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100일

그녀와 만난지 100일이 지났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0일 기념 워치 – G-SHOCK 리얼블랙 레드아이 5600 클론 커스텀

 

그러니까… 지난 11월 26일이 그녀와의 100일. 두 사람 모두 ‘100일에는 뭘 해야되는거지?’ 하며 중얼거리다가 그냥 보내버렸다. – 사실, 여기에는 뒷 이야기가 많이 있는데 12월에는 내 생일도 있는데다가, 크리스마스 까지 있어 다 따로따로 챙기기가 좀 그런 상황이었다. 그래도!!! 만난지 100일은 나름 의미 있는 날이 아니던가… 그래서 뭔가 컵흘아이템이 갖고싶었던 대포고냥군. 반지? 안돼;;; 끼고 다닐수가 없자나… 옷? 그런건, 헤지면 버려야해서 싫은걸… 결국, 그녀와 상의해서 시계를 구입하기로 했다.

원래 작고, 소중히 간직할 만한 사실은 비싼 물건들을 좋아하는 대포고냥군은 시계 역시 관심의 대상. 그래도 나름 대포고냥군의 지름에는 철학이 있는데, 좋은 걸 사려면 확실히 좋은 것을 사든지, 아니면 저렴하고 실용적인 것을 사자! 라는 것이다. 어중간한 이도 저도 아닌 물건들은 딱 질색. 남자들이나 여자들이나 다 매 한가지겠지만, 결혼을 앞둔 시기에는 뭐든 고급품을 사기가 망설여진다. 예를 들자면 이런 것이다. ‘좋은 시계를 하나 장만할까?’ 하다가도 ‘뭐 곧 결혼할때 예물로 하지…’ 이런… 그래서 대포고냥군의 시계는 죄다 싼 것들 뿐이다. 결혼 후에는 더 지르기가 어려워지겠지만;;; 그래도, 한가지 위안으로 삼는건 내 시계들은 전부 리.미.티.드. – 한정판 이라는 것이다! 다음 기회에 남억군의 콜렉션을 공개하도록 하겠다.

카시오의 지샥 (G-SHOCK) 매니아인 대포고냥군이 이번에 영입한 넘은 바로 이것이다! 리얼블랙 레드아이 5600 클론 커스텀. 실제로 카시오사(社)에서 만들어 파는 넘은 아니고, 커스텀 모델 – 두개 이상의 다른시계의 부품을 조합해서 만든 – 인데, 원래 베이스 모델에서 직물밴드를 제거하고 우레탄 밴드로 교체한 제품이다. 어떤 분들은 카시오시계 그거 얼마 안하는 거 아냐? 할 지 모르겠다. 하지만, 같은 5600 모델 – 사진 처럼 생긴 모델 – 이라도 액정과 베젤의 색상, 심지어는 각인에 쓰인 페인트 색상에 따라 작게는 두배에서 10배 이상 가격 차이가 나는 경우가 있다. 그 중에서 리얼블랙 이라는 이름표가 붙는 모델들이 최고급. 눈치를 채셨겠지만 원래 이 넘과 거의 똑같이 생긴 리얼블랙 5600 스피드라는 모델이 40만원(!) 을 상회할 정도로 비싼데다, 이런 한정판 들은 몇 개 생산을 하지 않아 돈이 있어도 구할 수가 없다. (참고로 대포고냥군이 고이고이 모시고 있는 리얼블랙 프로그맨이라는 시계는 신품일 경우에 80만원을 가볍게 넘긴다!) 이 넘의 장점은 오리지널과 구별하기 힘들 정도로 똑같이 생겼음에도 가격은 1/4에 불과하다는 것!

그-렇-다-면-그-녀-의-컵-흘-시-계-는-뭘-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의 ‘베이비쥐 클래식 5600 화이트’

참으로 예쁘지 아니한가! 아아아… 구입 전에 실물을 보지 못하고 주문했으나, 실제로 받아보니 더 예쁘다. 퓨어한 징징양의 이미지와 완전 어울리는 듯! – 거기 분노하고 계시는 마롱님과 MUNSUK님, 100 일이니 다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 (대포고냥군 그 분노 모두 다 이해한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100일이라는데. 베이비 쥐 인만큼 대포고냥군의 시계 보다는 작지만, 같은 5600 시리즈라 그대로 크기만 줄여놓은 듯 하다. 회사로 배송이 왔을 때, 징징양에게 차보라고 했더니 소심한 징징양은 다른사람들이 알아챈다고 걱정한다. 근데, 오늘 그녀와 옆 자리에 앉아서 당당하게 손목에 차고 있어 본 결과, 무딘 회사 사람들 아무도 몰라본다. 약간 섭섭;; 거봐거봐 회사 사람들 눈에는 흰색, 검정색 시계로만 보인대니까는… 비싼 건 아니지만, 역시 뭐든 같이 할 수 있다는건 즐거운 것이다. 사람들이 안보는 틈을 타서 시계 찬 쪽 손목을 둘이서 겹치고선 크로스! 머 이런거 하고 놀았잖;;;

ps. 100일이 1,000일이 되고 10,000일이 될때까지 같이해요 우리♡ 잇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