하이엔드 리시버들은 귀 뒤로 넘겨서 착용하는 방식이 많은데, IE80 은 일반적인 이어폰처럼 낄 수도 있다는 것이 나에겐 큰 장점이다. 35 달러로 즐기는 최고의 사운드 경험.

결론, ‘닥치고 사라. 두개 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