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여름

발뮤다 그린팬 (Balmuda GreenFan)

9년 여 전, 용산에 가서 끙끙대며 사 왔던 삼성 선풍기를 여태 쓰고 있었는데, 얘가 넘나 시끄러운거다. 제일 약한 1단을 눌러 놓아도  바람은 너무 세고, 시끄러워서 잘 때 켜 둘 수가 없고, 1단이나 2단이나 별 차이도 모르겠고, 바람은 왤케 거슬리는 것인지… 구입한 그 해 부터 계속 이 선풍기가 맘에 들지 않아 내내 궁시렁궁시렁 댔지만, 그렇다고 선풍기를 또 바꾸기도 그렇고, 그렇다고 선풍기가 비싼것도 아니지만, 삼성 선풍기를 버리고 다른 넘을 사려니 쓸데없는데 돈 쓰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을 받아 생각을 뒤집고뒤집고 하다보니 벌써 9년이나 썼잖… 여튼 그러다가 선풍기를 알아보러 다니기 시작했다. 처음 시작은 모 메이커의 아기바람(?) 같은 미풍 선풍기 같은 모델을 위주로 보고 다녔지만, 역시나 디자인이 좀 맘에 안 듬.

사실, 예전부터 지인이 계속 권해 준 발뮤다의 그린팬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 조용하고, 거슬리지 않는 바람, 그리고 옵션으로 배터리를 사용할 수 있는 선풍기 정도로 알고 있었던 발뮤다 그린팬. 처음에 발매 될 당시에는 50만원 가까이 했었고, 할인 쿠폰을 쓰고 어쩌고 해서 45만원 정도에 구매했다느니 하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던 제품으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최근에 좀 알아보니 가격이 많이 떨어졌다. 예전 모델인 발뮤다 그린팬 – 제조는 중국 – 은 후속모델로 그린팬 S 가 출시되면서, 가격이 30만원 초 반까지 하락했네? 그린팬 S 는 일본 제조, 회전 각도의 세부 조절가능, 배터리 사용시 전용 크래들에서 충전이 가능하다는 점 정도가 바뀌었는데, 거의 동일한 디자인, 성능에 15만원 정도를 더 쓰긴 싫어서 일반 그린팬으로 주문했다.

L1000055

OPI 에 택배가 오면 일단 바둥남이 접수한다능

L1000051

그런게 어딧냐옹- 먼저 침 뭍히는 냥이 주인이다냥-

L1000076

봉봉 : 근데 아빠, 이거 왜 안 뜯어보는거냐옹-? 나모키 : 응- 엄마 퇴근하면 같이 뜯자- 응?

L1000081

나모키 : 엄마가 안온다… 혼자 맵스터나 먹어야지…

L1000085

우왕- 엄마가 퇴근해서 드뎌 조립!

L1000090

엄마- 이 막대기를 여기 꽂는 것이다냥-

L1000113

아… 이건 정말 최고구나…

발뮤다 그린팬은, AC 모터를 사용하는 일반 선풍기와는 달리, DC 모터를 사용한다. 그 결과 팬을 더 미세하게 컨트롤 가능하고, 더 조용하고 – 실제로 1, 2 단에서는 소음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 저전력이며 열도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또 다른 특징은, 날개의 형상이 이중이라 – 외부에 큰 날개와 중심부에 작은 날개 – 바람의 파절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린팬을 사용해 보기 전에는, ‘바람에 무슨 파절이 생긴다고…’ 하며 믿지 않았으나, 이거 좀 대단하다. 선풍기가 바람을 만들어 낸다는 느낌이 아니라, 그린팬 주변의 공기 전체를 밀어 내는 것 같달까. 시골 집 평상에 누워 느끼는 자연의 바람, 바로 그것 같다. 신기한 것이, 침실에 그린팬을 두고 나서는 우리집 고양이들이 앞에 모여 잔다는 것. 예전의 그 ‘거친’ 선풍기를 켜면 바람이 닿는 곳에서 피했었는데 말이다. 1 단은 정말 살랑살랑 바람이라, 딱히 덥지 않은 날에도 공기 순환을 위해 켜고 자기도 한다. 미세먼지가 많던 날, 공기 청정기를 가동하고 그린팬을 약하게 돌려두었는데, 창문을 열어둔 것 처럼 기분이 매우매우 상쾌했다능요-

요즘 대포고냥군의 쇼핑 성공율이 꽤 높다. 그린팬 정말 강추임다. 그런데 그린팬 S 를 사야할지는 잘 생각해 보세요.

번덕스런 날씨

Flaire – Ricoh GR digital, F2.4, 1/9 Sec, ISO 64

어제 저녁 8시 경 우리 회사 창문을 통해 바라본 인왕산의 노을이다. 불과 30분 전 까지만 해도 천둥 번개에 장대같은 소나기에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던… 비가 그치자 금새 하늘이 드러났다. 스카이라인의 노을과 거친 구름이 잘 어울려서 재빨리 사랑스러운 GR로 한컷.

올해 여름만큼 극적이었던 날씨가 있을까… 25년간을 바닷가에서 살았던 탓인지 물난리 걱정은 해본 적이 없던 대포고냥군, 올해 태풍으로 시간당 300mm(!)가 넘는 비가 퍼부을 때 강변북로에서 발이 묶여 이대로 떠내려가는구나 하고 덜덜덜;;; 확실히 기후가 바뀌고 있다는 것이 사실인가보다. 한국은 전국이 아열대 기후화(化)되고 있단다. 봄 가을이 거의 없다고 느낄 정도로 짧아졌고, 소나기, 집중호우가 아주 많아졌다. 대기오염으로 지구온난화가 진행중이라는 말에 다들 ‘내가 죽을 때까지 큰 문제 생기겠어?’ 라는 식인데… 과연 그런걸까…

지금부터 대포고냥군의 가상 재난스토리. 2010년 12월 7일 – 대포고냥군 생일이다 – 지구 전역에 열대성 저기압 발생, 주변의 열을 흡수하며 대형 태풍으로 발전, 겨울에 태풍이라니 황돵하다! 한국에 하루에 1m 이상의 눈이 10일간 멈추지 않고있다. 빌딩들은 눈속에 파묻혀 보이지 않는다. 다들 조낸 굴파고 사는거다! 의외로 눈 속은 따뜻~♡ 머냐 이 스토리는;; 하트는? 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