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프신동 바둥이

올해로 7살이 된 바둥이는 OPI 에서 유일한 남자아이로써 여전히 부동의 서열 1위를 지키고 있는데, 유난히 둘째 딸 우키가 바둥이한테 도전을 한다. 우키는 뭐 ‘참치캔 파워’ 로 인해 힘도 엄청 세고 – 배에 지방이 전혀 없음, 올 머슬 우키 – 무게도 바둥이보다 훨씬 많이 나가지만, 딱 하나 밀리는 ability 가 있는데, 그게 ‘점프’ 다. 둘이서 미친듯 집에서 우다다를 하다가, 바둥이가 쫒기는 순서가 되면, OPI 에서 바둥이만 올라갈 수 있는 – 방 문 위나, 냉장고 위 같은 – 곳으로 훌쩍, 정말 날아가 듯 점프 해 버린다는 것이다. 그럼 우키는 완전 ‘바둥이 쫒던 우키’ 신세가 되는 것이고. 곰곰히 생각해 보면, 고작 3.5Kg 밖에 나가지 않는 바둥이가 서열 1위 인 것은 다른 세 아이들 – 구름, 우키, 봉봉 – 이 ‘절대’ 가질 수 없는 ‘점프’ 탓인건가? 할 때가 있다.

어젯 밤도, 자려고 누웠는데 어디선가 바둥이가 애옹애옹 우는거다. 문짝 위에 올라가 ‘나 여기 올라갔으니, 봐 달라고, 칭찬해 달라고’ 날 부르고 있네… 여러번 바둥이가 점프 하는 것을 봤지만, 그 때마다 정말 바둥이의 점프는 대단하고, 아름답고, 경이롭다. 뭔가 준비동작을 대단하게 취하는 것도 아니다.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헛둘 비용- 끝이다. 정말 쉽죠? 헐, 바둥이 얘는 옷장 위 공간이 있는 건 언제 알아 차린거래! 옷장 위를 들락날락 하면서 열라 잘난체 하는 바둥이를 봉봉이는 정말정말 부러운 눈으로 쳐다보고 있다가, 저 작은 커튼 봉을 쳐 떨어뜨리는 바람에 식겁… 오늘도 고양이국 OPI 는 평화롭습니다.

DSC00889

헉! 너 거기 있었던거냐옹-

DSC00892

아아- 우리 바둥이 거기 올라간 것, 칭찬해 달라고 불렀쪄-?

DSC00904

나 대단하냐옹?

DSC00906

봉봉이는 저기 올라가는 오빠가 캐 부러운…

DSC00911

헐, 너 거기 공간 있는 건 어케 또 알고…

점프신동 바둥이”에 대한 4개의 생각

    1. 대포고양이

      어젠, 화장실에서 뒷 베란다로 넘어가서는…
      뒷 베란다 문이 잠겨 있으니까 열어달라고 얼마나 애옹애옹 울어대던지…
      ‘잠겨있으면, 다시 화장실로 돌아나오면 되잖아!’ 크항!

      응답
  1. mag_ye

    으아.맞아요.
    참 신기하더라구요.
    저희 집 본가에도 고양이 두마리가 있는데..러시안블루(남자애에요 걔도 ㅎㅎ)의 점프실력은 정말 대단한거같아요.
    냉장고..문,옷장.
    그럼 스코티시 한마리가 부러운듯이 쳐다봐요.
    둘이 맨날 우다다하고 싸워도 결국 높은곳으로 점프해버리면 끝 =_=;

    앗.그리고 그 아이도 산책..을 좋아합니다.-_-;

    응답
    1. 대포고양이

      으음- 여지껏 바둥남이랑 살면서 딱히 의식하고 있지 않았던 ‘종특’ 같은걸 찾은 느낌이네요? ㅎㅎ
      정말, 바둥남은, 구름이랑 봉봉이 같은 털쟁이들이랑은 아예 클래스가 다르고…
      우키랑도 정말 차이가 많이 나는 느낌이어요. 우키는 뭔가 무거워요 ㅎㅎ 육군 같은느낌? ㅎㅎ
      그나저나 베베님 요즘 작품들 다 너무 예뻐요-!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