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하늘

제이군님네 방문

블로그에 리플달면서 가까워진 하늘, 맑음이 아부지 제이군님. 고양이를 좋아하는 것이라든지 사진, 오디오에 대한 관심으로 부터 시작해, 직장인들의 비애라든지, 약간의 정치적인 성향에 관한 아티클에 리플을 달아가는 과정에서 뭔가 우리 부부랑 참 비슷하다고 느끼게 되었다. 그러다 올해 초에 대포고냥군이 먼저, ‘날이 따뜻해지면, 번개 한 번 하실까요?’ 했었고, ‘따뜻해지면’ 이 초여름이 되어서야 드디어, 고양이 셋을 데리고 제이군님 네를 방문하게 되었다. 첫 방문에 뭘 가져가야할까 고민하던 도돌미와이프는 전날 밤 늦게까지 선물로 가져갈 티코스터를 만들었다. 12시 30분 쯤 분당 미금역 근처에 있는 제이군님 댁에 도착. 주차장까지 내려와 주셨다는-

찾아 뵐 시간을 핸드폰 문자로 잡던 중, 제이군님께서 ‘아점이나 같이 하시죠’ 라는 말씀을 하셔서 괜히 너무 크게 준비하실까봐 내심 걱정이 되었는데, 역시나 빅 런치;;; 수짱님의 모시조개 – 맞나요? – 봉골레파스타 와 닭가슴살 샐러드는 굉장했다. 경황이 없어 미처 사진을 찍어두지 못한 것이 천추의 한이 되는구납. 비쥬얼 뿐만 아니라 맛도 아주 훌륭했다. ‘감사합니다 제이군님 & 수짱님’

앗 너네들이 하늘, 맑음이구나!

오디오 랙과 혼연일체 하늘-

다소곳 맑음이

근데, 아메숏들은 식빵보다 이 자세를 더 좋아하는듯-

얼굴로 주먹진 맑음이를 안고 마냥 좋아하는 도돌미와입후

제이군 & 수짱님 내외 – 울집고냥들 표정 대박

제이군님네는, 평소에 봐 오던 블로그 그대로, 엄청 깔끔한 인테리어와 가구, 그리고 예쁜 하늘이와 맑음이가 있었고 주인내외는 상상했던 그대로의 목소리 톤에, 차분하고 위트가 넘치는 분들이셨다. 도돌미와입후는 제이군님의 껄껄껄- 웃음 소리가 인상적이었다고- 이런 저런 직장이야기, 사는이야기를 하다보니 왠지 더 친해 진 것 같은 것은 대포고냥군만의 생각일까나;;; 부산이 고향인 대포고냥군은 서울에 올라온지가 꽤 되었는데도 친구가 별로 없다. 베프 몇은 외국으로 이민 가버렸고, 하나 남은 큐타로 놈은 전형적인 히키코모리 성향이고… 친구 사정이 굉장히 우울하다. 그러다 보니, 뭔가 살아가는 이야기를 나눌 ‘우리와 비슷한’ 친구, 이웃이 절실히 필요했다고나 할까… 그러니깐요, 하고싶었던 말은 ‘제이군님, 친해지고 싶었어요-‘ 입니다욤-

곧, ‘메종드상도’ 로 초대하겠습니다- 꼭! 와주세요-

ps.
제이군님, 마지막 사진 맘에 드세욤? 응? 응?
대포고냥군과 도돌미와입후의 ‘볼모’ 사진은 어떡하실거냐능;;;

하늘은 나의 테마!

Cobalt Blue Sky – Nikon D50 / Tamron 17-50mm F2.8 / Spot Metering

올해 10월도 이렇게 거의 다 지나가고 있다. 가을을 넘어서 겨울로 접어드는 이 맘때에는 가을하늘의 높음과 겨울하늘의 삭막함이 공존한다. 가을하늘이 예쁘다고 하지만 밋밋한 반면, 요즈음의 하늘은 변화가 많아 역동적이며 입체감이 두드러진다. 좀 더 남성적이랄까… 출장을 가던 날 아침 7시, 담배를 태우려고 창문을 여는 순간 이런 하늘을 만났고, 나는 그 하늘을 사진으로 담았다. 간만에 멋진 하늘!

어린 시절, 만화경 속을 들여다 볼 때의 그 느낌. 이리저리 휘휘 흔들면 늘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던… 하늘은 그 만화경 같다. 언제 바라보아도 새롭다.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 라는 영화를 기억하는가?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 – 추억의 시뤼즈! – 의 후속편인 이 영화는 대입수험생의 애환을 그린 영화로써 직장인인 대포고냥군이랑 아무런 상관이 없다. 머 그래도 수험생과 직장인은 공통적으로 고민이 있다는 점은 찌찌뽕. 그래, 인간 세상 돌아가는 꼴을 쳐다보기도 바쁘겠지만 가끔은 잊고 하늘을 쳐다보자.

ps. 근데 요즘 왤케 갑자기 추운거냐… 덜덜덜;;;

번덕스런 날씨

Flaire – Ricoh GR digital, F2.4, 1/9 Sec, ISO 64

어제 저녁 8시 경 우리 회사 창문을 통해 바라본 인왕산의 노을이다. 불과 30분 전 까지만 해도 천둥 번개에 장대같은 소나기에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던… 비가 그치자 금새 하늘이 드러났다. 스카이라인의 노을과 거친 구름이 잘 어울려서 재빨리 사랑스러운 GR로 한컷.

올해 여름만큼 극적이었던 날씨가 있을까… 25년간을 바닷가에서 살았던 탓인지 물난리 걱정은 해본 적이 없던 대포고냥군, 올해 태풍으로 시간당 300mm(!)가 넘는 비가 퍼부을 때 강변북로에서 발이 묶여 이대로 떠내려가는구나 하고 덜덜덜;;; 확실히 기후가 바뀌고 있다는 것이 사실인가보다. 한국은 전국이 아열대 기후화(化)되고 있단다. 봄 가을이 거의 없다고 느낄 정도로 짧아졌고, 소나기, 집중호우가 아주 많아졌다. 대기오염으로 지구온난화가 진행중이라는 말에 다들 ‘내가 죽을 때까지 큰 문제 생기겠어?’ 라는 식인데… 과연 그런걸까…

지금부터 대포고냥군의 가상 재난스토리. 2010년 12월 7일 – 대포고냥군 생일이다 – 지구 전역에 열대성 저기압 발생, 주변의 열을 흡수하며 대형 태풍으로 발전, 겨울에 태풍이라니 황돵하다! 한국에 하루에 1m 이상의 눈이 10일간 멈추지 않고있다. 빌딩들은 눈속에 파묻혀 보이지 않는다. 다들 조낸 굴파고 사는거다! 의외로 눈 속은 따뜻~♡ 머냐 이 스토리는;; 하트는? 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