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iPhone6

아이폰 6 (iPhone 6)

DSC01004

와쓰니다- 와쓰니다- 커플 아이폰 6 가 와쓰니다-

대포고냥군과 징돌미는 둘 다 아이폰 5를 쓰고 있었는데, 통신사 예약 줄 세우기 따위에 참여하기 싫어서 – 대 당 백만원이 넘는 물건을 사는데, 내가 왜! 내가 왜! – 가끔 마실 나갈 때 마다, 서현 프리스비에서 구경이나 하고 오고 하는, 그런 나날을 보내고 있었음. 출시된 지가 두 달이 넘어서, ‘이젠 그냥 가도 살 수 있을래나…’ 하는 마음으로 매장들을 스윽 둘러보았는데, 여전히 ‘님아, 예약 안 하면 못삼’ 이라 함. 어이 없어서, 그냥 애플코리아 사이트에서 언락폰으로 두 대를 주문함. 5일만에 도착. 잇힝- 인터넷에서 누군가 아이폰을 통신사 끼고 구입하고, 2년의 약정기간을 꽉 채웠을 때의 비용을 정리해 둔 것이 있던데, 가입 초기에 최대 보조금을 받기 위해 69요금제 이상의 고가 요금제를 유지해야 하는 것을 포함하면, 고스란히 통신사에 갖다바치는 요금만 200만원이 넘더라는… 사실 대포고냥군은 맞춤 요금제로 데이터를 월 3기가 사용시, 42요금제로도 충분하다. 게다가 코스메틱 이슈 등이 발생했을 때, 묻지마 환불도 가능하고해서 속 편하게 언락폰으로 구입했다. 대포고냥군, 징돌미 둘 다, 똑같은 아이폰 6 실버 128기가. 살짝 아이폰 6 플러스를 고민했으나, 아무래도 무게랑 크기 때문에 중도 기변하고 말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어 아이폰 6 를 샀는데, 잘 한 일이라 생각하고 있다. 사실, 이 전에 쓰던 아이폰 5의 용량도 그닥 부족하진 않았다. 징돌미는 32기가 였고 나는 64기가 였는데, 징돌미는 2년을 꽉 채워 사용하다보니, 그 동안 쌓인 사진이랑 동영상 양이 무쟈게 많아서 살짝 모자란 정도? 근데, 둘 다 집에 열심히 모아둔 음악 라이브러리는 전체 동기화 하기는 어려운 그런 용량이라, 역시나 ‘속 편하게’ 젤로 큰걸로 지름. 앞에서 대포고냥군이 통신요금을 따져가며 언락폰을 샀다느니, 어쨌다느니 다 헛소리인듯. 우린 그냥 매장에 들어가서 ‘여기서 제일 좋고, 비싼걸로 줘요-‘ 하는 그런 호갱일뿐이었던 것이었다.

DSC01008

128기가 실버 아이폰 6 두 대-

DSC01012

이제 우리도 터치 ID 를 사용하게 되는거임?

DSC01016

아이폰은 항상 진리의 파워서포트 (Pwer support) 사의 에어자켓-

이제 포스팅을 쓰지만, 사실 아이폰은 12월 초에 도착했음. 2주 정도 사용해 본 결과, 아. 주. 만. 족. 스. 러. 움. 아이폰 5의 4인치와 6의 4.7인치 스크린은 고작 0.7인치 차이지만, 주는 느낌은 완전히 다르다. 가장자리를 곡면처리한 탓에 가장자리 스와이프시 매끈매끈 느낌이 너무 좋다. 아직, 변경된 해상도에 맞춰 업데이트 된 앱들이 부족해, 앱에 따라 뿌옇게 보이는 면도 있지만 조만간 해결된 문제다. A8 프로세서는 충분히 빠르고 – 해상도가 안드로이드 기종들에 비해 낮으니 더 빠르게 느껴진다 – 아이폰 6 플러스에만 OIS 가 들어간 것은 좀 아쉽지만, 카메라는 저 조도에서 더 좋은 성능을 보이는데다, 센서 자체에 위상차 AF 를 위한 픽셀을 포함시켜 초점 잡는 속도는 정. 말. 넘사벽이다. 출시 전까지만 해도, 아이폰 6 시리즈의 뒷 면의 안테나 라인이 ‘절연테이프’ 라 불리며 열심히 까였던 것 같은데 실물을 받아보니 전혀 거슬리지 않는 걸 보면, ‘아이폰은 사진빨이 안 받는 폰’ 인듯. 뭐, 애플 제품이 다 그렇지만 말이다. ‘매장에서 만져보시면, 사게 됩니다.’

* 마지막으로, 저 조도 사진 샘플 한장.

IMG_0839

봉봉카

윈터타이어

결국 윈터타이어를 끼워주었다...

결국 윈터타이어를 끼워주었다…

대포고냥군의 고향인 부산은 참으로 따뜻해서, 겨울이 되어도 영하로 내려가는 일이 거의 없었다. 특히 어린시절 부터 쭈욱 살았던 광안리는 바닷가라, 상대적으로 더 포근했던 것 같다. 5, 6년만에 눈이라도 올라치면 다들 축제 분위기가 되는 – 그래도 절대 쌓이거나 하지 않음 –  그런 곳이었다. 물론, 여름에는 무척이나 습도가 높고, 태풍이라도 닥치면 거의 지붕 날아가는 시츄에이션이지만 말이다. 이렇다 보니, 부산에 살 때 까지는 ‘계절이나 온도에 따라 자동차 타이어를 교환한다.’ 라는 개념이 전혀 없고, 국산차의 경우 출고시 끼워져서 나오는 사계절 타이어로 덥든, 춥든 쭈욱 타는 것이 당연한 것 인줄 알았다. 그러다 대포고냥군은 2002년도 10월에 서울로 왔고, 그해 맞은 첫 겨울은 정말 충격이었다. 영하 7, 8 도는 예사고, 가끔 ‘한파’ 라고 하면, 영하 15도까지 내려가는데 이건 정말…하아. 서울에 올라와서 한동안 분위기 파악 하지 못하고, 부산에서 입던 울 코트 같은걸 입고 나 다녔었는데, ‘ㄷㄷㄷ- 너무 추워’ 정도가 아니라, ‘죽을 뻔’ 했다. 각설하고 다시 자동차 이야기로… 흠흠-

그런데, 올해 7월에 새로 들인 ‘구름카’ 는 후륜이자나. 게다가 출고시 끼워진 타이어가 슈퍼퍼포먼스 섬머타이어인 ‘컨티넨탈 스포츠 컨택트’ 다. 게다가 런플랫이라 사이드월은 더 딱딱한… 눈이 아직 제대로 온 적도 없는데, 요 며칠 사이에 기온이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지니, 살짝만 액셀링을 해도 막 미끌어진다. 구름카를 타고 출퇴근을 하는 징돌이도 계속 불안하다 불안하다 노래를 하고, 사계절타이어도 아닌 섬머타이어를 낀 후륜차로 이 추운 서울 경기의 겨울을 나보지 못해 대포고냥군도 좀 걱정되던 중, 결국 윈터타이어를 끼기로. 근데, 수요가 많다보니 샵 마다 같은 제품이라도 부르는 가격은 제각각이구나. 인터넷 최저가는 14만원대. 이리저리 전화를 해 본결과 타이어 하나당 22만원 달라는 샵도 봤다. 근데, 윈터타이어 가격은 그렇다 치고, 1년에 8만원 이라는 보관료도, 일년에 두 번 들어갈 탈착에 따르는 공임도 참 부담이구나. 고민하다 한국타이어의 ‘아이셉트 Evo’ 로 장착하고 리프트에서 내려오는 구름카의 새 타이어를 살짝 손가락으로 만져보니, 끈적끈적한 것이 확실히 섬머타이어랑은 다르다. 타이어 패턴도 패턴이지만, 윈터타이어에 쓰인 고무에 들어가는 콤파운드 자체가 다른듯.

한국타이어의 아이셉트 Evo

한국타이어의 아이셉트 Evo

솔직히 윈터타이어의 그립이 이 정도로 차이가 날 줄은 몰랐다. 요즘 온도가 떨어지고 나서, 차량의 자세 제어장치가 개입하거나 하진 않았지만, 뭔가 조금 가속할때 동력손실이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는데, 타이어 탓이었다. 확실히 차가 노면에 붙어있다는 느낌이 확 들고, 딱딱한 런플랫타이어를 타다 교체한 탓인지 말랑말랑 푹신푹신 승차감도 세단세단해 졌다. 아 이래서 윈터타이어 윈터타이어 하는군용. 어느 차량 관련 게시판에서 누군가가 ‘윈터타이어를 끼워야 할까요?’ 라는 글에 단 댓글. ‘눈길에 차가 스핀해서 살짝만 부딪혀도 견적이 윈터타이어값 넘게 나옵니다. 그냥 윈터타이어 끼우세요.’ 그런데, 사계절타이어 인줄만 알았던 ‘봉봉카’ 의 타이어도 섬머타이어네!!! 하아… 전 어떻게 해야 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