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오던 날

귀여운 배바둥 발자국

오전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하더니, 오후 세시 쯤에는 온통 하얀 세상이 되어버렸다. 베란다의 블라인드를 걷어주었더니 눈을 처음 보는 바둥이와 우키는 창문에 붙어서 완전 정신줄을 놓았다. 대포고냥군도 창가에서 담배를 피다가 10센티는 쌓였을 것 같은 아파트 주차장을 보고선 갑자기 발자국을 찍어보고 싶어졌다. 맨날 철 없이 바깥에 나가고만 싶어하는 바둥이에게 겨울의 살벌함을 좀 알게 해주고도 싶었고 말이다. 도돌미와입후랑 패딩잠바를 껴입고, 고양이들에게 몸줄을 채우는데, 구름이는 ‘추운데 거길 왜 나가-‘ 나며 나가길 거부한다. 얘는 나이 먹어 갈수록 점점 할매같다. 결국 도돌미와입후와 바둥, 우키만 눈 구경하러 고고-

아니, 몇 걸음 걸었다고 후덜덜이세요?

어으 추워- 절로 꼬리가 부푸네-

오빠! 바둥이가 눈 밭에서 노숙자 모드 하려고 해-

엄마, 오늘의 눈 체험으로 집구석의 소중함을 새삼 깨닫게 된 것 같아요-

덧글 1.
결국, 애들이 너무 추워해서 10분도 안되어 다시 집으로 들어왔다능-
너네 그 천연 모피 어디다 쓰는거냐 응? 응?
사실, 겨울 고양이는 배구름인데 집에서 잠이나 쳐 자고 말이다.
(참고) 배구름은 발바닥까지 털이 나 있어서 눈 밭에서도 발이 시렵지 않아요-

덧글 2.
역시 눈 밭에서의 확산광은 보드랍구나-
담주에 스키장이나 갈까…

눈오던 날”에 대한 16개의 생각

  1. 징징

    그래도 우키는 아직 애기라고 후덜덜후덜덜 [엄마 추워효]모드
    철없는 바둥이는 깡총깡총 뛰어댕기다가 갑자기 얼음!
    오늘 출근만 안했음 참 행복하기만 했을 눈인데……… /담배/

    응답
  2. munsuk

    징도르는 서프라이징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아서인지,
    한껏 밝아보여요~ 부러운 징돌 +_+

    내일도 눈이 온다는데, 눈밭의 배구름이도 한번 기대해 봅니당. 으크크

    응답
  3. 마롱

    그래서 바둥이는 겨울의 혹독함을 깨닫게 된건가요?
    털없는 바둥이는 발바닥 자국도 제대로 선명한듯
    징돌이는 제대로 이지훼숑(모자와 분홍장갑 뽀인뜨)이네요

    (근데 왠지 징돌이가 자기 사진찍으라고 강요한다는 포스팅 이후론
    징돌이 사진 보면 아~저거 또 찍으라고 눈빛압박 줫나부다 막 요래요 ㅋㅋㅋ)

    응답
    1. 대포고양이

      문헌에 의하면,
      러시안블루가 긴 외부털 안에 아주 보드라운 내부털이 있어서
      보온성이 아주 훌륭하다고 하는군요-
      음, 이를테면 슬림 패딩같은건가…
      역시, 발이 시려워서 일거여요- 후후

      응답
  4. jay군

    강화마루판에서 허구한날 저녁 사륜 드리프트를 선보이는
    맑음,하늘도 눈길에서는 꽈뜨로의 진가를 발휘해주지 않을까..
    그나저나 저날은 나름 우리 붑후도 눈길밟으러 나가보았으나
    강추위 앞에 얼굴 불콰해지공 낭만이고 뭐고 팽개치고
    이불속으로 쏙 들어와버렸던 기억이..쿨럭..

    응답
  5. yumyum

    ㅋㅋㅋㅋ 사진보고 그림이 완전 상상이 되니 완전 즐겁군영.
    이 시간 09: 51..집에 가고 싶어요… 회사가 시골구석에 있어서 눈이 산더미처럼 오니 늠 힘드러요.
    하지만 어제도 먼돌과 가뿐히 애ㅍㅎㅇㅅ 찍어줬어요 키키

    나모키님 댓글 이후로 징도리는 이제 새로운 표정 연습 들어가야겠군영. 크크
    기대할께 징도라

    글고 우키 산책줄 빨간색이 우키랑 너무 잘어울려서 선물패키지 같애요~ 받고싶다 선물ㅋ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