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티패티 (Patty Patty)

패티패티의 주방

패티패티의 주방

최근 매 주말 마다 격하게 아껴주고 있는 미래에셋 센터원 빌딩. 사실, 센터원 빌딩은 이 전에 ‘을지한빛거리’ 포스팅에 등장했던 ‘마마스카페’가 있는 그 빌딩이라 별로 새로울 것은 없다지만, 주말에 이 빌딩에 있는 식당을 이용하면, 4시간 무료 주차가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된 뒤론, 심하게 자주 가고 있다. 오늘은, 그 센터원 빌딩 지하의 ‘패티패티’. 어느 잡지에서 ‘반근 버거’ 라는 – 고기 300g 패티가 들어간 – 것을 보고서 꼭 먹어봐야겠다 생각했었는데, 알고보니 그것이 패티패티의 버거였다능. 패티패티는 최근 핫한 스테이크 레스토랑인 ‘붓처스 컷’ 과 같은 SG다인힐 – 삼원가든 패밀리가 경영하는 – 의 라인업 중 하나이다.

대포고냥군이 지금껏 살면서 먹어본 버거 중에 으뜸은, 그러니까 5년전, 2007년 애드텍 참석차 갔었던 시카고의 네이비피어 (Navy Pier) 의 치즈 버거였다. 석쇠 그릴에서 직화로 구워낸 두꺼운 고기 패티에 치즈만 녹여 얹어낸 그 치즈 버거는 실로 감동이었다. 대포고냥군은 그 이후로 쭈욱, 고기와 치즈 외엔 아무 것도 들어있지 않은, 참으로 육식육식한 버거만 보면 그 때, 5년 전의 그 치즈버거와 맛을 비교하게 된다. 패티패티에는 BRB 라는 스테이크 패티 + 치즈 버거가 있다.

사진이 좀 밝게 나온듯, 실내는 의외로 어둡다

사진이 좀 밝게 나온듯, 실내는 의외로 어둡다

BRB를 Fatty Patty - 300g 패티 - 로 먹어보자!

BRB를 Fatty Patty – 300g 패티 – 로 먹어보자!

주말에는 패티패티에서 버거를 주문하면, 약간의 프라이드 포테이토랑, 소프트 드링크를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모션 중이니 참고. 육식육식한 치즈버거를 찾는 대포고양군은 BRB 버거를 300g 버젼으로, 도돌미와입후는 졸라머쉬룸버거 – 고르곤졸라 치즈 + 버섯 – 를 주문했다. 주말엔 이렇게 둘이서 반근버거를 포함해 주문해도, 1만 8,500원. 꽤 괜찮은 가격이다. 그것도 주차 4시간 포함해서 말이다.

크- 비쥬얼 좀 보소

크- 비쥬얼 좀 보소

주문한 버거가 나왔다. 앜- 느므 좋다. 무료 (!) 프라이드 포테이토에 뭍어있는 씨즈닝도 꽤 맛있다. 스테이크를 주문할 때, 핏 물에 거부감이 없는 분이시라면 꼭 미디엄으로 패티를 익히길 바란다. 패티패티에 방문했던 두 번 중에 한 번은 미디엄으로, 다른 한 번은 미디엄 웰던으로 주문했었는데, 미디엄 쪽이 확연히 부드럽고 좋았던 기억이다.

아앜-

아앜-

아- 독자들을 위해 좀 더 가까이서 찍어본 BRB Fatty Patty 버거. 햄버거 빵 자체는 일반 스탠다드 버거와 크기가 똑같아서, 별로 부담이 없으나 아름다운 고기 패티의 크기는 보는 이를 압도한다. 비슷한 컨셉의 패스트푸드 햄버거 중엔 맥도날드의 ‘더블쿼터 파운드’ 가 있으나, 육즙 하나 없이 바싹 말라 있어 목이 턱턱 메었던 안 좋은 기억이 있다. BRB 버거의 패티는 꽤 맘에 든다. 매우 부드럽고 촉촉한데다가 고기자체의 풍미도 꽤 좋다. 대포고냥군이 보통사람보다는 훨씬 느끼한 음식을 좋아해서인지는 모르겠으나, 한국 시장이라는 특성상, 그 느끼함을 많이 억제하려고 노력했다는 느낌이 좀 아쉬운 점이라면 아쉬운 점이다. 솔직히 고기냄새가 더 났으면 좋겠고, 버거 안에 들어있는 여러장의 피클은 난 필요없다능… 여튼 10점 만점에 8점 이상이다.

도돌미와입후는 졸라머쉬룸 버거-

도돌미와입후는 졸라머쉬룸 버거-

도돌미 와입후는 ‘졸라 머쉬룸버거’를 주문했다. 졸라 시리즈는 고르곤졸라 치즈가 들어간 버거들인데, 대포고냥군은 토마토 슬라이스가 들어간 버거를 싫어해서인지 개인적으로는 주문하지 않을 버거다. 왠지 이전 포스팅에서 이태원의 자코비버거를 소개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 기억이 났다. 그래도 고기와 야채의 균형잡힌 맛의 버거를 좋아하시는 분께는 BRB 같은 ‘오로지 고기’ 류 버거보다는 이 쪽을 권한다. 그래도 BRB 버거 부터 드셔보시길!

패티패티 (Patty Patty)”에 대한 7개의 생각

  1. munsuk

    억님, 센터원 블로그를 보고- 혹시나 오늘도? 싶어서,
    저는 징돌냥에게 문자를 살포시 넣어보았었더랬지요. 흐흐흐-
    패티패티는 한번도 안가봤는데, 가봐야겠네요. 어쩐지 비쥬얼이 제 스타일! ^^b

    응답
  2. 쿠마

    우선. 저 정형화되지 않는 고기 모양에서. 육식으로의 끝없는 욕망이 표출되는 게.
    너 고기… 난 후추만 있으면 너란 고기 그냥 먹어버린다는 욕망이. 불끈~~~

    서울사람이 되어야 하는 이유를 패티패티를 보면서 백만번 되뇌어 봅니다.

    아~~~ 언제 함 버거를 눈앞에 두고서
    ‘사랑과 정의 이름으로 나모키!!! 쿠마!!! 크로쓰~~~~~~’ 를 외쳐보고 싶어효!

    흐흙!

    응답
    1. 지요

      뭔가 재미진 안드로메다급 덧글달기 공부라도 하는거냐는. ㅋㅋㅋㅋ
      너 고기, 난 후추만 있으면 너란 고기 그냥 먹어버린다에서 나 괜히 빵 터져서. 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패티패티는 꼭한번 가봐야지 말입니다!!

      응답
    2. 대포고양이

      서울 오는 날, 다 같이 우루루 가서 반근버거를 흡입하세-
      지난 번에 어머니의 상도동 방문으로 늦춰진 왔삼랜드의 재방문 일정도
      곧 확정지어 알려드리겠슴-

      그나저나, 쿠마의 저런 안드롱댓글은-
      당췌 어디서 연마한 것이냐-
      뭐라해야될까 저런건… 역할극 꺾기? 흐음-

      응답
    1. 대포고양이

      제가 먼 길 떠나실때 주머니에서 언제나 꺼내 드실 수 있도록,
      반근 버거를 잘 말려, 버거포로 만들어 준비하겠소-
      일하다 뻐렁칠때마다 꺼내 먹고, 돌돌미는 100Kg 돌파-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