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BL-C230

네트워크 카메라 – 출근한 후 우리집 고양이들은 뭘 할까?

거리를 걷다보면 어디서든 쉽게 발견 할 수 있는 방범 카메라나, 주차단속용 카메라 등은 카메라에서 촬영된 영상을 특정 수신자 – 경찰서나 대형 빌딩의 CCTV 통제실과 같은 – 방향으로만 전송하므로 폐쇄회로 텔레비젼 (Closed Circuit Television) 이라고 불린다. 그러나, 대포고냥군이 지금부터 소개할 네트워크 카메라는 감시라는 기능은 근본적으로 CCTV와 동일하지만 인터넷 라인에 카메라가 직접 연결되어 원격지에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이다. 내가 어디에 있든 인터넷에 접속된 디바이스 – 컴퓨터 뿐 아니라 브라우저를 사용할 수있는 스마트 폰까지 – 만 있다면 카메라에 접속이 가능하고, 메종드상도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다. 이렇게 원격지를 옮겨가며 감시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기본적으로 ‘방범’ 이라는 용도 외에 유아, 노인, 반려동물을 지켜보기 위해 네트워크 카메라를 구입하는 사람들이 늘어가고 있다. 실제로 네트워크 카메라 제조사에서도 펫캠 (Pet Cam) 등의 이름을 붙여 팔고 있기도 하고 말이다.

고양이 넷과 인간 둘이 공존하고 있는 메종드상도. 해가 뜨면 돈을 벌기 위해 집을 나서야 하는 인간 둘은 직장에서도 항상 자식 같은 고양이들이 보고 싶다. 현관문을 닫고 나서면 왠지 고양이들이 부스스 두 발로 일어나 걸어 다닐 것 같기도 하고 말이다. 그리고 방범도 좀 걱정된다. 대포고냥군과 도돌미가 집을 비운 사이에 도둑이 들어와 고양이들에게 해꼬지라도 한다면 큰일이다. 고민 끝에 대포고냥군은 네트웍 카메라를 구입한다.

고정식 무선 네트워크 캠 - Linksys WVC80N

고정식 무선 네트워크 캠 – Linksys WVC80N

처음 구입한 네트워크 카메라는 링크시스 사의 WVC80N 이라는 모델이다. 링크시스는 현재 시스코의 홈 네트워킹 브랜드로 흡수되었는데, 이 네트워크 캠이 ‘홈 모니터링’ 을 목적으로 한 제품이다 보니, 카메라 본체에는 시스코 브랜드를 달고 있지만 링크시스 브랜드로 팔린다. WVC80N 는 802.11n 을 지원해서 전원 어댑터만 연결하면 어디든 설치 가능하다. 전송되는 화상은 640*480 의 VGA 급인데, 저 조도 상황에서의 노이즈 처리가 발군이다. 칠흑 같은 어둠이 아니라면 꽤 봐 줄 만한 영상을 보여준다. 카메라에 달린 마이크로 음향 전송이 가능하며, 촬영 중인 프레임에 움직임이 포착되면 이메일등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등 편의 사항도 괜찮은 편이다.

구입해서 한 동안 잘 사용했는데 뭔가 아쉽다. 고정식 카메라다 보니, 화면에 고양이들이 잡히는 빈도가 너무 떨어지는 것이다. 뭐 고양이들이 카메라 앞에서 일부러 포즈를 잡아줄리도 없고 말이다. 밥그릇 앞에도 놔 봤지만 하루종일 밥 만 먹고 있는 것도 아니고. 안되겠다 싶어서 높은데다 설치를 해 보니 고양이들이 너무 작게 나오고. 회사에서 브라우저를 열어두고 가끔 고양이들이 지나가기라도 치면 캐 흥분 하는 그런 분위기. 그래서 대포고냥군은 상하좌우로 카메라 렌즈를 움직일 수 있는 모델을 추가 구입하게 된다.

팬 & 틸트 무선 네트웍 캠 - Panasonic BL-C230

팬 & 틸트 무선 네트웍 캠 – Panasonic BL-C230

파나소닉의 BL-C230 이라는 모델은 돔 형의 카메라 모듈을 가지고 있어 상하 좌우 팬, 틸트가 가능하다. 802.11g 무선 네트웍을 지원해서 마찬가지로 설치 장소에 자유롭고 렌즈를 가려주는 프라이버시 셔터가 있어서 특정시간대에 내려오게끔 세트해 둘 수 있다. BL-C230 은 동작감지에 있어서 두 가지 센서를 이용하는데, 열 감지 센서와 음향 센서가 그것이다. 예를 들어 현관이나 창문쪽으로 누군가가 침입하면 아무리 소리를 죽이더라도 체온을 따라 카메라 렌즈가 이동한다. 이런 센서를 이용한 자동 촬영기능을 활성화 해 두면, 소리가 나는 곳이나 열이 감지되는 쪽으로 렌즈를 움직여 사진 촬영을 한 후, 카메라 내부의 플래시 메모리에 자동 저장된다. 물론 원격 서버 쪽으로 전송도 가능하다. 메종드상도에서는 현재 카메라 두 대가 동작 중이고, 동작인식 센서에 따라 모든 움직임은 서버에 자동 저장된다. 뭐 우리집에서 가져갈 것도 없겠지만, 혹시 들어올 계획을 갖고 있는 도둑이라면 조심하는 것이 좋다.

사실 대포고냥군과 도돌미는 네트워크캠을 통해 보이는 메종드상도 고양이들로부터 얼마나 큰 위안을 받고 있는지 모른다. 처음에는 ‘네트워크 카메라? 그게 뭐야? 꼭 필요한거야?’ 하던 도돌미도 지금은 완전 캠 빠가 되어 하루종일 한 쪽에 켜 두고 산다능- 이제는 팬 & 틸트에 광학 줌까지 가능한 캠이 사고 싶어졌다. 아아 퍼져 자고 있는 바둥, 구름, 우키, 봉봉이의 얼굴을 광학 23배 줌으로 당겨서 보면 얼마나 좋을까!!! 쿠오오- 기다려라 내가 질러주겠다-

동작감지 기능에 의해 자동 촬영된 화상들

동작감지 기능에 의해 자동 촬영된 화상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