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퓨어아레나

퓨어 아레나 (Pure Arena)

입구 왼 편에는 좌식 공간도 있다

입구 왼 편에는 좌식 공간도 있다

햇살이 좋던 어느 주말, 당주동에 있는 카페 퓨어 아레나 (Pure Arena) 에 다녀왔다. 그러니까… 당주동이 어디냐면, 서울역사박물관과 구세군 회관 사이 샛길의 미술관, 영사관, 축구협회가 있는 그 동네. 예전에 꽤 오랜 시간 몸 담았던 회사가 있었던 곳이라 이 주변은 꽤 잘 알고 있는 편이다. 매일 출근하던 길에 프레인 (Prain) 이라는 유명한 홍보대행사가 있었는데, 거기서 카페를 열었단다. 오래간만에 징징양과 함께 그 옛날의 출근길을 다시 찾았다. (징징양과 대포고냥군은 같이 회사를 다녔다. 읭?) 그나저나, 홍보대행사에서 카페를 열었으면 온통 그 계통 사람들 천지 아닐까 하는 불안감을 가지고 말이다. 나름, 우리도 동종업계이니까? 음?

예전엔 커다란 고급차들이 주루룩 주차되어 있었던 기억으로 보아, 임원들이 끄는 차를 대는 곳이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카페 손님들을 위해 비워둔 듯 하다. 안으로 들어서니 조용하고 한산한 당주동 길과는 대조적으로 손님들이 가득이다. 왼쪽엔 신발을 벗고 들어갈 수 있는 좌식 공간이 있고, 중앙에 긴 테이블, 그 좌우로 작은 테이블 들이 보인다. 벽 쪽 자리에 앉았다가 머리 위에서 터질듯 소리지르는 스피커를 피해 중앙의 긴 테이블로 옮겼다. 파워 아웃렛이 긴 탁자 아래에 있기 때문이었을지도…

저 티셔츠는 뭘까? 프레인 워크샵 단체 티인가...

저 티셔츠는 뭘까? 프레인 워크샵 단체 티인가…

입구 맞은편이 주방 - 주문도 여기서

입구 맞은편이 주방 – 주문도 여기서

카페의 인테리어는 그리 좋지도, 딱히 나쁘지도 않다. 분명히 광고, 홍보 회사 특유의 분위기랄까, 울 회사 카페테리아를 영 후지게 바꾼 것 같기도 하고… 뭐 여튼 그렇다. 개인적으로 카페 가운데 있는 나무는 좀 싫다. 음악소리가 너무 크고 프로젝터로 한 쪽 벽에 플레이되고 있는 픽사의 ‘몬스터주식회사’ 도 좀 어색스럽다. 그러고 보니 천장의 조명을 갓 달린 스탠드를 모아 만든 것 걑은데, 혹시 픽사가 프레인의 고객사인가 했다.

스노우캣과 콜라보한 종이컵과 슬리브 들이 보인다

스노우캣과 콜라보한 종이컵과 슬리브 들이 보인다

떼 픽사?

떼 픽사?

주문했던 커피와 달다구리는 양이 작아서 그렇지, 맛있는 편이다. 특히 어디 크림브륄레를 대접에 파는 그런 가게 없나 모르겠다. 대포고냥군 크림브륄레 완전 사랑한다. 커피를 담는 종이컵과 슬리브 디자인을 아마도 스노우켓과 콜라보 한 듯한데, 나름 괜찮다. 내가 스노우켓을 별로 안 좋아라 해서 그렇지… 퓨어 아레나를 그냥 지나가다 들르는 카페테리아끼리 비교한다면 나쁜 선택은 아니지만, 여기저기서 보이는 ‘크리에이티브’ 에 대한 강박들이 불편하다. 왠지, 백만년 만에 찾아온 칼퇴에 기뻐 날뛰던 신입사원이, 일 층 카페테리아를 지나다 혼자 우울하게 칵테일 마시고 있던 부장에게 걸려서 여느때와 같이 새벽에 release 되는 슬픈 스토리가 상상되는 퓨어 아레나-

크림브륄레와 스트로우베리 타르트

크림브륄레와 스트로우베리 타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