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우메다

2014 봄, 칸사이 여행 – 네기야키 야마모토 등

오사카에서 빨간 관람차가 보이면?

오사카에서 빨간 관람차가 보이면?

일본여행 초보 시절에는, 낮에 해가 떠 있는 동안 발이 터져라 여기 저기를 다니다가 저녁이 되면 편의점에서 맥주와 안주 거리를 사서 일찍 숙소로 들어가 쉬었던 것 같은데, 언젠가 부터 일본의 밤도 궁금해 졌달까? 아마 지난 일본여행 부터, 술집을 찾아 다니게 되었던 것 같다. 그것도 점점 뭔가 하드코어 (?) 해 져서, 여행 책자에 나오지 않는, 일본인들만 아는 그런 곳을 찾아 다니려고 하는 경향이… 여튼, 이 포스팅은 칸사이 여행의 첫 날의 음주에 대해서 쓸까 한다. 사실, 첫 날의 음주 장소는 따로 정해져 있었다. 쿠보 (久房) 라는 이자카야 였는데, 먼 길을 추적추적 비까지 맞으면서 열심히 걸어 갔더니, 문을 닫았더라는. 정기휴일이었으면 문에 뭔가라도 걸려 있었을 것 같은데, 그런 것도 없고 해서 문을 닫았나 싶었다. 그래, 우리 지난 오사카 여행 때 먹었던 네기야키나 먹자구. 일단, 네기야키 야마모토는 오사카에만 몇 개의 점포가 있는데, 일본의 타 지역에는 브랜치가 없는 것으로 보아 오사카가 원래 근거지인듯. 우리가 갈 네기야키 야마모토 우메다 에스트점 (梅田エスト店) 은 햅파이브 (HEP Five) 의 빨간 관람차 근처에 있다. 정확한 주소는 大阪市北区角田町3-25 エストE27.

그런데 여기는 올 때 마다 대여섯 명의 대기열이 있다. 줄을 서서 먹는 것으로 보면, 그렇게 캐쥬얼한 음식은 아닌건가… 입구 한켠에 5명 정도가 앉을 수 있는 대기자들을 위한 의자가 나란히 놓여있고, 그 외엔 바깥에 서 있어야 한다. 비도 추적추적 오는데도 무조건 기다림. 의외로 줄은 빨리 줄어든다. 바깥에서 징징양이랑, 지난 번엔 네기야키 하나를 둘로 나눠 먹은 것이 아쉬웠다느니, 오늘은 엄청 먹어주겠다느니 잡담을 하고 있으니, 우리 차례라고 불러줌. 앗, 이번엔 바 자리가 아니다. 안쪽에도 철판이 달린 테이블들이 꽤 있구나.  일단 목이 마르니, 징징은 생맥주를, 나는 유자 츄하이.

비도 오는데 좀 빨리 들여보내 줬으면...

비도 오는데 좀 빨리 들여보내 줬으면…

이 날은 테이블에 앉음- 징징은 나마비루-

이 날은 테이블에 앉음- 징징은 나마비루-

대포고냥군은 츄하이-

대포고냥군은 츄하이-

네기야키는 야마모토의 시그니쳐 메뉴인 스지네기로-

네기야키는 야마모토의 시그니쳐 메뉴인 스지네기로-

지난 번에는, 아마도 규니쿠네기 (소고기 네기야키) 를 먹었던 것 같은데… 사실 여기의 시그니쳐 메뉴는 스지네기 (소 힘줄 네기야키) 라고 들었다. 그 외에도 메뉴가 엄청 많다. 오징어, 소고기, 돼지고기, 소 힘줄, 새우, 가리비, 겨울 한정 메뉴인 굴 네기야키… 거기에 오징어, 소고기, 돼지고기가 함께 들어간 듯한 디럭스네기, 해산물 콤보의 해산물네기, 네가지 재료가 들어간 하이디럭스네기 라는 것도! 그리고, 이번엔 네기야키 말고 다른 메뉴도 하나 주문해 보기로. 오코노미야키도 있고, 야키소바도 있고, 철판 구이라는 것도 있다. 음… 야키소바로! 꽤 기다려서 네기야키가 나왔다. 바 자리든, 테이블 자리든 붙어있는 철판은 정말 미묘한 온도를 유지하는 듯하다. 뭔가 음식이 탈 온도 보단 낮고, 보온을 위한 것이라기엔 살짝 높은. 그래서 뭔가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바삭해 지기만 할 뿐, 시커멓게 타진 않는다.

먼저 스지네기! 아… 이거 정말 맛있음. 사진을 보니 또 입안에 침이 고이는데, 말캉한 곤약이랑 정말 부드러운 소 힘줄이 끝내준다. 스지 (소 힘줄) 를 사용한 음식을 처음 먹어보는 것 같은데, 뭔가 먹어보기 전에는 엄청 질기고 그런 걸 상상했다. 완전 반대라는. 먼저 나온 스지네기를 반씩 나눠 먹다가 또, 하나씩 시킬걸 하는 생각을 함. 근데 뭐 야키소바도 주문했으니까 괜찮겠지 하지만 역시 조금 아쉽… 스지네기를 다 먹어갈 때 쯤, 야키소바를 내 줌. 왠지 모르겠으나, 일본을 정말 자주 다녀본 대포고냥군도 야키소바를 가게에서 먹어본 일은 처음인듯 하다. 그게… UFO 같은 걸출한 인스턴트 야키소바가 많아서 그런것인진 모르겠지만 말이다. 여튼, 생전 일본 가게에서 처음 먹는 야키소바. 아 이건 뭔가 다르다. 내가 알던 야키소바랑은 뭔가 달라. 이런게 야키소바라는 것인가! 대략 기본적인 맛은 비슷한데도 소스랑, 생강이랑, 면이랑 모든것이 다르다. 정말 인스턴트 라면과 생라면의 차이 정도랄까… 뭔가 먹다보면 철판에 구워져서 마지막엔 바삭해진 면을 먹게되는데, 난 이게 왤케 맛있는지… 다음에 일본에 올 땐, 야키소바만 전문으로 하는 가게를 한 번 들러봐야겠다.

오아- 스지네기 정말 맛있다-

오아- 스지네기 정말 맛있다-

야키소바!

야키소바!

고치소우사마데시타! 다시 올께- 야마모토!

고치소우사마데시타! 다시 올께- 야마모토!

야마모토에서 맥주 한 잔과 츄하이를 먹은 것으로는 아쉽다! 둘이 살짝 발그레 해진 채로 더 남쪽으로 남쪽으로. 또 발바닥이 한계라고 울부짖을 쯤, 소네자키 (曾根崎) 근처에서 나름 2차를 가기로! 근데 징징양이 나름 검색을 하더니, 토리키조쿠 (鳥貴族) 라는 곳을 찾았단다. 구글 맵이 알려주는 근처를 돌고 돌아도 찾기 힘듬! 결국 찾았는데, 이건 매우매우 험블한 야키토리 가게군. 뭔가 분당 서현의 지하 포장마차 같은 비쥬얼의 토리키조쿠는 나중에 안 것이지만, 정말정말 대중적인 야키토리 체인이었다는. 우리가 갔던 곳도 뭐 백십몇호점 이라던가;;; 그 후에 오사카 시내를 돌아다니다 보니 한 블럭 건너 토리키조쿠가 보인다. 여튼, 체험! 저가 야키토리 체인! 가게 앞에는 대기자를 위한 의자가 세개 쯤 있고, 그 옆에 뭔가 은행의 대기표 뽑는 기계 같은 것이 떡 하니 있다. 이리저리 눌러보니, 일행이 몇인지, 미성년자가 있는지 이런 걸 입력 받음. 그러고선 대기표가 나옴. 안에 직원은 나와 보지도 않음 ㅎㅎㅎ. 뭐 일본 여행 프로페셔널이라면 덤덤하게 기다려주지. 10여분을 기다리니, 뭔가 엄청 하이톤의 목소리를 가진 남자 직원이 나와서 들어오란다.

먼저 음료 부터 주문하라는. 아니 메뉴나 주고 주문하라고 하셔야… 일단 츄하이 두 잔. 그리고 징징양이 이상한 괴식을 주문함. 모찌고로케 같은 이름이었던 것 같은데, 속에 까망베르 치즈가… 그리고 겉엔 버터 조각까지 녹고 있어! 뭐 아래 사진을 보면 아시겠지만, 딱 그 비쥬얼 같은 맛임. 그리고 닭껍질 구이를 시켜볼까나… 대부분의 메뉴는 타레 (소스) 와 시오 (소금) 으로 나뉘어 있는데, 예를 들면 닭껍질 구이도, ‘카와타레’ 와 ‘카와시오’ 로 되어 있는 식이다. 닭껍질 구이는 소스로, 닭다리구이는 소금구이로 주문했는데, 역시 소금구이가 깔끔하고 우리 스타일인듯? 그리고 규가쿠 (牛角) 의 시오캬베츠 – 양배추에  샐러드 오일과 소금으로만 간을 한 안주 – 를 생각하고 주문했던 양배추는 규가쿠의 그것과는 조금 달랐다. 근데 뭐, 제한 없이 리필 해 준다니… 여튼, 토리키조쿠에선 츄하이 두잔씩이랑 약간의 안주를 먹고선 끝. 다음 날엔 더 고급고급한 곳으로 가겠다는 다짐을 하면서 숙소로 귀환.

오늘은 여기까지. 다음 포스팅에서 만나요!

점보 야키토리, 토리키조쿠-

점보 야키토리, 토리키조쿠-

징징이 주문한, 까망베르 코로케

징징이 주문한, 까망베르 코로케

양념 닭껍질 구이, 카와타레

양념 닭껍질 구이, 카와타레

얼마든지 리필해 주는 카베츠

얼마든지 리필해 주는 카베츠

다리살 소금구이, 모모키조쿠야키

다리살 소금구이, 모모키조쿠야키

2014 봄, 칸사이 여행 – BAG’n’NOUN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에서 뭔가 사야 할 것이 있음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에서 뭔가 사야 할 것이 있음

오사카에 도착하던 첫 날, 요도야바시역 근처 였던 호텔에 짐을 놓고 바로 우메다 쪽으로 나가기로 함. 남북으로 운행하는 미도스지센을 따라 위치한 난바, 도톤보리 – 신사이바시 – 우메다 사이에 오사카 대부분의 상업지구가 몰려 있다능. 난바, 도톤보리는 유흥가, 신사이바시 쪽은 백화점과 명품샵들이, 우메다는 업무지구 + 상업지구 랄까. 일단 징징양이 백앤나운 (BAG’n’NOUN) 매장이 있는 우메다로 가자심. 요도야바시 역과 우메다 역은 한 정거장 거리라 거리도 구경할 겸해서 그냥 걸어 가자고 했는데, 완! 전! 판단 미스였다. 예상보다 한참 멀어서 둘 다 발바닥에 치명적인 내상을 입음. 밴시몽 신은 징징, 너 정말 괜찮은 거니…?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에 도착할 즈음엔 발바닥에서 불이나 하늘로 솟을 것 같아짐. 게다가 살짝 비까지 내리네… 우아- 근데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는 정말 크다. 아니 근데… 일본에 올 때마다 느끼는 점이, 일본 인구가 1억 2천만, 한국이 5천만으로 약 2.4배 정도인데, 내수시장의 사이즈는 이렇게 차이가 나나 싶다. 이렇게 초 거대 쇼핑몰이 난바에도 있고, 신사이바시에도 있고, 우메다에도! 뭔가 규모의 경제란 중요한 것이다 싶다.

우메키타 (북우메다 지역) 에 있는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는 두 개 건물로 만들어진 정말 거대한 쇼핑포인트다. 2013년에 오픈해서 그런지 뭔가 새삥새삥 냄새가 막 난다. 두 개 동 중 하나는 대부분 오피스인듯하고, 한큐 우메다 역, 오사카 역이랑 연결이 되는데다 주변에 요도바시카메라, 한큐, 한신백화점 등이 몰려 있어 트래픽도 어마어마 하다. 아… 이 많은 점포들이 다 운영, 유지 되고 있다는 것이 신기할 정도.1층엔 파나소닉의 쇼룸이 있는데 그냥 전기가전 업체인줄로만 알고 있었건만, 전기, 광학, 식품, 뷰티, 건강 등 정말 별별 사업부가 다 있다. 위로 한층 한층 올라가며 구경하는데, 뭔가 부담스런 명품 샵들이 아닌 대포고냥군과 징징양이 좋아라 하는 자잘하고 소박소박한 그런 브랜드들이 보임. 우리는 역시 가난하면서도 행복한 부부인가 봉가. 드뎌 백앤나운 매장을 3층에서 발견. 근데 한글로 백앤나운이라 쓰는게 맞는지 몰겠다. 일본어 사이트에선 박근나운 (バッグンナウン) 이라 적어놨던데, 사실 영어로도 백 응 (작게) 나운, 이라 읽겠다만… 왠지 ‘박근’ 이라 읽는것 조차 싫고도? ㅅㅂ. 여튼 대포고냥군과 징징이 백앤나운 가방을 처음 알게 된건, 디앤디파트먼트 (D&Department) 의 온라인 샵에서다. 지금도 징징이 잘 메고 댕기는 화이트 캔버스 툴백 (Toolbag) 을 발견하고서 너무너무 맘에 들었던 기억이… 나도 빅사이즈 툴백을 사고 싶었건만… 차일피일 미루다가, 결국 일본에 갈 일 있으면 사는것으로 했었다능.

꼭 와 보고 싶었던 BAG’n’NOUN 매장

꼭 와 보고 싶었던 BAG’n’NOUN 매장

아- 정말 알록달록 예쁜 가방이 가득이다. 대부분 캔버스 소재 위주인데, 천막 원단 처럼 비닐 코팅이 된 것도 있고, 특이하게 코듀라 – Cordura : 듀퐁사가 만든 강화섬유 – 로 만들어진 것도 있다. 개 중에, 대포고냥군이 생각하는 최고는 툴백 (Toolbag) 이라 불리는 가방. 가로보다 세로가 긴 자루같은 형태에, 쇼핑백 같은 약간은 짧은 손잡이와 어깨끈이 달린 가방. 사이즈도 징징의 툴백을 샀던 당시엔 기본 사이즈와 빅 사이즈만 있었는데, 지금은 미니사이즈도 나왔네? 그래서 징징도 네이비 미니사이즈 툴백을 하나 구입함. 나중에 징징 블로그에서 등장할 것으로 예상함. 같은 사이즈의 툴백 사이에도 재질에 약간씩 차이가 있다. 같은 캔버스라도 약간 거칠게 짜여진 것과 약간 라이트 한 것, 손잡이가 가죽인것과 캔버스 인것 등 바리에이션이 꽤 많다. 대포고냥군은 매장에서 정신줄을 놓은 나머지 기본 사이즈 툴백을 이것저것 착용 해 보았으나, 뭔가 어른이 신발주머니를 어깨에 걸친 것 같은 비쥬얼에 좌절. 역시나 L 사이즈 아니면 안되겠음. 근데 우메다 백앤나운 매장엔 L 사이즈가 하나도 없고요- 털썩… 결국, 매장 사진은 그랜드 프론트 오사카 점에서 찍고, 구입은 난바 매장에서 하게 됨. 그래도 뭐 샀으니 됐다능. 냐냐냐-

대포고냥군이 구입한 백앤나운 라지사이즈 툴백은, 코듀라 소재로 아주 튼튼하다. 다만, 코듀라 원단의 특성상 컬러는 검정 하나. 나는 사실, 샤방샤방 흰색 캔버스 소재의 라지사이즈 툴백을 사고 싶어서 몇 번이고 걸쳤다 내려놨다를 반복했지만, 때 묻는 것이 감당 되지 않을 거라는 징징 이야기에 포기, 결국 이 것으로 삼. 라지사이즈 툴백은 특이한 것이 가방 옆 쪽으로 지퍼 라인이 쭉 달려 있어, 열었을 경우, 가방 크기가 더 커진다. 별로 열어서 사용할 일은 없겠지만… 기본사이즈에 비해 라지는 크기가 상당히 커져서 어지간한 짐은 다 들어갈 것 같…  다만, 내부에 포켓은 단 하나, 파티션도 없어서 가방 안에 카오스가 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우리가 칸사이 여행을 하면서 들렀던 백앤나운 매장 두군데에서 모두, 매장 직원에게 ‘백앤나운 이라는 브랜드를 어떻게 아셨어요?’ 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러이렇게 D&D 사이트에서 알았다고 하자, 다들 신기해 하더라는.

+ 한국 제주도에도 ‘나나테라스’ 라는 편집샵 형태의 매장에 백앤나운이 들어와 있단다. 참고하시길.

짜잔- 이것은...

짜잔- 이것은…

TOOLBAG “L / BLACK”

TOOLBAG “L / BLACK”

우앙- 아빠 나 여기 들어가고 싶다능-

우앙- 아빠 나 여기 들어가고 싶다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