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와인

돈 멜초 (Don Melchor)

아끼고 아껴두었던 와인을...

아끼고 아껴두었던 와인을…

국적기를 타고 외국에 나갈 때 마다, 좌석 앞 포켓에 꽂혀있는 면세품 판매 책자의 와인을 꼭 한 번 사 보고 싶었다. 언제나 사야지 사야지 했었다가, 와인은 출국시에 미리 예약을 해 두어야 돌아오는 편에 load 해 둔다는 것을 잊고는 항상 후회 했던 대포고냥군. 그래서 올해는 오사카로 출국하면서 잊지 않고 주문해 두었다. 5만원대의 저렴한 와인에서 부터 꽤 비싼 것 까지 다양하게 준비가 되어 있었지만, 처음부터 20만원대가 넘어가는 와인을 사려니 손이 떨려서… 결국 적당한 (?) 11만원대 돈멜초 (Don Melchor) 2009년 빈티지로 골랐다. 돈 멜초는 칠레의 대표적인 프리미엄 와인 생산자인 ‘콘차 이 토로’ (Concha Y Toro) 의 아이콘과 같은 고급와인으로, 2000년대 이후로 카베르네쇼비뇽에 카베르네프랑을 5% 미만으로 블랜딩 해 온 것으로 유명하다. 그 결과, 열리기까지 꽤 긴 시간을 필요로 하는 카베르네쇼비뇽의 특성을 보완한 아주 섬세한 와인이라 한다. 여행을 다녀와서는 얼른 따서 맛보고 싶었지만, 그 동안 대포고냥군의 이직도 있었고, 우리 결혼 7주년 기념일도 있었고 해서, 좋은 날에 열기로 해서 거의 한 달간 해가 들지 않는 다용도실 깊은 구석에 잠자고 있었다는.

돈멜초는 열리기 까지 두어시간은 걸리기 때문에 미리 준비해 두어야 한다고 적은 블로그를 본 적이 있다. 그런데 내가 마셔본 느낌으로는 돈멜초는 결코 그렇지 않다. 코르크를 열고나서부터 느껴지는 산미와 탄닌은 절대 무겁지 않으며 오히려 참 부드럽고 향긋하다. 일부러 와인의 2/3 쯤을 남겨 두었다가 다음날 마셔 보았는데, 처음과는 달리 너무 힘이 빠져버린 탓에 캐 후회했다. 젋은 시절, 와인 마시는 모임에서 오퍼스원 (Opus One) 을 한 잔에 5만원을 내고 마셨던 일이 있었다. 그 때도 ‘맛있지만 별 감흥은 없는’, 이게 한 병에 75만원이야? 하는 생각을 했었다.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겨우 맛있는 와인과 맛없는 와인 정도를 구분하는 정도이지만 돈멜초의 향기가 지금도 기억날 정도로 참 맛있게 먹었다. 적당한 (?) 가격에 말이다.

최근 마쉐코3를 보며 팬이 된, 김훈이 쉐프님의 말을 빌어서 마무리를 짓자면 ‘맛있게 먹었으니까 합격 드리겠습니다.’

돈 멜쵸 (Don Melchor)

돈 멜쵸 (Don Melchor)

그런데 안주가...

그런데 안주가…

Villa M Moscatel 2005 & Moscato D’asti 2005

사과향의 그녀들!

와인은 신비롭다. 내 눈앞에 있는 투명한 병 속에 일년 동안 일어났던 일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바람 소리와 포도밭의 흙냄새… 그런 역사를 좀 더 쉽게 설명하고 있는 단아한 라벨링. 그런 경이로운 것을 열어볼때 늘 가슴이 설레인다.

지난 주, 오랜만에 마트를 갔었다. 와인 매장을 지나치다 대포고냥군의 완전 소중 빌라 엠 모스카텔 (Villa M Moscatel) 이 생각나서 한 병 살까 하고 들어갔다. 2만원 초반의 가격대. 젠장… 이걸 와인 바에서 마시면 비싼곳은 자그마치 7만5천원! 얼마나 남겨먹는거냐;;; 적당히 해라 응? 응? 카트에 담고 즐거워하고 있는데, 매장의 아줌마가 와서 발비 소프라니 모스카토 다스티 (Balbi Soprani Moscato D’asti)를 권한다. 만 구천원! 시음행사를 하고있던데… 맛을 보니, 빌라 엠에 비해서 향이 약간 강한듯 하다. 라벨을 보니 알코올 함량이 0.5% 더 많구나… 더 상쾌한듯 하기도 하고… 그래그래! 꽉꽉채워두는거야! 고작 만구천원인데! 하고서 대포고냥군은 이X트의 업셀링 전략에 휘말리고 말았다.

실은 어제도 빌라 엠을 홍대앞에서 한잔 하고 들어왔고, 지금도 홀짝대고 있다. 모스카텔 와인은 원래는 13도 정도의 강하다면 강할 정도의 화이트 와인의 한 종류였으나, 지금은 점점 도수가 낮아지는 추세이다. 처음 맛보는 사람들은 대략 데미소다냐! 꽥~! 과 같은 반응을 보이는데, 금새 그 향과 스파클링의 상쾌함에 반하게 된다. 더운 여름에는 아무래도 화이트와인의 소비가 늘게되는데, 떱~드롱 한 맛이 지겨운 분은 한번 시도해 보기 바란다. 아마 꽤 오랜 시간 동안 모스카텔 와인의 매력에서 벗어나지 못할걸…

보통 스파클링 와인이라면 샴페인이냐? 라고 묻는데, 절대 아니다. Sweet 한 화이트와인인데, 스파클링이 약간 들어간… 이라면 딱이다. 특히 빌라 엠은 라벨이 없는 누드 바디의  병에 빨간 봉인이 포인트다. 빌라 엠은 일반 와인의 맛의 볼륨감 같은건 부족하지만 잘 음미해 보면 여러가지 향이 깊숙히 숨겨져있다. 가벼운 듯 하면서도 혀에 오래오래 남는 향이 일품이다. 발비 소프라니는 안마셔봐서 모르겠다. 죽도록 소주만 먹다가 앤이 생겨서 와인을 먹어야겠다는 분. 특별한 날에 점수 못 따면 큰일 날 것 같은 분들께 강추한다.

ps. 이 넘의 빌라 엠. 스파클링 와인이라 그런지 코르크 밑단에 뭔가를 발라놨다. 더럽게 마개가 안 빠진다… 이거 뽑다가 성질버리는 줄 알았다. 바에선 그리 쉽게 따더만… 그 종업원은 전화번호부를 손으로 찢는 내공의 소유자 인가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